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8,8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탄으로 보여서"…식칼 든 엄마 살해한 20대 아들

    부엌칼을 든 엄마가 자신을 해칠 것으로 착각해 살해한 20대가 징역 20년을 구형받았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고모(26)씨의 존속살해 혐의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점과 재범 위험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징역 20년과 함께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려달라"고 했다. 앞서 고씨는 지난해 11월 18일 낮 12시 10분께 자신의 집에서 흉기로 엄마(53)를 ...

    한국경제TV | 2021.04.20 19:41

  • thumbnail
    '라임 사태' 이종필, 또 다른 펀드 사기 혐의로 추가 기소

    ...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이 다른 펀드의 환매 자금을 마련할 의도로 투자금을 모으면서 해외 자산에 투자되는 것처럼 상품 제안서를 허위로 기재해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판단했다. 이 전 부사장은 앞서 라임 무역금융 펀드가 투자한 인터내셔널 인베스트먼트그룹(IIG) 펀드에서 부실이 발생한 사실을 피해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돌려막기' 등을 통해 펀드 판매를 이어간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5년에 벌금 40억원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0 18:56 | YONHAP

  • thumbnail
    與, 부동산거래분석원법 발의…"부당이익 몰수"

    ... 금융회사에 요청할 수 있다. 금융회사는 투기 가능성이 높은 토지에 대한 담보대출을 분석원에 통보해야 한다. 동시에 형사사건 수사, 조사탈루 조사, 조세체납자 징수, 금융감독 업무에 필요한 정보를 행정안전부, 경찰청, 국세청, 금융위원회 등에 제공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재산상 이익은 몰수한다. 미공개 개발 정보를 누설하거나 부동산 거래에 이용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과 벌금(이익의 3∼5배, 상한 10억원)에 처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0 18:53 | YONHAP

  • thumbnail
    '조국 재판' 김미리 부장판사 후임에 마성영 부장판사

    ... 근무하지 않는 관례를 벗어났다는 지적들 받기도 했다. 충북 청주 출신으로 대성고·서울대를 졸업한 마 부장판사는 1997년 제39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2000년 부산지법 판사로 임관했으며 수원지법·서울중앙지법·서울남부지법·서울북부지법 등을 거쳐 올해 서울중앙지법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서울북부지법에서 조 전 장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보수 성향 유튜버 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에게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0 18:47 | YONHAP

  • thumbnail
    돈 안 갚는다며 고향 후배 흉기로 살해한 40대 징역 25년

    창원지법 형사4부(이헌 부장판사)는 빌린 돈을 갚지 않는 고향 후배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재판에 넘겨진 A(41)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중국 국적인 A씨는 지난해 9월 28일 자신이 머무는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한 원룸 인근 거리에서 고향 후배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했다. A씨는 B씨에게 빌려준 2천800여만원을 돌려받지 못해 B씨가 운영하는 업소 홍보 일 등까지 했지만, 돈을 갚지 않자 불만을 가졌다. ...

    한국경제 | 2021.04.20 18:03 | YONHAP

  • thumbnail
    "사탄으로 보였다" 착각…부엌칼 든 엄마 살해한 20대 아들

    검찰, 징역 20년 구형…피고인 "칼 든 모습 보자 두려웠다" 부엌칼을 든 엄마가 자신과 동생을 해치려 한다고 착각해 엄마를 살해한 20대에게 검찰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20일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고모(26)씨의 존속살해 혐의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점과 재범 위험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징역 20년과 함께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려달라"고 했다. 고씨는 최후진술에서 ...

    한국경제 | 2021.04.20 17:46 | YONHAP

  • thumbnail
    20년지기 이웃 흉기로 살해한 60대에 15년형 구형

    ... 구형했다. 20일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지모(61)씨의 살인 혐의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비록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지만,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하고 피해회복이 되지 않았다"며 "징역 15년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또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과 마약 등 중독성 있는 물질의 사용금지 명령도 내려달라고 했다. 지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20년간 알고 지내던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

    한국경제 | 2021.04.20 16:57 | YONHAP

  • thumbnail
    10대 딸과 함께 마트서 물건 훔친 50대 집행유예

    창원지법 형사2단독 김구년 부장판사는 크리스마스에 10대 딸과 함께 마트에서 물품을 훔친 혐의(절도 등)로 재판에 넘겨진 A(50)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13살 딸과 모의해 작년 12월 25일 창원 한 마트에서 라면 포트 등 42만7천540원 상당 물품을 훔쳤다. 당시 이들은 직접 사들인 일부 물품의 바코드 스티커를 떼어내 훔친 물품에 부착한 뒤 계산대를 통과하는 방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이와 ...

    한국경제 | 2021.04.20 16:52 | YONHAP

  • thumbnail
    정인이 양모, 재판부에 재차 반성문…'나 때문에 남편까지 처벌'

    ... 심각한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몇 개의 메신저 대화 내용과 부부로서 같이 살았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남편이 아내의 학대 사실을 알았다는 직접적인 증거도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검찰은 결심에서 "남편은 아내의 학대 행위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으면서도 방관하면서 피해자를 지켜줄 그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며 징역 7년 6개월을 구형했다. 장씨와 남편의 선고 공판은 내달 14일 열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0 16:52 | YONHAP

  • thumbnail
    '마스크 써달라' 요청한 여성 마구 폭행한 60대 징역 6개월

    창원지법 형사2단독 김구년 부장판사는 마스크를 써달라는 여성을 마구 폭행한 혐의(상해 등)로 재판에 넘겨진 A(64·남)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작년 10월 31일 경남 김해 한 주점 앞에서 30대 여성이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하자 갑자기 여성을 밀쳐 바닥에 넘어뜨렸다. 이후 여러 차례 여성의 배를 발로 차고 몸을 밟아 피하출혈 등 전치 14일의 상해를 입혔다. 이를 목격한 50대 여성이 자신을 말리자 몸을 ...

    한국경제 | 2021.04.20 16: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