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3,5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바이트댄스가 틱톡 지배력 유지하면 합의 승인 안해"

    ... 부분을 매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완전한 지배력을 갖지 못함을 알게 되면 우리는 그 합의를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언은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월마트가 신설할 회사인 '틱톡 글로벌'의 지분을 놓고 서로 다른 입장을 밝힌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바이트댄스는 자신이 80%의 지분을 보유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오라클은 별도 성명에서 틱톡글로벌 신설 후 미국인이 다수 지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AFP통신은 ...

    한국경제 | 2020.09.22 00:05 | YONHAP

  • 뉴욕증시, 유럽 재봉쇄 우려·은행주 불안 급락 출발

    ... 것으로 평가된다. 바이트댄스의 틱톡 매각을 둘러싼 우려는 다소 줄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틱톡 관련 합의를 승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라클과 월마트가 틱톡의 미국 사업을 담당하는 '틱톡 글로벌'의 지분 20%를 인수하는 방안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회사를 미국 측이 소유하며 중국은 관여하지 못할 것이란 주장을 내놓았지만, 바이트댄스는 경영에 참여할 것이란 견해를 유지하는 등 혼선도 남아 있다. 중국이 ...

    한국경제 | 2020.09.21 23:11 | YONHAP

  • '과열 논란' 신풍제약, 자사주 2153억 처분

    ... 비롯한 외국계 기관들이다. 이들은 21일 종가에 13.7% 할인율을 적용한 주당 19만3500원에 22일 신풍제약 주식을 인수한다. 총 금액은 2153억5485만원이다. 신풍제약이 보유하고 있던 자사주는 500만 주로, 전체 지분의 9.44%에 해당한다. 이번에 처분하는 지분은 보유하고 있던 자사주의 4분의 1인 128만9550주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국내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시험 비용 및 추후 신약 출시를 ...

    한국경제 | 2020.09.21 19:45 | 전범진

  • thumbnail
    두산, 두산타워 8천억원에 매각…3조원 자구안 이행 탄력

    ... 5천700억원어치의 두산퓨얼셀 주식을 무상으로 내놨다. 계열사 매각도 진행됐다.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초 골프장 클럽모우CC를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에 1천850억원에 매각하고 채권단 차입금을 처음 상환했다. 두산중공업은 이에 더해 두산인프라코어 지분을 팔아 나머지 자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과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CS)는 이달 22일로 예정됐던 두산인프라코어 예비입찰을 오는 28일로 연기해 실시한다. 매각 대상은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

    한국경제 | 2020.09.21 18:32 | YONHAP

  • thumbnail
    최태원-노소영 장남, SK E&S 신입사원 입사…오늘 첫 출근

    ... 물리학을 전공한 후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인턴십을 거쳤다. 평소 신재생 에너지 등 분야에 큰 관심을 갖고 있었던 최씨가 SK E&S 입사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SK E&S는 SK그룹 지주회사인 SK가 90% 지분을 버유한 국내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사다. 최근엔 신재생에너지사업과 분산형 에너지 기술 등을 기반으로 친환경에너지 사업 등을 확대하고 있다. 최태원 회장의 장녀 최윤정씨(31)는 지난해 9월까지 SK바이오팜에서 일하다 휴직 후 ...

    한국경제 | 2020.09.21 18:09 | 강경주

  • 대구·광주상의 "유보소득 과세안 철회해야"

    ... 회피를 막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지만 당초 취지와 달리 중소기업, 특히 주택·건설사업자 다수가 과세 대상에 포함됐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지난달 정부가 제출한 조세특례제한법은 회사 오너 일가(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지분율이 80%를 넘는 회사가 배당 가능금액의 50% 또는 전체 자본의 10% 중 큰 금액을 사내유보금으로 쌓을 경우 유보소득세를 과세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상당수 중소기업이 창업 또는 운영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0.09.21 18:02 | 오경묵

  • 현대건설, 필리핀 철도 6700억 수주

    ... 필리핀 남북철도 제1공구 공사 낙찰통지서(LOA)를 받았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1986년 필리핀의 아시아개발은행(ADB) 본부 신축 공사를 맡은 뒤 34년 만에 필리핀에 다시 진출하게 됐다. 이번 입찰에 주관사로 참여한 현대건설은 현지 업체인 메가와이드, 국내 업체 동아지질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현대건설의 지분은 57.5%로, 3억3000만달러(약 3836억원) 규모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1 17:55 | 심은지

  • thumbnail
    현대종합상사, 괌 발전용 중유 3600억 수주

    ... 강화되고 있는 글로벌 환경 규제에 맞춰 초저유황경유 등 청정 연료 석유 제품의 공급 비중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현대종합상사가 주축이 된 현대코퍼레이션그룹은 2016년 현대중공업그룹에서 분리 독립했다.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가 현대종합상사 지분 19.37%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다.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사진)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 회장의 다섯째 동생인 고 정신영 씨의 외아들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1 17:54 | 강경민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일자리 없애기' 경쟁하는 여야

    ... 중소·영세사업장과 소상공인 경영부담이 심해질 수밖에 없다. 최저임금의 가파른 인상에서 봤듯이 일자리의 질을 떨어뜨리고 수많은 일자리를 없앨 가능성이 크다. 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도 마찬가지다. 지주회사의 자회사 지분 의무보유 규제 강화(상장사 30%, 비상장사 50%)는 기업들에 많은 비용 부담을 떠안기게 된다. 투자와 고용에 쏟아부어야 할 자금이 자회사 지분 매입에 쓰일 수밖에 없다. 개정안이 통과된 뒤 삼성 현대자동차 포스코 등 16개 ...

    한국경제 | 2020.09.21 17:53 | 이건호

  • [사설] 반대 거센 '기업규제 3법', 김종인 위원장 독단 안 된다

    ... 독소조항이 많아서다. 상법 개정안의 감사위원 분리선임제는 외국 투기자본의 공세에 국내 기업들의 손발을 묶는 조치다. 다중대표소송제도 소송 남발을 불러 기업이 경영에 집중할 수 없게 할 것이다. 공정거래법 개정안 중 지주회사의 자회사 지분율 상향 조항은 연구개발(R&D) 등에 써야 할 돈을 자회사 지분 매입에 허비하게 하고, 공정위 전속고발권 폐지는 검찰의 경쟁적 고발로 기업을 힘들게 할 게 뻔하다. 이런 일방적 기업 때리기 입법을 소위 ‘...

    한국경제 | 2020.09.21 1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