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0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문일답] 전해철 "자치경찰로 경찰권 비대화 견제…제도 안착돼야"

    ... 자치사무와 합해지면 치안 서비스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다. -- 2단계 재정분권 논의 속도가 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 ▲ 코로나19 대응으로 지방재정이 악화하는 상황이다. 그래도 1단계 재정분권으로 많이 나아져 국세 대 지방세 비율이 78대 22에서 74대 26까지 왔다. 2단계는 7대 3이 목표인데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기초단체에 대한 재정확충이 필요하다. 현재 관계부처와 논의 중인데 아직 협의가 안 된 것은 맞다. 다만 당 차원에서 강한 의지를 ...

    한국경제 | 2021.04.12 06:01 | YONHAP

  • thumbnail
    전해철 "수도권 인구집중 막아야…특별자치단체 지원TF 곧 출범"

    ... 방안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등으로 관계부처와 아직 협의가 되지 않았지만, 당 차원에서 강한 추진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1단계에서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기초지자체에 대한 재정확충이 필요하다. 국세 대 지방세 비율 7대 3을 목표로 올해 안에 입법을 마무리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다만 2006년 이후 19.24%를 유지하고 있는 지방교부세 법정률을 올리는 것은 현재로서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전 장관은 "(지방재정 ...

    한국경제 | 2021.04.12 06:01 | YONHAP

  • thumbnail
    매출 1조이상 글로벌기업 최저한세율 도입…"국내세율엔 영향無"

    ... 식이다. 이 경우 기업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 사업을 하더라도 일정 세율 이상의 세금을 반드시 납부해야 하며, 낮은 세율을 무기로 기업들을 끌어들이던 개발도상국은 투자 매력을 상당 부분 잃게 된다. 다만 우리나라의 경우 법인세율(지방세 포함 최고 27.5%)이 OECD 9위 수준으로 이미 높아 해외 기업 이탈에 따른 피해 우려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 오히려 최저한세율에 미달하는 세금이 추가로 걷히면서 세수 측면에서는 이득을 볼 수도 있다. 다만 국내 기업 가운데 ...

    한국경제 | 2021.04.12 06:01 | YONHAP

  • thumbnail
    당선 나흘만에 친정 간 오세훈…'입법 SOS'(종합)

    ... 급격히 상승하는 바람에 그와 연동돼 건강보험료 등 60가지가 넘는 재산상 부담이 생겼다"며 "서울시 자체 조사를 통해 기준점 설정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부동산 현실을 반영한 적절한 기준점을 제시할 테니, 국회 차원에서 지방세법 개정을 추진해달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오 시장은 한강변 아파트 35층 높이 규제와 주거지역 용적률 완화는 시의회의 조례 개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면서 국민의힘의 도움을 요청했다. 오 시장은 기자들에게도 "앞으로 오늘을 기점으로 ...

    한국경제 | 2021.04.11 18:31 | YONHAP

  • thumbnail
    오세훈의 서울시 '재건축 기준 완화' 추진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국민의힘과 함께 장기전세주택 공급 확대,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재산세 인하를 위한 지방세법 개정과 종합부동산세를 강북 균형발전 재원으로 쓰기 위한 법 개정에도 나서기로 했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확인된 부동산 민심을 기반으로 당과 함께 정부·여당을 압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오 시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서울시 부동산 정책협의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4.11 17:39 | 성상훈/정지은

  • thumbnail
    당선 나흘만에 친정 간 오세훈…'입법 SOS'

    ... 급격히 상승하는 바람에 그와 연동돼 건강보험료 등 60가지가 넘는 재산상 부담이 생겼다"며 "서울시 자체 조사를 통해 기준점 설정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부동산 현실을 반영한 적절한 기준점을 제시할 테니, 국회 차원에서 지방세법 개정을 추진해달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오 시장은 한강변 아파트 35층 높이 규제와 주거지역 용적률 완화는 시의회의 조례 개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면서 국민의힘의 도움을 요청했다. 오 시장은 기자들에게도 "앞으로 오늘을 기점으로 ...

    한국경제 | 2021.04.11 17:15 | YONHAP

  • thumbnail
    "그랜저는 세금 50만원…1억짜리 테슬라는 왜 10만원 내나"

    ... 자동차세는 거꾸로다. 그랜저의 자동차세는 1년에 약 50만원(차령 1~2년 기준, 지방교육세 30% 별도)이다. 반면 벤츠는 약 40만원, 테슬라는 10만원으로 그랜저보다 훨씬 싸다. 이는 배기량을 기준으로 자동차세를 매기는 현행 지방세법에 따른 것이다. ○“있는 사람에게 덜 걷나” 낮은 배기량으로도 높은 출력을 내는 고가 수입·전기차가 늘면서 조세 부담의 역진성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배기량을 기준으로 한 자동차세 과세가 형평에 ...

    한국경제 | 2021.04.09 17:30 | 김일규/하수정

  • thumbnail
    재건축 키 쥔 오세훈…`재산세 감면`도 주목 [이슈플러스]

    ... 지난해 9억원 이하 주택 보유자의 재산세 감면을 추진했는데, 서울시의 소송 제기로 중단된 상태입니다. 오 시장이 서울시의 소송을 취하하면 서초구에서 가장 먼저 재산세 감면 조치가 추진될 수 있는 셈입니다. 하지만 재산세율 특례 적용 기준 상향이나 종부세의 지방세 전환 등은 국회에서 세법을 개정해야 해 현실성이 낮다는 분석입니다. 한국경제TV 조연입니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4.09 16:45

  • thumbnail
    '그랜저 50만원 vs 테슬라 10만원'…논란의 자동차세 바뀌나 [김일규의 네 바퀴]

    ... 자동차세는 거꾸로다. 그랜저 자동차세는 1년에 약 50만원(차령 1~2년 기준, 지방교육세 30% 별도)이다. 반면 벤츠는 약 40만원, 테슬라는 10만원으로 그랜저보다 훨씬 싸다. 이는 배기량을 기준으로 자동차세를 매기는 현행 지방세법에 따른 것이다. ○'있는 사람에게 덜 걷나' 형평성 논란 고가의 수입·전기차가 늘면서 조세 부담의 역진성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배기량 기준 자동차세 과세가 '있는 사람에게 덜 걷는' 식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4.09 09:27 | 김일규/하수정

  • thumbnail
    어라? 조회 수가 높은데? 인기 많은 MICE 소식

    ... 소재지로 사업자등록을 하는 분들에 한해 신청 가능합니다. 1차 서류 심사 및 2차 발표 심사를 거쳐 최종 25개 팀이 선정되고, 총 지원금 2억 2천5백만 원 및 창업 입주 공간 지원까지 다양한 혜택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국세 또는 지방세 체납으로 규제 중인 자, 타인에 의해 지식 재산권이 기 출원 또는 등록된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는 신청 제외 대상이니 참고 바랍니다. 지금까지 올마이스에서 MICE 관련 높은 조회수를 유지 중인 2가지 행사를 소개해드렸는데요,신청 ...

    한국경제 | 2021.04.08 20:06 | 사업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