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 성냥커플의 애틋한 작별 인사…'결말 금증 UP'

    ... 주었다”라며 밤선비전에 자신의 바람을 적어 넣었고, 마치 마법처럼 성열이 돌아와 양선을 꼭 안아줘 설렘을 자극했다. 하지만 이렇게 달콤한 시간을 보낸 성열과 양선은 안타까운 이별을 맞았다. 귀를 없앨 방도를 고민하던 중 양선은 '지하궁 폭파' 작전을 생각했고, 성열은 죽음을 각오하고 양선 몰래 지하궁으로 향하겠다 마음먹었다. 우연히 성열과 수향(장희진), 호진(최태환)이 나누는 이야기를 듣고 성열의 계획을 알게 된 양선. 그는 애써 성열의 계획을 모른 척 한 채 지하궁으로 ...

    bntnews | 2015.09.10 08:45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수혁, 최후의 결전 준비…휘몰아치는 전개

    ... 최혜령(김소은)을 이용해 이윤이 모습을 드러내게 만들어 모두를 소름 끼치게 했다. 귀는 대전에 들어서 신하들에게 “내일 앞에서 흡혈귀의 밀정 노릇을 한 중전을 공개 처형하겠다”고 했고, 이 같은 계략 속에서 윤은 직접 모습을 드러냈다. ...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백성들은 귀가 진짜 사악한 흡혈귀라는 사실을 확인하게 됐고, 유생들을 중심으로 백성들이 으로 몰려가는 궐기가 일어날 것임이 예고됐다. 그런 가운데 혼란을 틈타 윤을 구한 성열은 폭약을 구해 지하궁을 폭파시켜 ...

    bntnews | 2015.09.10 08:33

  • thumbnail
    [어제 뭐 봤어?] '밤을 걷는 선비', 꼭 죽여야만 했을까…허망한 순애보와 영생의 피로함

    ... 얘기 중에, 귀를 무찔러 평화를 이루면 자신은 귀와 함께 사라지겠다는 말을 남긴다. 흡혈귀의 밀정이라는 혐의로 중전 혜령(김소은)을 처형하겠다던 귀는, 정작 중전이 자신의 손에 죽게 되자 공허감에 미쳐 날뛴다. 성열은 귀와의 일전을 위해 지하궁으로 향한다. 리뷰 너무 많이 죽는다. 마지막을 향해 가는 지금 굳이 혜령을 이런 식으로 죽여야 했는지, 원래 죽어야 하는 캐릭터였는지 이 잔인한 전개에 대해 되묻게 된다. 꼭 죽여야만 했을까. 폐주가 된 주상을 살리기 위해 ...

    텐아시아 | 2015.09.10 06:49 | 정시우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 이수혁, 김소은 죽음에 자책 "이렇게 죽이고 싶지 않았다"

    ... 김소은의 죽음을 슬퍼했다. 9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에서는 귀(이수혁)가 최혜령(김소은)를 실수로 죽이고, 그녀의 시체 앞에서 슬픔을 드러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귀는 혜령의 시체를 안아들고 지하궁으로 걸어들어왔다. 귀는 혜령을 바닥에 내려놓으며 “내 너를 이렇게 쉽게 죽이고 싶지 않았다”라 독백을 했다. 이어 그는 혜령을 보며 “수백년, 아니 수천년 간 내 곁에 두면서 날 영원토록 미워하게 ...

    텐아시아 | 2015.09.09 23:11 | 정은선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이수혁 죽이려 희생하나

    ... 9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에서는 김성열(이준기)이 이윤(심창민)에게 귀(이수혁)을 죽일 방법을 찾았다고 밝히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성열은 자신을 찾아온 윤에게 귀를 멸할 방도가 하나 있다며 “지하궁을 폭파해 놈의 무덤으로 만드는 것입니다”라 밝혔다. 윤이 귀가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 하자, 성열은 “제가 그 곳에 들어가 놈을 묶어 놓겠습니다”라며 필사의 각오로 그를 붙들어 시간을 벌 것이라 ...

