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두환 '5·18 재판' 10월 5일 종결…구형량 관심(종합)

    ... 5일 오후 2시 같은 법정에서 열리며 이날 변론을 종결하고 결심공판까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전씨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을 한 조비오 신부에 대해 '신부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2018년 5월 기소됐다. 사자명예훼손죄는 허위사실을 적시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인정돼야 성립하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20:26 | YONHAP

  • thumbnail
    "경북도청 주변 땅 투자하면 고수익" 사기 50대 징역 2년 6월

    대구지법 형사1단독 이호철 부장판사는 토지거래 시세차익을 미끼로 투자금을 받은 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기소된 A(54)씨에게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B씨에게 "경북도청 이전 예정지 부근 땅을 사면 3배 정도의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는데 공동으로 땅을 사 차익을 나누자"고 접근해 투자금 명목으로 1억800만원가량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같은 해 11월 B씨가 다단계 사기를 당하자 "아는 ...

    한국경제 | 2020.09.21 18:46 | YONHAP

  • thumbnail
    "나만 잘살면? 죄질 불량"…불량 마스크 대량 유통 5명 실형

    130만장 1억원에 넘기고, '초미세먼지 차단' 포장 갈이도…징역 6월∼3년 올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을 빚던 시기에 폐기용 불량 마스크를 유통한 이들이 줄줄이 실형을 받았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5단독 박준범 판사는 약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고물상 주인 A(41)씨와 유통업자 B(63)씨 등 5명에게 징역 6월∼3년을 각각 선고했다. A씨는 다른 고물상 주인과 함께 지난 2월께 ...

    한국경제 | 2020.09.21 18:21 | YONHAP

  • thumbnail
    하태경, 병역 부정청탁 공직자 '징역형' 법안 발의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1일 병역 관련 부정청탁을 한 공직자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도록 한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청탁금지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은 현행법이 병역 관련 부정청탁을 한 공직자에게 최대 과태료 3천만원을 부과하던 것을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논란이 병역 불공정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촉발시켰다"면서 "대통령이 병역비리 근절을 ...

    한국경제 | 2020.09.21 18:13 | YONHAP

  • thumbnail
    법무부 '성폭력사범 재복역률' 감소한다지만…여전한 '조두순 공포증'

    ... 거주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기 안산시민들을 필두로 조두순을 사회적으로 격리시켜 달라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다만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정부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조두순은 2008년 안산에서 초등학교 1학년 여아를 납치·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음주로 인한 심신미약을 인정받아 징역 12년을 선고받는데 그쳤다. 조두순은 오는 12월 13일 만기 출소할 예정이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1 18:05 | 이인혁

  • 음주운전 실형 1% 미만…또 걸려도 벌금뿐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를 내면 최대 무기징역까지 선고할 수 있는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 1년이 훌쩍 지났지만 음주운전이 줄지 않고 있다. 이달에만 햄버거 가게 밖에서 엄마를 기다리던 여섯 살 아이와 치킨을 배달하던 50대 가장이 음주운전 사고로 사망했다. 경찰은 올해 1~8월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약 15.6% 증가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하지만 처벌은 ‘솜방망이’ 수준이다. 최근 한 ...

    한국경제 | 2020.09.21 17:35 | 남정민

  • thumbnail
    전두환 '5·18 재판' 10월 결심공판 예상…구형량 관심

    ... 하나회 모임을 함께 했고 군 요직을 두루 지낸 점, 훈장이 취소된 점 등을 지적하기도 했다. 전씨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을 한 조비오 신부에 대해 '신부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2018년 5월 기소됐다. 사자명예훼손죄는 허위사실을 적시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인정돼야 성립하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16:51 | YONHAP

  • thumbnail
    홀몸노인에 수면제 먹인 뒤 금품 훔쳐…70대 징역 2년

    혼자 사는 노인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금품을 훔친 혐의로 70대 노인이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강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71)씨에게 이같이 판결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6월 21일 오전 8시께 울산 한 아파트에 사는 B(85)씨에게 수면유도제를 넣은 음료수를 먹인 뒤, B씨가 잠들자 안방을 뒤져 현금 12만5천원과 시가 140만원 상당 순금 반지 등을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

    한국경제 | 2020.09.21 16:14 | YONHAP

  • thumbnail
    끊임없는 음주운전 왜?…또 걸려도 반성하면 '벌금형'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를 내면 최대 무기징역까지 선고할 수 있는 '윤창호 법'이 시행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음주운전이 줄지 않고 있다. 이달에만 6일 햄버거 가게 밖에서 엄마를 기다리던 6살 아이가, 지난 9일엔 인천 을왕리에서 치킨을 배달하던 50대 가장이 음주운전 사고로 사망했다.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좀처럼 줄지 않는 배경엔 법원의 '솜방망이' 처벌이 있다는 지적이다. 최근 한 달간 판례만 분석해 봐도 실형 선고율은 ...

    한국경제 | 2020.09.21 16:02 | 남정민

  • thumbnail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여성 나체 사진 게시한 20대에 징역

    ...스(SNS)에 여성의 나체 사진을 게시한 20대 남성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협박 혐의로 기소된 A(22)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취업제한 3년을 명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B(20·여)씨의 나체 사진을 B씨의 동의 없이 불특정 다수의 사람이 볼 수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게시한 혐의로 ...

    한국경제 | 2020.09.21 15: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