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집들의 경계 허물자 색면추상이 나왔다

    그는 원래 풍경을 그렸다. 주황색이나 주홍색 지붕의 그림 같은 집들이 나무들 사이에 파스텔 톤으로 펼쳐진 풍경은 유럽의 어디쯤인가 싶다. 서로 어깨를 맞댄 집들이 빼곡히 들어찬 모습은 동화 속 세상 같기도 하다. 언제부턴가 그의 그림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집이 있는 풍경을 그리는 건 그대로인데 표현이 구상에서 추상으로 옮겨갔다. 담장과 벽 같은 집과 집의 경계가 흐려지고 선명한 윤곽선이 없어졌다. 대신 집들은 사각형의 색면으로 단순화되고 여백이 ...

    한국경제 | 2020.05.27 17:53 | 서화동

  • thumbnail
    '혼라이프 SUV' 현대차 베뉴…언택트 시대에 딱이네~

    ... 과감하다. 범퍼 디자인은 넓게 빠져 차체가 작아보이지 않는다. 실내 공간도 넉넉하다. 후미등은 각도에 따라 다양한 패턴으로 반짝이는 ‘렌티큘러 렌즈’를 적용했다. 색상은 10종의 외장 컬러와 3종의 루프(지붕) 컬러를 조합해 21가지 중 고를 수 있다. 현대차의 차세대 가솔린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1.6’이 적용됐다. 변속기는 수동과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 중 고를 수 있다. 트림(세부 모델)은 △스마트 △모던 ...

    한국경제 | 2020.05.27 15:37 | 도병욱

  • thumbnail
    전남수묵비엔날레 내년 9월로 연기…'코로나 확산 우려'

    ... 비엔날레'를 선보인다. 목포 원도심과 진도 운림산방 등지에 팝업 미술관·5G 아트 체험·지역소통 공방 등 주민과 지역 청년예술가들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또 3평 전시관·깃발 미술제·수묵 그라피티 등 다양한 형태의 '지붕 없는 미술관'도 기획해 개최 연기의 아쉬움을 달랜다. 광주시와 상생협력 사업인 수묵 나들이도 오는 9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고, 유튜브·SNS를 활용한 온라인 수묵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방과후아카데미 사업과 연계한 도내 청소년 수묵 실습교육과 ...

    한국경제 | 2020.05.27 14:52 | YONHAP

  • thumbnail
    정세균 "코로나로 작은여행 선호…새 관광지 발굴해야"(종합)

    ... 예전 방식으로 여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새로운 방식의 관광을 논의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문화재청이 서울 중구 소공동 환구단에서 개최한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에 참석, "대한민국은 전국이 지붕없는 박물관"이라며 "문화유산은 재미없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해 매력적 관광 상품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캠페인을 통해 선보이는 '설화와 자연의 길'(제주), '천년 정신의 길'(경주·안동) 등 한국 문화유산의 ...

    한국경제 | 2020.05.26 19:36 | YONHAP

  • thumbnail
    충북 에너지신산업 탄력…산자부 공모 2건 뽑혀

    ... 스마트 거점 기반조성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청주·괴산·음성을 대상지로 추진할 충북형 그린버튼 이니셔티브 구축사업은 에너지 정보 제공을 위한 플랫폼 구축, 도민 수요반응자원 참여 시스템 구축, 마을공동작업장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 설치 등을 담고 있다. 총사업비는 42억원이다. DC전력과 AI기반 스마트 거점 기반조성 사업은 35억원을 들여 청주와 진천 지역 산업단지 내 기업을 대상으로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는 한편 ICT기반 통합모니터링 ...

    한국경제 | 2020.05.26 16:49 | YONHAP

  • thumbnail
    백제의 흔적·편백 숲길 따라 힐링…"탁 트인 자연, 얼마 만이야"

    ... 한국 천주교회에서 성지로 지정한 곳이다. 1906년 순수 한옥 목조건물로 지어진 후 1916년까지 증축을 거듭하면서 한·양 절충식 건물로 형태가 바뀌었다. 성당 앞면은 고딕양식의 3층 수직종탑과 아치형 출입구로 꾸며져 있고, 지붕과 벽면은 전통 목조 한옥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한옥목조건물에 기와를 얹은 성당건물은 특히 회랑이 있어서 한국적인 미를 볼 수 있는 곳이다. 나바위성당 근처에 있는 성당포구마을은 50여 가구의 조용한 포구마을이다. 성당포구마을 ...

    한국경제 | 2020.05.26 16:08 | 최병일

  • thumbnail
    윤미향, '침묵 모드' 계속…자택·남편 사무실 적막

    ... 오리무중 상태다. 26일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금곡동의 윤 당선인 자택은 초인종을 눌러도 별다른 인기척이 없었다. 출입문 밖 전기계량기도 돌아가지 않았고 주변에 세워진 윤 당선인의 것으로 알려진 차량도 며칠째 움직이지 않은 듯 지붕에 먼지가 쌓였다. 우체통에 꽂힌 신문의 날짜가 이따금 바뀌었지만 최근 이곳에서 윤 당선인을 봤다는 주민은 없어서 윤 당선인의 남편을 비롯한 다른 가족이 잠깐씩 다녀간 것으로 보인다. 이곳의 적막감은 지난 7일 이 할머니가 정의연 ...

    한국경제 | 2020.05.26 11:24 | YONHAP

  • thumbnail
    지프, "랭글러 디자인은 변치 않을 것"

    ... 고집을 드러냈다. 현지시각 25일 주요 외신들은 마크 앨런(Mark Allen)지프 디자이너 총괄의 말을 빌려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앨런 총괄은 "랭글러의 경우 지프 라인업 중에서도 디자인적으로 가장 보호받는 차"라며 "지붕선을 낮추는 등의 모양 자체를 바꾸는 일은 당분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브랜드의 역사와 함께한 제품인 만큼 지금과 비슷한 형태를 유지해 헤리티지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긴 역사와 하드코어 오프로드 성능이 겹치는 ...

    오토타임즈 | 2020.05.26 08:01

  • thumbnail
    [그림이 있는 아침] 오지호 '남향집'

    햇살이 가득한 초가집, 조그만 소녀가 부엌의 높다란 문턱을 넘어 마당으로 나오려고 한다. 흰 개는 졸음을 이기지 못한 채 담벼락 밑에서 졸고 있다. 앙상한 가지를 드러낸 커다란 나무의 푸른 그림자는 마당과 담벼락을 지나 지붕으로 이어진다. 한국 근현대 화단에서 인상주의 화풍의 대표 작가로 손꼽히는 오지호(1905~1982)가 1939년에 그린 ‘남향집’이다. 전남 화순 태생인 오지호는 휘문고보 재학 시절 조선미술전람회에서 나혜석의 ...

    한국경제 | 2020.05.25 17:44 | 서화동

  • '상장 추진' 빅히트, 플레디스 인수

    ... 두터운 보이그룹 뉴이스트와 세븐틴 등을 거느리고 있다. 플레디스는 빅히트 합류 이후에도 독립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플레디스 소속 가수들은 빅히트 전문 사업 법인들의 체계적 지원을 받는다. 빅히트 관계자는 “두 기획사가 한 지붕 아래에 뭉치게 돼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수준의 남성그룹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빅히트는 지난해 걸그룹 여자친구가 소속한 쏘스뮤직과 음악게임 전문회사 수퍼브를 인수하는 등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힘을 쏟아왔다. ...

    한국경제 | 2020.05.25 17:11 | 유재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