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61-3463 / 3,4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히딩크, "최태욱 빨리 성장할 것"

    ... ▲밸런스를 맞히는데 주력했으며 공격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수비와 미드필드진에서는 보완할 점을 발견했다. 유상철을 중앙수비수로 기용했는데 대체로 괜찮은 플레이를 했다. 앞으로도 그자리에 기용해서 테스트하겠다. --올림픽팀의 공격수 차두리에 대해 평가한다면 ▲오늘 멋진 골을 넣긴 했지만 아직까지는 몇가지 기술을 더 보완해야 한다고 본다. --전반 송종국을 플레이메이커로 기용하고 후반 최태욱을 스트라이커로 썼는데 ▲두 선수 모두 여러 포지션에서 활약할 수 있는 ...

    연합뉴스 | 2001.10.04 19:12

  • 축구대표팀, 다음달 2일부터 합숙훈련 돌입

    ... 따라 선수들은 추석인 1일 차례를 지낼 수 있게 됐다. 해외파는 사실상 소집이 불가능해 전원 국내파로 구성되며 소집 대상자는 오는 27일 발표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지훈련기간중 가질 3차례 연습경기일정도 확정됐다. 우선 차두리, 김정우(이상 고려대) 등으로 구성된 20세이하 상비군팀을 3일부터 합류시켜 4일, 7일 두 차례 평가전을 하고 9일에는 카타르대표팀과 격돌한다. 카타르는 13일 중국에서 열리는 2002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앞두고 7일 ...

    연합뉴스 | 2001.09.18 17:56

  • [대학축구] 연세대 3년만에 정상 복귀

    ... 드리블로 돌파한뒤 밀어준 패스를 조병국이 받아 왼발슛으로 그물을 흔들어 2-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10명이 싸운 연세대는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면서 고려대의 무서운 막판 반격을 허용했다. 전반 중반부터 이천수를 최전방으로 올려 차두리와 투톱을 구성한 고려대는 이후 파상공세를 펼쳤고, 후반 12분 문전 혼전 중 이천수에게 만회골을 넣은데 이어 43분 최성국이 극적인 헤딩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까지 몰고 간 것. 이날 신들린 선방을 한 연세대 골키퍼 김용대는 이 대회 ...

    연합뉴스 | 2001.09.05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