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21-2230 / 2,2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축구 대표팀] 히딩크, "과외수업 계속한다"

    ... 플레이를 가르치는 한편 선수가 몰랐던 실수들을 인지하도록 꼼곰히 지도하고 있으며 다음날 훈련에서 이를 적용하도록 주문하고 있다"고 배경을 말했다. 한편 히딩크 감독은 12일 김병지, 이운재 등 골키퍼 4명과 13일 최용수, 차두리등 스트라이커 2명을 불러놓고 아프신 고트비 비디오분석관이 준비한 경기 비디오테이프를 보며 상황에 맞는 플레이를 가르쳤었다. 0..."선수들이 물을 안마셔요." 전지훈련 중인 대표팀의 행정을 맡고 있는 축구협회 관계자는 때 아닌 ''이온음료 ...

    연합뉴스 | 2002.01.14 00:00

  • 히딩크, `공격수들 홈런을 두려워 말라'

    ... 골대를 세워둔 가운데 6대6 미니경기를 하면서 공격수들에게 찬스만 나면 거침없이 슈팅을 하도록 지시했다. 특히 이날 공격수들 중 전날 밤 히딩크 감독으로부터 경기 비디오테이프로 특별개인지도를 받았던 최용수(제프 이치하라)와 차두리(고려대)는 감독의 주문에 따라 패스를 통해 창조된 공간에 침투, 각각 멋진 골을 터트리며 `교육효과''를 즉각 입증하기도 했다. 이날 히딩크 감독이 공격수들에게 특히 강조한 것은 슈팅의 정확성 보다는 과감성. 히딩크감독은 선수들이 슈팅찬스에서 ...

    연합뉴스 | 2002.01.14 00:00

  • thumbnail
    "형 말리지 마"

    미국 현지적응 훈련을 펼치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훈련 강도가 점점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전 (현지시간 12일) 청백전에 나선 차두리를 최성용이 가로막고 있다. (샌디에이고=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1.13 10:50

  • [월드컵] 히딩크 포지션별 특별과외 시작

    ...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훈련중인 축구국가대표팀의 숙소 로웨스 코로나도 베이 리조트에서는 요즘 밤마다 `히딩크 선생''의 특별과외교습이 열린다. 히딩크 감독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저녁 식사후 숙소 미팅룸에서 스트라이커 최용수(이치하라)와 차두리(고려대)를 따로 불러 놓고 지난해 11월 크로아티아와의 평가전 2차전 편집 테이프를 가지고 약 1시간30분에 이르는 특강을 했다. 박항서 코치와 아프신 고트비 기술분석관이 동석한 이 자리에서 히딩크 감독은 두 선수에게 당시 선제골을 ...

    연합뉴스 | 2002.01.13 00:00

  • 히딩크호, 실전같은 전술훈련

    ... 드리블연습 등으로 몸을 푼 선수들은 약 1시간 동안 3개조로 팀을 나눠 8대8 모의경기를 하면서 호흡을 맞췄다. 이날 훈련에서는 고참 골키퍼 김병지(포항)와 대표팀에 처음 합류한 권정혁(울산)이 양쪽 골문을 지켰으며 공격수로 나선 차두리(고려대) 최용수(제프 이치하라) 황선홍(가시와) 등은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그물을 연신 흔들었다. 전날보다 한 단계 강도를 높인 이날 훈련은 선수들이 주전경쟁을 의식한 듯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은 등 실전을 방불케 했다. 훈련을 마친 ...

    한국경제 | 2002.01.11 17:16

  • [월드컵] 대표팀, 전술훈련 돌입

    ... 3개조로 팀을 나눠 8대8 모의경기를 하면서 지난달 9일 미국과의 평가전 이후 약 한달만에 정식으로 호흡을 맞췄다. 이날 훈련에서는 고참 골키퍼 김병지(포항)와 처음 합류한 권정혁(울산)이 양쪽 골문을 지켰으며 공격수로 나선 차두리(고려대), 최용수(제프 이치하라), 황선홍(가시와) 등은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그물을 연신 흔들었다. 아직까지 선수들은 17시간의 시차를 완전히 극복하지는 못했지만 한 단계 강도를 높인 이날 훈련에서 벌써부터 시작된 주전경쟁을 의식한 ...

    연합뉴스 | 2002.01.11 00:00

  • 일본 프로축구팀 차두리에 관심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일부 구단이 국가 대표팀 공격수 차두리(고려대)에 대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민국 고려대 감독은 23일 "오사카에 있는 한 구단으로부터 차두리와 1년생 수비수 박병규에 대해 관심이 있다는 언질을 받았으며 조만간 스카우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구단 관계자가 방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차두리는 지난 15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고려대.와세다대-연세대.게이오대 간의 친선경기에서 2골을 넣으며 맹활약해 강한 ...

    연합뉴스 | 2001.12.23 14:18

  • [월드컵] 축구협, 골드컵 출전선수 확정 발표

    ... 좋고 스피드가 뛰어난 선수들은 변함없이 중원을 지키며 공수를 조율하게 됐다. 미국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유상철도 예상대로 발탁됐고 이천수(고려대)와 최태욱(안양)도 각각 좌,우 측면공격수로 재신임받았다. 차범근감독의 아들인 차두리(고려대)는 예상을 깨고 다시 뽑혀 황선홍(가시와),김도훈(전북), 최용수 등과 최전방공격수 경쟁을 벌이게 됐다. 이날 기술위원회에서는 또 홍콩칼스버그컵대회 출전을 포기하는 대신 남미 지역으로 이동, 2월 6일과 13일 남미팀(미정)과 ...

    연합뉴스 | 2001.12.12 19:50

  • [한-미평가전] 한국-미국, 9일 월드컵 전초전

    ... 가시와)에다 오랜만에 출전 기회를 잡은 박지성, 안효연(이상 일본 교토)이 합류한데다 `젊은 피' 이천수(고려대)와 최태욱(안양 LG)의 기량이 날로 향상되고 있어 월드컵에 앞서 미국의 기선을 제압할 기회로 삼고 있다. 또한 차두리(고려대)와 현영민(건국대) 등 최근에 대표팀에 합류한 새내기들도 지난 1일 본선 조추첨이 끝남과 동시에 본격적인 옥석 가리기가 시작되면서 주전 자리를 꿰차기 위한 욕심을 숨기지 않고 있다. 더욱이 스트라이커 김도훈(전북 현대), ...

    연합뉴스 | 2001.12.07 08:20

  • 김병지 '히딩크호' 승선 .. 내달9일 미국과 평가전

    ... 이치하라),황선홍 유상철(이상 가시와 레이솔),박지성 안효연(교토 퍼플상가) 등 일본파와 독일 분데스리가 2부팀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에서 뛰고 있는 심재원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소속팀 일정 때문에 합류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밖에 차두리(고려대) 조성환(수원 삼성) 현영민(건국대) 등 신예들도 히딩크호에 잔류했고 김도훈(전북 현대) 이천수(고려대) 최태욱(안양 LG) 등도 자리를 지켰다. FA컵 결승전에서 얼굴을 크게 다친 골키퍼 최은성(대전 시티즌)과 설기현(벨기에 ...

    한국경제 | 2001.11.26 1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