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5,8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 스푸트니크Ⅴ 백신 중국서도 2억6천만 도스 생산한다

    ... 처음으로 생산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을 글로벌 백신 생산 기지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업체들이 대규모 생산을 위한 생산 관리를 엄격하게 하는 것이 성공의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러시아 백신 생산은 양국간 전략적 상호 신뢰 증진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샤오이밍(邵一鳴)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연구원은 중국 업체들은 조건이 맞으면 미국과 유럽 제약사들을 위해서도 코로나19 백신을 대량생산할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2 11:42 | YONHAP

  • thumbnail
    백신 맞아도 코로나 감염되는 '돌파감염'…미국서 5천800건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인구가 늘면서 백신을 맞았는데도 감염되는, 이른바 '돌파 감염'(breakthrough infection) 사례도 늘고 있다고 NBC방송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16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끝낸 7천700만명 가운데 약 5천800건의 돌파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의학 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도 21일 펴낸 보고서에서 백신 접종을 ...

    한국경제 | 2021.04.22 11:36 | YONHAP

  • thumbnail
    이개호 사무실發 연쇄감염 벌써 51명…변이 여부 조사

    ... 지역별로는 광주 29명, 담양 16명, 전북 2명, 완도·나주·구례·서울 각 1명이다. 전날도 담양에서 3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추가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짧은 기간에 확진자가 크게 늘자 방역당국은 확진자 일부의 검체를 채취해 질병관리본부로 이송하고 변이바이러스 여부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일주일도 안 돼 담양에서 광주로 퍼지면서 50여명이 확진돼 감염 속도가 매우 빠른 편이어서 변이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목포에서는 ...

    한국경제TV | 2021.04.22 11:34

  • thumbnail
    오세훈 "관습적 도시계획 규제 원점 재검토…`시프트`도 재추진"

    ... 전망입니다. 이제부터라도 미래 인구변화에 철저하고 적극적으로 준비해야 합니다. 미래는 만들어가는 것입니다. 이제 서울시는 1인 가구 특별대책 추진TF를 구성해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1인 가구가 겪고 있는 5대 대표 불안은 안전, 질병, 빈곤, 외로움, 주거문제입니다. 1인 가구 특별대책 추진TF는 부서별로 각각 추진되어 오던 이 정책들을 한데 모아 문화, 경제적 지원까지 전 분야에 걸친 종합적이고 입체적인 대책을 마련중에 있습니다. 또한 1인 가구의 세대별 ...

    한국경제TV | 2021.04.22 11:29

  • thumbnail
    담양발 집단감염 변이 여부 조사…확진자 51명으로 늘어

    ... 지역별로는 광주 29명, 담양 16명, 전북 2명, 완도·나주·구례·서울 각 1명이다. 전날도 담양에서 3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추가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짧은 기간에 확진자가 크게 늘자 방역당국은 확진자 일부의 검체를 채취해 질병관리본부로 이송하고 변이바이러스 여부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일주일도 안 돼 담양에서 광주로 퍼지면서 50여명이 확진돼 감염 속도가 매우 빠른 편이어서 변이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목포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4.22 11:15 | YONHAP

  • thumbnail
    취임식 연 오세훈 "코로나19 피해 안정·부동산 정책 힘쓰겠다"

    ... 대한 종합적이고 입체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도 중점 과제 중 하나다. 서울시는 최근 오 시장의 ‘1호 공약’인 1인가구특별대책 추진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다. 오 시장은 “1인 가구가 겪는 안전, 질병, 빈곤, 외로움, 주거 문제 등 5대 대표 불안을 해소할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다음달 초엔 ‘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하면서 도시 경쟁력을 높일 전략을 짜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4.22 11:08 | 정지은

  • thumbnail
    전체 가구의 28% 반려동물 키워…48% "동물학대 처벌 약해" 의견

    ... 여성(24.1%)보다 많았다. 양육포기 또는 파양을 고려한 이유로는 29.4%가 '물건 훼손, 짖음 등 동물의 행동문제'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사·취업 등 여건 변화' 20.5%, '예상보다 지출이 많음' 18.9%, '동물이 질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함' 14.0% 등이 뒤를 이었다. 반려견 소유자의 동물등록제 인지도는 79.5%로 전년보다 11.4%포인트 증가했다. 반려견 소유자의 준수사항 인지율은 61.2%로 전년 대비 11.8%포인트, 준수 정도는 ...

    한국경제 | 2021.04.22 11:00 | YONHAP

  • [전문] 오세훈 제38대 서울시장 취임사

    ... 이제부터라도 미래 인구변화에 철저하고 적극적으로 준비해야 합니다. 미래는 만들어가는 것입니다. 이제 서울시는 1인 가구 특별대책 추진TF를 구성해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1인 가구가 겪고 있는 5대 대표 불안은 안전, 질병, 빈곤, 외로움, 주거문제입니다. 1인 가구 특별대책 추진TF는 부서별로 각각 추진되어 오던 이 정책들을 한데 모아 문화, 경제적 지원까지 전 분야에 걸친 종합적이고 입체적인 대책을 마련중에 있습니다. 또한 1인 가구의 세대별 ...

    한국경제 | 2021.04.22 10:59 | YONHAP

  • thumbnail
    서울대 "'등온핵산증폭법' 기반으로 한 신속검사 도입"

    ... "검사에서 감염이 의심되는 사례가 나오면 확진 PCR 검사를 할 수 있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확인 검사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는 향후 검사 시행 범위를 확대해 점차 캠퍼스를 정상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울대는 "질병관리청과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도 신속 코로나19 분자 진단검사를 통해 대학의 교육·연구 기능을 점진적으로 정상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대의 시도가 모범적인 사례가 돼 전국의 다른 대학은 물론 ...

    한국경제 | 2021.04.22 10:12 | YONHAP

  • thumbnail
    원주세브란스, 희귀질환 강원권 거점센터 개소

    ... 양성 등 포괄적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센터는 희귀질환 중 하나인 '당원병'을 중점·특화 관리 질환으로 지정해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 당원병 환자에 대한 치료에 힘쓸 예정이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지난 1월 22일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2기 희귀질환 권역별 거점 센터'로 지정받았으며, 2023년까지 사업을 수행한다. 김주원 센터장은 "강원권역 희귀질환을 겪는 환자들이 적절한 시기와 방법으로 치료받고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4.22 09: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