    텐아시아 | 2015.09.09 22:44 | 정은선

  • thumbnail
    '밤선비', 이제 마지막 2회 남았다...관전포인트 3가지 공개

    ... 최후의 대결! 승자는? 김성열(이준기)은 120년 전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수호귀가 됐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에 사는 흡혈귀인 귀(이수혁)의 손에 잃은 후 귀를 없애고 자신 역시 죽음을 맞이하는 것이 김성열의 숙원이다. 더불어 ... 이에 성열과 귀의 최후의 대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성열과 귀는 총 4번의 맞대결을 펼쳤다. 120년 전 지하궁에서의 대결을 시작으로 일출을 앞 둔 새벽 절벽 위 결투, 세손의 동뢰연에서 펼쳐진 결투, 블루아이로 각성한 성열과 ...

    텐아시아 | 2015.09.09 11:14 | 윤석민

  • thumbnail
    [어제 뭐 봤어?] '밤을 걷는 선비', 비책도 비전도 없는 악몽의 날들

    ... 직접 군사를 이끌고 가 소탕 작전을 펼친다. 백성들 중에는 귀가 퍼뜨린 유언비어대로, 귀를 구원자로 김성열을 '에 살던 흡혈귀'로 오해하는 이들이 생겨난다. 쫓겨난 주상(심창민)은 가까스로 죽음을 면하고 검은 도포단을 규합한다. ... 미소만은 환하게 빛났다. 그러나 곧 사람은 모두 사라지고 빈 공간들만 남았다. 그가 걷는 꿈 속 공간은 결국 귀의 지하궁으로 끝났다. 자신의 앞에서 목을 찔리고 피를 흘리는 양선. 꿈조차 피로 물들어 소스라치게 깨어나는 이 악몽의 나날들. ...

    텐아시아 | 2015.09.04 06:52 | 한혜리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곁에 사람 두면 안돼" 꿈에서도 외로워

    ... 채 외로운 꿈을 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열은 꿈에서 아버지와 연인이었던 이명희(김소은)를 다시 만났다. 그러나 김성열이 가까이 다가가자 그가 사랑했던 모두가 홀연히 자취를 감춰 김성열을 혼돈에 빠뜨렸다. 이어 김성열은 지하궁에서 이명희와 같이 귀(이수혁)에게 죽음을 맞이하는 조양선(이유비)을 마주했다. 죽어가는 조양선을 끌어안은 김성열은 “나는 짐승이다. 곁에 사람을 두어선 안될 것이다. 백년 이백년이 지나도 나는 그리해야 한다”며 ...

    텐아시아 | 2015.09.03 23:42 | 손예지

  • thumbnail
    '밤선비' 이준기, 모계 이유비 피 마시고 '블루아이' 흑화…'파워 레벨 업'

    ... 폐위 시키고 스스로 그 자리에 올라서는 귀(이수혁 분)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자아냈다. 양선을 구하기 위해 지하궁으로 달려간 성열은 피를 마시지 못해 약해져 있던 상황이었고, 귀의 공격 속에서 자신을 내던지며 양선을 구하기 위해 ... 성열을 다시 되돌려 놓은 것은 간절한 양선의 눈물과 백허그였다. 이 상황에서 영의정 최철중(손종학 분)의 계략으로 에 살던 흡혈귀가 ‘성열’로 뒤바뀌었고, 윤을 폐위 시키고 자신이 스스로 왕이 된 귀는 “이제부터 ...

    한국경제 | 2015.09.03 11:14 | 이상미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블루아이로 흑화…이수혁 잡을까?

    ... 흑화했다. 9월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극본 장현주 류용재, 연출 이성준)에서는 수호귀 김성열(이준기)이 조양선(이유비)의 피를 마시고 '블루아이'의 흡혈귀로 흑화 돼 폭주를 경험했다. 양선을 구하기 위해 지하궁으로 달려간 성열은 피를 마시지 못해 약해져 있던 상황이었고, 귀의 공격 속에서 자신을 내던지며 양선을 구하기 위해 애썼다. 성열은 귀의 무차별한 공격 속에서 결국 쓰러졌고, 양선의 품에 안겨 위험한 순간을 맞이했다. 귀는 “사람과 ...

    bntnews | 2015.09.03 0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