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9891-209900 / 216,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융혼조 지속] C급 분류땐 합병 등 .. 등급분류기준 관심

    ... 합병권고대상인 C등급으로 분류될 은행이 상당수 된다는 얘기다. 은감원은 현재 경영평가방식으로 시행하고 있는 CAMEL방식을 보완기준으로 사용할 것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CAMEL방식은 자본의 적정성 자산의 건전성 경영관리능력 수익성 유동성을 다섯단계로 평가하고 있는 지표다. 어떤 경우라도 정부의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서라도 합병권고대상이 반드시 나타나도록 기준을 정할 것임은 분명하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7.11.20 00:00

  • [금융안정대책] 동남아는 환율제 바꿨지만 효과 못봐

    ... 기록, 다른 나라와 달리 안정된 모습을 나타냈다. 그러나 이후 9월말 달러당 3천2백69루피아로 뛰었고 19일 현재는 3천4백90루피아를 나타내고 있다. 변동폭 조정이후 루피아화 가치하락폭은 30.2%. 결국 환율제도 변경이후 환율이 안정된 움직임을 보일지 여부는 펀더멘털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얼마나 병행되고 그로인해 경제지표들이 개선되는 조짐이 보이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이 금융계의 분석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7.11.20 00:00

  • [건강] "오행생식으로 병을 다스린다"..무공해 유기농 섭취

    ... 웬만한 질병은 3개월여만에 호전될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한정희씨(226-5891)는 "사상체질이나 팔상체질처럼 체질을 단순히 4또는 8가지로 나누는 것은 체질에 대한 이해를 도울 망정 건강증진이나 삶의 향방을 결정하는 지표로는 무의미하다"며 "체질은 사람마다 조금씩 다르게 마련"이라고 밝혔다. 이를 인정한다면 사람마다 즐겨야할 음식과 기피해야 할 음식도 제각기 다르다는 결론이다. 음양오행에서 화는 쓴맛, 수는 짠맛, 목은 신맛, 금은 매운맛, ...

    한국경제 | 1997.11.20 00:00

  • [97년 추계 한경 금융인 포럼] '금융산업 경영혁신'..발표 4

    ... 시스템상의 도움기능을 강화 시키는 전략이 필요하다. 넷째, 조직은 환경변화에 대응하여 혁신을 수행하지만 조직원은 혁신 이전의 상태로 회귀하려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업무 재설계시 이전의 상태로 회귀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시스템의 도입, 제도개편, 조직개편, 측정지표의 개편 등이 필요하다. 다섯째, 끊임없는 환경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업무 재설계의 연쇄반응 을 촉진시켜야 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7.11.19 00:00

  • [외환시장 마비] 금융개혁 핵심법안 무산 파장

    ... 내년이후로 미뤄지고 반전의 계기로 기대되던 대외신인도의 추가 악화가 우려된다고 재경원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금융개혁법안의 좌초는 국내 금융시장에 일고 있는 불안심리를 더욱 고조 시키면서 환율.금리.주가 등 각종 금융지표를 악화시킬 수 있다. 어쨌든 금융개혁법안의 좌초로 정부의 정책추진능력이 외국투자기관들에게 불신당하게 된데다 병든 금융기관을 구조조정을 통해 시장에서 정리하거나 회생시키려는 정부복안도 지연될 수 밖에 없게 됐다. .예금자보호법 ...

    한국경제 | 1997.11.18 00:00

  • [사설] (19일자) 금융개혁 이제부터 해야할 일

    ... 정상적으로 IMF에서 인출할 수 있는 돈은 출자한도의 3배까지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33억달러다. 이 선을 넘으면 IMF와 대기성(stand by)차관협정을 맺어야 한다. 이 경우 성장률 물가 국제수지 통화량 등 주요 거시경제지표와 정책변수 운용에 관한 협의의무를 지게 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80년대초반까지 이 협정을 맺어 매년 IMF측과 정책협의를 해온 선례가 있기는 하지만, OECD회원국이 된 지금 다시 이 협정을 맺어야 한다는 것은 우선 감정적으로 ...

    한국경제 | 1997.11.18 00:00

  • [중소기업 클리닉] '민/관경제연구소' .. 환율추세 등 예고

    ... 경우가 많았다. 더구나 금융시장도 얼어붙어 만약 투자를 감행했다면 심각한 자금난에 시달릴 뻔 했다. 이 회사와는 반대로 빚까지 져가며 설비투자를 했는데 경기가 풀리지 않아 낭패를 본 회사도 상당수 있다. 이처럼 많은 거시경제지표들은 알게 모르게 기업활동에 영향을 끼친다. 그러나 쉽게 생각하거나 어떻게 전망치를 얻어야 할 지 몰라 그냥 넘어가기 일쑤이다. 이런 기업들은 우선 한국경제신문을 눈여겨 봐야 한다. 한국경제신문에는 분기별로 각종 전망치가 실린다. ...

    한국경제 | 1997.11.18 00:00

  • [주간금융지표] (금주전망) 환율..주간 범위 970~986원 될듯

    ...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한주를 마감하였다. 동남아 금융위기가 진정되는 가운데 일본경제 불안으로 달러에 대한 엔화가 1백26엔까지 절하되자 원화의 추가절하 심리가 일부 되살아났으나 외환당국이 환율안정을 위한 강력한 의지표명이 있자 안정세를 보였다. 일부 종금사들의 차입대체수요는 지속되고 있지만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은 그동안 관망세를 보였던 시장참가자들이 정부에 대한 신뢰를 조금씩 회복시키는 계기가 되면서 가수요 심리를 불식시켜나가고 있다. ...

    한국경제 | 1997.11.17 00:00

  • [주간금융지표] (금주전망) 금리..회사채 수익률 13.2~13.5%

    지난주엔 시장금리가 급등했다. 회사채 수익률은 연일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자금시장에서 돈이 제대로 돌지 않은 때무능로 풀이된다. 이번주 시중 자금사정은 한국은행의 자금지원에 힘입어 지난주보다 호전될 것 같다. 15일 현재 은행지준이 적수기준으로 1조3천억 잉여 상태다. 특별한 자금수요도 없다. 당국의 외환시장 개입강도가 변수지만 22일의 지준마감도 여유있을 전망이다. 그러나 이같은 시중 자금사정 개선에도 불구하고, 금리...

    한국경제 | 1997.11.17 00:00

  • [기후변화 협약] 대기온도 상승 부채질..온실가스 배출 영향

    지구는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지구의 열을 우주공간으로 방출해야 한다. 그러나 화석연료의 연소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염화불화탄소 메탄 아산화질소 등 온실가스는 지구표면에서 대기중으로 방출되는 복사에너지를 흡수해 지표면으로 다시 방출, 대기온도를 올리는 역할을 한다. 온실가스중 지구온난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이산화탄소(CO2)의 농도는 산업혁명 이후 꾸준히 늘어 전지구적으로는 2030년대에 산업혁명이전의 2배수준에 육박, ...

    한국경제 | 1997.1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