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만 첫 직선 총통 리덩후이 별세에 대만 정가 애도 물결

    대만 첫 직선제 총통이었던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 별세에 대만 정계가 애도를 표했다. 31일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전날 별세한 리덩후이 전 총통이 한 시대를 열었던 인물로 민주화 운동이 일어났던 시기에 대만을 조용한 혁명의 길로 이끌어 '대만인의 대만'이 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어 차이 총통은 리 전 총통이 대만에 남긴 민주와 자유 정신으로 새 시대의 대만인을 이끌어나갈 것이라면서 유족에 심심한 애도의 ...

    한국경제 | 2020.07.31 14:21 | YONHAP

  • thumbnail
    중국, '대만 첫 직선총통' 리덩후이 사망에 "대만독립 절대불가"

    환구시보 "리덩후이 대만독립의 뿌리…절대 용서 못 해" 대만의 첫 직선제 총통으로 대만 민주화에 이바지한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이 지난 30일 별세한 가운데 중국 당국이 리 전 총통의 양국론(兩國論)을 비판하며 대만 독립은 절대로 이뤄질 수 없다는 입장을 재천명했다. 중국 국무원 대만 판공실 주펑롄(朱鳳蓮)대변인은 31일 리 전 총통의 사망 관련 소식을 전해들었다면서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주 대변인은 이어 "국가 통일과 민족 부흥의 역사적 ...

    한국경제 | 2020.07.31 11:45 | YONHAP

  • thumbnail
    대만 첫 직선 총통 리덩후이 별세

    대만 역사상 최초로 직선제로 당선됐던 리덩후이 전 대만 총통이 30일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지난 2월 우유를 잘못 삼킨 뒤 폐렴 증세를 보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리 전 총통은 대만이 민주주의 체제로 전환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장제스의 아들인 장징궈에 이어 1988년부터 2000년까지 대만 총통을 지냈다. 1996년 직선제 방식으로 처음 치러진 총통 선거에서 승리해 대만 국민이 뽑은 첫 총통이 됐다. 국민당 독재를 끝내고 다당제와 ...

    한국경제 | 2020.07.31 03:32

  • thumbnail
    대만의 '미스터 민주주의'로 불린 리덩후이

    ... 장징궈(蔣經國·1906∼1988) 부자의 2대에 걸친 세습 통치 이후 대만이 민주주의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대만 총통이자 집권 국민당 당수이던 그는 내부 기득권 세력의 반발을 뚫고 총통 직선제를 밀어붙여 '대만의 미스터 민주주의'(Mr Democracy)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 대만 '본성인' 출신의 첫 대만 총통 리 전 총통은 일본강점기인 1923년 현재의 대만 신베이(新北)시의 경찰관 집안에서 태어났다. 1943년 ...

    한국경제 | 2020.07.30 21:34 | YONHAP

  • thumbnail
    대만 첫 직선 총통 리덩후이 별세…향년 97세

    ... 장제스(蔣介石·1887∼1975)의 아들인 장징궈(蔣經國·1910∼1988)에 이어 1988년부터 2000년까지 대만 총통을 지냈다. 총통 재임 시절 그는 국민당 독재를 끝내고 다당제와 총통 직선제를 도입했다. 그는 대만 민주화와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1996년 직선제 방식으로 처음 치러진 총통 선거에서 승리해 대만 국민이 직접 뽑은 첫 총통이 됐다. 중국 본토가 아닌 대만 태생인 그는 중국 본토에 ...

    한국경제 | 2020.07.30 21:16 | YONHAP

  • thumbnail
    97세 리덩후이 전 대만총통 위중…차이잉원 문병(종합)

    ... 채 치료를 받고 있다. 리덩후이는 장제스(蔣介石·1887∼1975)의 아들인 장징궈(蔣經國·1910∼1988)에 이어 1988년부터 2000년까지 대만 총통을 지냈다. 총통 재임 시절 그는 국민당 독재를 끝내고 다당제와 총통 직선제를 도입했다. 그는 대만 민주화와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중국 본토가 아닌 대만 태생인 그는 중국 본토에 뿌리를 둔 중국국민당 출신 총통이었으면서도 임기 말년에는 중국과 대만이 각각 별개의 나라라는 양국론(兩國論)을 ...

    한국경제 | 2020.07.29 11:51 | YONHAP

  • thumbnail
    97세 리덩후이 전 대만총통 한때 사망설…측근 "치료중"

    ... 채 치료를 받고 있다. 리덩후이는 장제스(蔣介石·1887∼1975)의 아들인 장징궈(蔣經國·1910∼1988)에 이어 1988년부터 2000년까지 대만 총통을 지냈다. 총통 재임 시절 그는 국민당 독재를 끝내고 다당제와 총통 직선제를 도입했다. 그는 대만 민주화와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중국 본토가 아닌 대만 태생인 그는 중국 본토에 뿌리를 둔 중국국민당 출신 총통이었으면서도 임기 말년에는 중국과 대만이 각각 별개의 나라라는 양국론(兩國論)을 ...

    한국경제 | 2020.07.29 10:07 | YONHAP

  • thumbnail
    참여연대·경실련 "검찰 독립성 훼손 우려"…개혁위 권고 비판(종합)

    ... 검찰인사위에 서면으로 제출하게 절차를 바꾸라는 내용도 담겼다. 권고안에 따르면 법무부 장관은 각 고검장을 상대로 구체적 사건의 수사지휘를 할 수 있다. 참여연대는 수사지휘권을 지검장에게 분산하고, 지검장은 감시·견제가 가능하도록 직선제로 뽑는 방안을 제시했다. 검찰총장이 인사에 관여할 여지를 대폭 줄인 권고안에 대해서는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권이 현행보다 강화돼 검찰의 독립성 훼손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제도화된 검찰 권력을 견제하는 방안은 공수처 ...

    한국경제 | 2020.07.28 18:25 | YONHAP

  • thumbnail
    법무부 "검사가 형사사법 주체"…'총장 지휘권 폐지' 검토

    ... 수사에 대한 지휘권까지 부여하고, 인사권까지 강화하자는 제안"이라며 "생뚱맞고 권한 분산 취지에 역행한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수사지휘권을 지검장에게 분산하고, 지검장은 감시·견제가 가능하도록 직선제로 뽑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검찰총장의 검사 인사에 대한 의견을 검찰인사위에 서면으로 내도록 권고한 것에 대해서는 "법무부 장관의 인사권을 현행보다 강화하겠다는 것"이라며 "검찰의 독립성 훼손 ...

    한국경제 | 2020.07.28 17:31 | YONHAP

  • thumbnail
    참여연대 "법무장관 권한강화 제안, 생뚱맞고 개혁취지에 역행"

    ... 고검장에게 수사지휘권을 넘기자는 제안을 하면서 법무부 장관에게는 구체적인 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까지 주자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수사지휘권을 지검장에게 분산하고, 지검장은 감시·견제가 가능하도록 직선제로 뽑는 방안을 제시했다. 검찰총장이 인사에 관여할 여지를 대폭 줄인 권고안에 대해서는 "검찰인사위의 권한 강화 없이 사실상 검찰총장을 배제하겠다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권을 현행보다 강화하겠다는 것"이라며 "검찰의 독립성 ...

    한국경제 | 2020.07.28 15: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