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깨끗한 부동산'이 인사 제1원칙 된 문재인 정부 [여기는 논설실]

    ... 얘기를 일관되게 하고 있는 것과 사뭇 다른 행태다. 당정은 혼연일체가 돼 집값 안정에 사활을 걸었고, 그리 될 거라고 철썩같이 믿고 있는데 직전 총리가 '글쎄'라고 이견을 내보인 거나 마찬가지다.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 지명자도 매 한가지다. 미래통합당 한기호 의원실에 따르면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총장 공관에 거주하면서 서울 홍은동 아파트를 세를 주고 있었다. 같은 단지내, 좀더 큰 평형의 아파트를 전세를 끼고 작년 10월 매입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전 ...

    한국경제 | 2020.09.02 09:30 | 장규호

  • thumbnail
    '폭발 참사' 레바논 새 총리에 아디브 주독일 대사 지명

    ... 단임제)이지만 사실상 총리가 실권을 쥐는 내각제에 가깝다. 정파 간 권력 안배를 규정한 헌법에 따라 대통령은 마론파 기독교, 총리는 이슬람 수니파, 국회의장은 이슬람 시아파 출신이 각각 맡는 독특한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 아디브 총리 지명자가 신속한 내각 구성을 공언했지만 새 정부 출범이 진통을 겪을 수 있다. 그동안 고위 직책을 누가 차지하는지를 두고 벌어지는 정파 갈등 때문에 통상 내각 구성에 수개월씩 걸렸다. 앞서 이달 10일 하산 디아브 총리가 이끌던 레바논 ...

    한국경제 | 2020.08.31 23:12 | 안정락

  • thumbnail
    24살 與 최고위원…청년 배려하겠다던 이낙연 '파격 인선'

    ...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직 임명 관련 브리핑을 갖고 "박홍배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과 박성민 청년대변인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지명했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박홍배 지명자는 영남 출신으로 특히 금융노조에서 노동 현안을 두루 책임지는 자리에서 정책 능력을 쌓아온 훌륭한 분"이라며 "앞으로 노동과 우리당과의 소통에 정책역량 강화에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성민 ...

    한국경제 | 2020.08.31 15:45 | 조준혁

  • 美 대법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에 제동

    ... 53만여 명으로 다수를 차지한다. 다음으로 엘살바도르(2만5000명), 과테말라(1만7000명), 온두라스(1만6000명), 페루(6600명) 순이다. 한국 국적의 불법체류 청소년은 6300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공약에 제동을 거는 판결이 나오자 트위터에 “새로운 대법관이 필요하다”며 “새 대법관 지명자 후보군을 9월 1일까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9 17:47 | 조재길

  • 美대법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 안돼…70만명 '안도'

    ... 6위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공약에 제동을 거는 판결이 또 나오자 트위터에 “새로운 대법관이 필요하다”고 썼다. 이념적으로 보수 5명, 진보 4명 구도인 대법원에서, 진보적 판결이 잇따른 데 따른 반발이다. 그는 “이번 판결은 보수주의자 면전에 가한 총격”이라며 “새 대법관 지명자 후보군을 9월 1일까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9 14:57 | 조재길

  • thumbnail
    주한미군 부사령관에 플레어스 중장

    미국 국방부는 11일(현지시간) 스콧 플레어스 공군 소장(사진)이 중장 진급과 함께 주한미군 부사령관으로 지명됐다고 밝혔다. 플레어스 지명자는 한미연합사령부 예하의 공군 구성군 사령관, 유엔사령부 예하의 공군 구성군 사령관, 미 태평양사령부 예하 7공군 사령관을 겸하게 된다.

    한국경제 | 2020.05.12 18:01

  • 美 "방위비 53% 인상"…韓 "13%가 최선"

    ...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협상이 진행 중이며 합의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료들의 압박성 발언도 잇따르고 있다. 제임스 앤더슨 미 국방부 정책담당 부차관 지명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 서면 답변에서 한·미 방위비 협상에 대해 “우리는 진화하는 전략 환경에서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는 데 있어 한국에 더 크고 좀 더 공평한 비용 분담을 짊어지라고 요청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0.05.08 17:48 | 이정호

  • '트럼프 충성파' 정보수장 지명자 "북한, 핵무기 필수적으로 봐"

    존 랫클리프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가 5일(현지시간) 북한이 정권 유지를 위해 핵무기를 필수적이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란 시각이다. DNI 국장은 17개 미 정보기관을 감독한다. 랫클리프 지명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북한이 군사행동으로부터 정권을 보호하고 국제사회에서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 핵무기를 필수적인 것으로 계속 보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5.06 08:45 | 주용석

  • thumbnail
    헤즈볼라 "이라크 정보국장, 미국과 내통해 솔레이마니 암살" 주장 [선한결의 중동은지금]

    ... 음해하는 일은 이라크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일각에선 헤즈볼라가 알 카제미 국장의 이라크 총리 신임을 막고자 이같이 주장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라크는 작년 12월 반정부 시위대의 요구로 아델 압둘 마흐디 총리가 사임한 이래 석 달 간 총리 자리가 비어 있다. 지난 1일엔 무함마드 타우피크 알라위 총리 지명자가 의회의 표결을 받지 못하자 총리 지명 한 달만에 자진 사퇴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5 11:24 | 선한결

  • thumbnail
    이도훈 15∼18일 방미…비건과 '한반도 비핵화' 공조 방안 논의

    ... 나서겠다며 새로운 전략무기의 도발을 예고하면서 한반도의 정세는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또 북한에 도발 자제 및 협상 복귀를 촉구하는 메시지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달 15∼17일 비건 부장관이 지명자 신분으로 방한해 이뤄진 후 한 달만이다. 양측은 지난 1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결과 보도 직후 전화 협의를 진행한 바 있다. 이도훈 본부장은 방미 기간 다른 미 행정부 인사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17일 예정된 비건 ...

    한국경제 | 2020.01.14 0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