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24,4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품질은 UP, 가격은 DOWN 고객만족도 높이는 일월매트

    ... 소비자들이 더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일월매트의 의지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일월매트는 최근 국내최초로 전기매트 분야 UL인증(미국인증)과 CCC인증(중국인증)을 획득하였다. 일월매트 관계자는 "UL인증과 CCC인증을 통해 미국과 중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으며, 한국 온돌문화의 우수함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것이 일월매트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0 13:08

  • thumbnail
    영업이익만 25배 폭증 전망! 초저평가주!

    ... 국가에 수출하는 것만으로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 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습니다 . 특히 올해 이미 세계 최대 시장의 판매처가 3000 개에서 무려 5 만여개로 폭증 하는 것도 모자라 10 여개 국가에 신규 진출 하는 역대급 사건이 터지면서 이미 1 분기 100 억의 영업이익이 폭발했고 , 올해 전체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무려 25 배 폭증할 거란 전망 이 시장에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성장성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

    한국경제 | 2021.04.20 12:46

  • thumbnail
    코트라, 하노이에서 'CSR 전략 설명회' 개최

    코트라 베트남비즈니스협력센터는 20일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2021 베트남 CSR(기업사회공헌) 전략설명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포스코, 한전, SK, 신한은행, 굿네이버스, 효성, 오리온 등 베트남 진출 한국기업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는 축사에서 "작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로 기업들의 CSR 여력이 줄었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양국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우리 진출기업들이 지역사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4.20 12:32 | YONHAP

  • thumbnail
    증권사 해외법인 외형 줄었지만 내실화…순익도 5.6%↑

    ... 2018년에는 1억2천280만달러, 2019년에는 1억8천680만달러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홍콩·베트남 등 10개국에서 위탁·인수 수수료 수익 등으로 흑자를 냈다. 중국·싱가포르·미얀마 등 3개국에서는 영업범위의 제한, 신규 진출 등에 따른 판관비 증가 등으로 적자가 발생했다. 중국의 경우 현지법인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위) 인가를 받은 금융투자회사가 아니라 상무국에 일반자문회사로 등록해 영업이 제한됐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작년 말 기준 국내 ...

    한국경제 | 2021.04.20 12:01 | YONHAP

  • thumbnail
    증권사 해외법인 지난해 2,150억 벌었다

    ... 20일 밝혔다. 해외현지법인의 순이익은 2017년 4,800만 달러, 2018년 1억2,280만 달러, 2019년 1억8,680만 달러로 증가 추세다. 대형 증권사를 중심으로 홍콩 외에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이머징 마켓으로 진출이 늘고 관련이 수익이 증가한 덕분이다. 국가 별로는 홍콩, 베트남 등 10개국에서 위탁 및 인수 수수료 수익 등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 싱가포르 등 3개국에서 영업 범위의 제한, 신규 진출 등에 따른 판관비 증가 등으로 ...

    한국경제TV | 2021.04.20 12:01

  • thumbnail
    코로나19 사태에도…지난해 증권사 해외점포 수익 늘었다

    ... 순이익은 1억9703만달러(약 22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050만달러(5.6%) 증가했다. 홍콩과 베트남 등 10개국에서 위탁 및 인수 수수료수익이 흑자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 싱가포르 등 3개국에서는 영업범위의 제한, 신규 진출 등에 따른 판매관리비가 늘어나면서 적자를 냈다. 해외현지법인들의 총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494억7000만달러(약 53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0억달러(15.4%) 감소했다. 자기자본은 65억9000만달러(약 7조원)로 같은 ...

    한국경제 | 2021.04.20 12:00 | 이송렬

  • thumbnail
    도르트문트 "슈퍼리그 참가 반대...뮌헨과 함께한다"

    ... 도르트문트의 입장은 명확하다`고 말했다. 이어 `ECA 소속의 두 독일 클럽, 바이에른 뮌헨과 우리 도르트문트는 슈퍼리그 반대에 연합했으며 관련한 모든 사항에 대해 정확히 동일한 입장을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ECA와 유럽 축구 연맹(UEFA)은 2024년부터 챔피언스리그 진출 팀을 기존 32개 팀에서 36개 팀으로 늘리는 방안에 관해 논의 중이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공식 SNS

    한국경제 | 2021.04.20 12:00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

  • thumbnail
    한미약품 아모잘탄큐, 사노피 통해 러시아 진출

    한미약품의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 `아모잘탄큐`가 사노피를 통해 러시아 시장에 진출한다. 한미약품은 파트너사인 사노피가 아모잘탄큐의 현지 제품명인 `트리스타니움(Tristanium)`으로 러시아 연방 보건부(MOH, Ministy of Health of the Russian Federation)의 시판허가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아모잘탄큐는 CCB계열 고혈압치료성분 `암로디핀캄실산염`과 ARB계열 고혈압치료성분 `로사르탄`에 고지혈증치료제 ...

    한국경제TV | 2021.04.20 11:34

  • thumbnail
    Premium [이달의 IPO] 에이치피오, 프리미엄 전략의 북유럽풍 건강기능식품

    ... 확대하고 있다. 콜라겐, 오메가3, 프락토올리고당, 락티움 등이 온라인과 홈쇼핑에서 판매되고 있다. 루테인과 효소 등은 온라인을 통해서 판매한다. 기타 제품군의 전체 매출 대비 비중은 17.1%다. 하반기 미국 및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목표 해외시장을 통한 확장 또한 회사가 추구하는 브랜드 전략이다. 이 회사는 중국, 일본, 덴마크 등 해외시장에 진출했다. 기존 제품을 해외에서 판매하는 것이 아닌 시장 특성에 따라 최적의 제품군을 선택하는 전략을 택했다. 에이치피오는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20 11:27 | 박인혁

  • thumbnail
    프레시지 밀키트, 홍콩수출 쾌거 'K-푸드'로 아시아 시장 공략

    ... ▲'밀푀유나베', '감바스 알아히요', '우삼겹 순두부찌개'와 같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 된 프레시지 대표 메뉴들로 구성됐다. 프레시지 정수호 해외수출 담당자는 “오세아니아와 미주지역에 이은 이번 홍콩 수출을 통해 아시아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의의가 크다” 며 “세계 각국에서 K-Food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간편식 퍼블리셔로서 수준 높은 한식 메뉴들을 각국의 유통채널에 지속적으로 공급할 것이다” 고 말했다. ◆… '한인홍' 매장에 진열된 ...

    조세일보 | 2021.04.20 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