전체뉴스 1-10 / 39,2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스닥 기업공시] (3일) 액트 등

    ▲액트=강형석 사외이사 신규 선임. ▲레이크머티리얼즈= 61억원 규모 공급 계약 체결. ▲비디아이=김일강 단독대표 체제로 변경, 17억원 규모 자사주 처분 결정. ▲유틸렉스=1 대 1 무상증자 결정.

    한국경제 | 2020.07.04 02:32

  • thumbnail
    [고성장 CEO 20]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3S' 정신 앞세워 초대형 IB 발판 마련

    ... Trading)를 중심으로 대형화하고 있는 추세에 맞춰 하나금융투자를 초대형IB로 성장시키고 그룹 내 비은행 수익 비중 확대를 견인하기 위해 자본금 확충을 추진했다. 그 결과 하나금융투자는 2018년 약 1조2000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2019년 종합금융투자사업자의 지위를 확보했다. 2020년 3월 말 5000억원을 추가 확충해 초대형 IB 지위 확보가 가능한 자기 자본 4조원을 달성했다. 이 사장은 2022년까지 하나금융투자를 자기 자본 5조원, 세후 ...

    한경Business | 2020.07.03 18:54

  • thumbnail
    [100대 CEO]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탁월한 위기관리로 재도약 이뤄내

    ... 직후부터 GS건설의 과감한 재무 구조 개선을 통해 기업 체질 개선을 속도감 있게 전개해 주목받았다. 2013년 말 문정동 롯데마트 부지 매각, 2014년 용인기술연구소, 서울역 본사 사옥, 그랑서울 빌딩 매각 그리고 대규모 유상증자, 여기에 알짜 사업지로 불리던 파르나스 호텔 매각까지 숨 가쁘게 진행된 재무 구조 개선을 진두지휘해 위기 극복의 발판을 마련했다. 2015년 임 부회장은 부동산 경기 회복 기미가 보이자 빠르고 과감한 승부수를 띄우며 사업 판도를 ...

    한경Business | 2020.07.03 16:43

  • thumbnail
    유틸렉스, 무상증자 결정…"보통주 1주당 신주 1주 배정"

    유틸렉스가 보통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하기로 3일 공시했다. 이번 무상증자로 신주 746만234주가 발행된다. 무상증자 완료 후 총 발행 주식 수는 1492만468주가 될 예정이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이달 20일이다. 무상증자에 따른 권리락은 이달 17일에 발생한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다음달 7일이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는 “무상증자는 주주 친화 정책의 일환으로 주주가치 제고와 기업 신뢰도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

    한경헬스 | 2020.07.03 16:04 | 이주현

  • thumbnail
    '현대엘리베이' 5% 이상 상승, 자사주 소각, 무상증자 결정 2Q20 예상된 감익 - 대신증권, Marketperform(유지)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자사주 소각, 무상증자 결정 2Q20 예상된 감익 - 대신증권, Marketperform(유지) 06월 19일 대신증권의 이동헌 애널리스트는 현대엘리베이에 대해 "6/18 공시를 통해 자사주 소각 및 무상증자 결정.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결정. 3Q20부터 회복기조, 내년은 큰 폭의 개선을 기대. 대북 상황은 북한의 강경 발언과 행동이 이어지고 있지만 긴 호흡으로 보면 쳇바퀴. 본업은 국내 엘리베이터 판매가 역성장하고 ...

    한국경제 | 2020.07.03 15:18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내우외환' 빠진 LS엠트론 유료

    ... 취약한 자회사들까지 LS엠트론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 브라질법인, 무석법인, 청도법인이 완전자본잠식 상태거든요. 자회사들의 취약한 재무구조 때문에 LS엠트론이 재무지원을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제 2015년 캐스코 유상증자에 200억원, 2016년 브라질법인 관련 채권의 출자전환에 400억원이 소요됐습니다. 2018년엔 브라질법인과 캐스코에 각각 171억원, 160억원의 자금을 대여한 적이 있고요. 이렇다 보니 한국신용평가는 최근 LS엠트론의 기업어음(CP) ...

    모바일한경 | 2020.07.03 10:04 | 김은정

  • thumbnail
    '엘앤에프' 52주 신고가 경신, 환골탈태, 이제 다시 봐야 할 시점

    ... 26일 교보증권의 최보영 애널리스트는 엘앤에프에 대해 "2차전지 양극재 생산업체. 환골탈태 3가지 근거: ①재무구조 개선, ②신규투자, ③차세대 양극재 소재. 1Q20 실적 턴어라운드를 시작으로 최근 EV비중 증가, 그리고 유상증자를 통한 향후 적극적인 증설과 차세대 양극소재 대응을 통해 체질 변화 및 성장에 대한 청사진을 보여주었다는 점이 긍정적. 변화에 다라타 양극재 소재와의 밸류에이션 갭 메우기가 진행될 전망으로 이제 다시 기대감을 갖을 시점이라고 판단." ...

    한국경제 | 2020.07.03 09:49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인니 부코핀은행 인출 사태에 국민銀 "8월말까지 인수 마무리"

    ... 호텔에서 연합뉴스 특파원과 만나 "부코핀 은행의 유동성 등에 문제가 없는데, 최근 몇 가지 정확하지 않은 현지 언론 보도가 고객들을 불안하게 만든 것 같다"며 "혼란스러운 상황을 정리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유상증자가 안 끝났으니까 국민은행이 아직 부코핀 은행의 법적인 1대 주주는 아니지만, 8월 말까지는 관련 절차가 모두 정리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코핀 은행 지분율을 51% 초과 보유해 경영권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도네시아 ...

    한국경제 | 2020.07.02 19:25 | YONHAP

  • thumbnail
    검찰, 조범동 1심 불복 "횡령 쟁점 간과…정경심 재판서 시정"(종합2보)

    ... "코링크PE의 입장에서 돈을 지급할 의무가 있었는지에 따라 범죄 성립 여부가 결정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1심의 사실관계 확정을 통해 조씨가 정 교수로부터 유치한 10억원 중 5억원은 코링크PE에 아예 납입되지 않았고 나머지 5억원은 유상증자 형태로 들어갔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따라서 첫 5억원은 코링크PE가 이자를 줄 의무가 없고, 나머지 5억원은 자본금에 상응하는 책임이 있을 뿐 이자를 줄 의무는 없다고 검찰은 주장했다. 검찰은 "줄 필요 없는 돈을 받는다는 ...

    한국경제 | 2020.07.02 19:23 | YONHAP

  • thumbnail
    검찰, 조범동 1심 불복 "횡령 쟁점 간과…정경심 재판서 시정"

    ... 입장에서 돈을 지급할 의무가 있었는지에 따라 범죄 성립 여부가 결정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1심의 사실관계 확정을 통해 조씨가 정 교수로부터 유치한 10억원 중 5억원은 코링크PE에 아예 납입되지 않았고 나머지 5억원은 유상증자 형태로 들어갔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따라서 첫 5억원은 코링크PE가 이자를 줄 의무가 없고, 나머지 5억원은 자본금에 상응하는 책임이 있을 뿐 이자를 줄 의무는 없다고 검찰은 주장했다. 검찰은 "줄 필요 없는 돈을 ...

    한국경제 | 2020.07.02 18: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