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101-213110 / 218,2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4.11 총선 포커스] 격전지 : 마포을 .. 서민층 공략 주력

    ... 몰아붙여 자신의 깨끗한 이미지와 대비시켜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전략이다. 경북 선산출신의 자민련 장덕환 위원장은 이지역에서 13대때 신민주공화당 후보로 14대때는 통일국민당후보로 출마한바 있어 인지도가 높다. 15%안팎의 고정지지표를 갖고있는데다 각각 17%와 12%에 이르는 충청, 경북표를 흡수한다면 당선이 가능하다고 분석하고있다. 신한국당 공천에서 탈락,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강신옥 전의원은 선거운동에 뒤늦게 뛰어들었으나 13대때 이곳에서 당선된데다 인권변호사로 ...

    한국경제 | 1996.03.25 00:00

  • 자금풍부...투신등 매수 급증 .. 채권수익률 속락 배경/전망

    ... 총통화(M2)증가율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1월말 평잔기준으로 12.5%였던 총통화증가율은 2월말에는 14.7%로 늘었고 지난15일현재에는 15%에 달했다. 그만큼 시중에 돈이 많이 풀리고 있다는 얘기다. 또 단기유동성의 지표가 되는 하루짜리 콜금리도 10%이하에서 움직이고 있다. 은행들의 당좌대출 소진율이 계속해서 낮아지고있다. 경기하강에 따라 기업의 설비투자자금수요도 계속 줄어드는등 시중자금은 넉넉한 상태다. 채권수익률의 하락을 주도한 최대매수세력은 ...

    한국경제 | 1996.03.25 00:00

  • "금융권 금리 내려라" .. 나부총리 촉구

    ... 금융연구원 주최로 열린 금융기관 경영인 조찬회에서 "개방시대의 한국 금융정책 과제"라는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부총리는 "금리의 하향안정화를 위한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금리가 절대로 오르지 않도록 금리를 지표로 통화신용정책을 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나부총리는 "금융기관들이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 더 높은 금리를 물리고 있어 금리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금융기관들이 경쟁심화에 따르는 부담을 중소기업에 전가시켜서는 안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1996.03.23 00:00

  • [증시격언] 거래량을 보고 주식을 사라

    주가는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에 의해서 결정된다. 수요가 많으면 상대적으로 공급이 줄어 주가가 오른다. 수요가 줄어들면 공급이 늘어나 주가가 하락한다. 따라서 거래량이 주식투자에는 주요지표가 된다. 초보투자자들은 주가수준만을 보고 주식을 산다. 그러나 경험이 많은 투자자들은 거래량의 변화를 중요시 여긴다. 거래량의 증가는 주가상승의 예고지표이며 거래감소는 주가하락의 신호다. 결국 거래량은 시세의 추진에너지이며 주식시세의 실체라고 볼수 ...

    한국경제 | 1996.03.22 00:00

  • [학술대회] '동북아와 남북한, 경제적...' .. 주제발표 <1>

    ... 제도적 요인과 폐쇄성으로 인한 자료의 절대 부족및 왜곡으로 신뢰할만한 결과를 도출하기는 거의 불가능했다. 예컨대 북한은 이른바 실물생산체계(MPS)에 근거한 생산활동 규모를 계측 하고 있어 자본주의식 GNP개념에 상응하는 총량지표를 산출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조정과정을 거쳐야 한다. 뿐만 아니라 북한에는 자본주의식 시장가격이 존재하지 않으며 자급자족을 원칙으로 하는 대외교역은 구상무역의 형태가 주류를 이루고 있어 발표된 대외공정환율이 실질적 외화가치와는 ...

    한국경제 | 1996.03.22 00:00

  • [사설] (22일자) 95년 9.0% 성장의 명암

    ... 없지 않다. 그러나 올해초 생산및 수출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지난해 10월 중순에 터진 비자금파문의 악영향을 고려할때 아직은 경기연착륙의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비록 경기연착륙에 성공하고 거시경제 지표에 문제가 없다해도 올해 우리 경제는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어야 할 것이다. 최근들어 두드러지게 나타난 대기업과 중소기업 중화학부문과 경공업 수출과 내수시장사이의 경기양극화가 계속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특히 경기가 본격적으로 ...

    한국경제 | 1996.03.21 00:00

  • [천자칼럼] 세계 물의 날

    ... 2.15일은 양극과 고산지대의 빙하에 묶여 있으며 그 나머지는 지하 5km깊이에서 지상 11km높이의 공중에 퍼져 있다. 하천에 담긴 물은 0.0001%도 못되는 1,250입방km에 지나지 않고 그밖에 내륙해 담수호 염수호등 지표에도 23만입방km, 지하에는 800만입방km, 대기중에는 1만3,000입방km 가량의 물이 있다. 인간이 이용할수 있는 물은 소량에 불과하다. 하천 담수호 지하의 물밖에 없다. 사람이 지구를 남김없이 뒤덮고 산업화가 급속히 확산되기 ...

    한국경제 | 1996.03.21 00:00

  • [지역경제] 독일 .. 금리인하 "딜레마"

    ... 확 달라졌다. 2월중 독일의 총유동성(M3)이 12.1%나 급증한 것으로 발표되자 앞으로 상당기간 분데스방크가 금리를 내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진 것이다. M3은 분데스방크가 금융정책을 결정할때 가장 중시하는 경제지표 가운데 하나로 금년도 억제목표는 4.0-7.0%이다. M3이 7%를 넘지 않아야 중기적으로 인플레이션을 촉발하지 않는다는게 분데스방크의 입장이다. 그런데 금년 M3 목표는 첫달부터 어긋나고 말았다. 1월 M3 증가율은 8.4%에 ...

    한국경제 | 1996.03.21 00:00

  • [1인당 국민소득 1만달러시대] '95년 9% 성장' 의미/문제점

    ... 낮은 수준이다. 특히 설비투자증가율은 3.4분기 15.5%에서 1.5%로 둔화돼 기업과 민간 연구소에서는 경기가 곤두박질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한은은 그러나 "지난 1월 생산이 12% 증가하는등 올 각종 경제지표가 괜찮아 경기급랭으로 보기보다는 순조롭게 연착륙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 하는게 타당하다"(김영대이사)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결국 지난해 정점에 달한후 하강국면에 접어든 경기를 부작용없이 연착륙 시킬수 있느냐가 올 경제를 ...

    한국경제 | 1996.03.20 00:00

  • [1인당 국민소득 1만달러시대] 삶의질 향상 관심을 .. 과제

    ... 성숙시켜 온것을 감안하면 한국은 "압축성장"을 통해 역사상 최단기간에 1만달러를 달성한 나라라고 할수 있다. 그러나 "압축성장"은 1만달러 시대를 앞당기는데 기여한 반면 과제도 함께 남겼다. 무역량이나 총투자율등의 거시지표와 산업구조는 선진국수준에 손색이 없지만 주택보급률과 1인당 교사.의사수등의 사회.복지.문화지표는 아직도 갈길이 멀다. 1만달러 달성시점의 주택보급률은 미국 1백13%, 독일 1백%, 일본 1백9% 등인데 반해 한국은 81%에 ...

    한국경제 | 1996.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