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5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SG 경영'서도 한국기업의 스피드·혁신DNA 발휘해야 [여기는 논설실]

    ... ESG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SK는 2019년부터 각 계열사의 ESG 활동가치를 금액으로 환산해 평가에 활용하고 있기도 하다. 올해 주요 기업 총수들이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며 ESG경영을 강화할 뜻을 분명히 한 만큼 이런 추세는 가속화될 전망이다. 그동안 어떤 환경변화에도 빠르게 적응해온 한국 기업의 스피드·혁신DNA가 ESG경영 시대에도 빛나길 기대해 본다. 차병석 논설위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5 09:15 | 차병석

  • thumbnail
    정부는 왜 정책 실패를 인정하지 않을까 [여기는 논설실]

    ... 경제성장 정책의 목표는 국민들의 주거 안정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잘못된 방법론을 바꾸라는 것이다. 그 목표를 포기하란 얘기가 아니다. 그렇다면 정부가 정책 실패를 인정하는 것을 꺼릴 이유가 없다. 추구했던 정책 효과가 시장에서 나타나지 않으면 깔끔하게 실패를 인정하고 방향을 트는 것이 모두에게 이득이다. 그렇지 않으면 누적된 정책 실패가 진짜 정권 실패를 부를 수 있다. 차병석 논설위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1 09:46 | 차병석

  • thumbnail
    주택 공급 충분하다더니 이젠 "부족"…누가 책임져야 하나 [여기는 논설실]

    ... 뒤집어 쓰면 될까요. 아니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상조 현 정책실장에게 죄를 물어야 할까요. 더 중요한 것은 이들에게 지금 책임을 묻는다고 한들 전셋집을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세입자와 집값 폭등에 내집 마련 꿈을 잃어버린 무주택자, 늘어난 세금에 한 숨짓는 유주택자 등의 피해는 과연 누가 어떻게 보상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차병석 논설위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2 09:07 | 차병석

  • thumbnail
    [차병석 칼럼] 펀드 스캔들에도 웃는 금감원

    라임·옵티머스펀드 스캔들로 금융감독당국에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사모펀드 사기를 사전에 막고 투자자를 보호해야 할 금융감독원은 담당 직원이 룸살롱에서 향응을 받으며 기밀자료를 사기 주모자에게 넘겼다. 또 전직 간부는 수천만원을 받고 사기 펀드에 금융사를 연결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금감원이 그러는 동안 지휘·감독 부처인 금융위원회는 뭐하고 있었느냐는 비판도 나온다. 그러나 경험칙으로 예상컨대 이들은 결국 웃을 ...

    한국경제 | 2020.11.04 17:39 | 차병석

  • thumbnail
    "삼성물산 주식 사자"…이건희 별세한 날, 어느 부부의 대화 [여기는 논설실]

    ... 일단 국민들이 자신이 투자한 기업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되면 기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질 겁니다. 더 나아가 투자한 기업에 애정을 갖고 응원을 보내면 기업들엔 큰 힘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가 확산되면 우리 사회의 기업에 대한 뿌리깊은 편견과 반(反)기업 정서도 어느 정도 해소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해봅니다. 그러려면 더욱 투명한 자본시장 시스템과 중장기 투자 문화 정착 등은 필수이겠지요. 차병석 논설위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0.30 09:35 | 차병석

  • thumbnail
    [차병석 칼럼] 물거품 된 '노무현의 금융허브 꿈'

    ‘동북아 금융허브’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꿈이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밑그림을 그린 물류 주축의 ‘동북아 비즈니스 중심국’ 구상을 금융 허브로 진화시킨 게 노 전 대통령이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시절 김기환 골드만삭스 고문과 윤병철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이 “금융 경쟁력 없이는 비즈니스 중심국이 될 수 없다”고 설득한 것이 주효했다고 한다. 노 전 대통령 스스로도 고급 일자리를 창...

    한국경제 | 2020.10.21 17:46 | 차병석

  • thumbnail
    라임펀드 첫 보도 때 경험한 '이상한 로비' [여기는 논설실]

    ... 대결'을 다시 촉발하고 있기도 합니다. 김 전 회장의 진술이 어디까지 진실인지는 아직 아무도 모릅니다. 다만 제 경험으로 유추해 보면 김 전 회장을 포함해 라임펀드의 로비행태가 일반이 생각하는 것과는 거리가 있었고, 상당부분 사기에 가까웠다는 점입니다. 김 전 회장 진술의 사실 여부와 라임펀드 스캔들의 실체적 진실이 앞으로 중립적인 수사기구의 철저한 수사에 의해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기대합니다. 차병석 수석논설위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0.19 09:27 | 차병석

  • thumbnail
    [차병석 칼럼] 열심히 '일하는 국회'가 두렵다

    주택임대차 3법 개정 이후 처음 맞은 가을 이사철에 집주인과 세입자 간 갈등이 심상치 않다. “방을 빼라” “싫다”로 맞서는 임대인과 임차인을 주변에서 흔히 보게 된다. 말로 안 돼 분쟁조정 신청까지 가면서 원수가 되는 사례도 있다. 상가임대차 시장도 비슷하다. 지난달 말 상가임대차보호법이 개정된 직후 서울 동대문의 두산타워 입점 상인들이 월세 인하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빌딩 측은 코로나가 터진 ...

    한국경제 | 2020.10.07 17:53 | 차병석

  • thumbnail
    '상온노출 독감 백신 사태'로 시험대 오른 질병관리청 [여기는 논설실]

    ... 대처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이번 사태의 1차 책임은 백신 관리 지침을 어긴 유통업체이지만, 이를 관리 감독하는 질병청의 책임도 결코 가볍지 않기 때문입니다. 질병청은 'K방역'에만 취해 있지 말고 백신 개발·생산·유통 관리체계 전반에 대한 혁신을 서둘러야 합니다. 앞으로 나올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성공하기 위해서라도 이 숙제가 가장 시급해 보입니다. 차병석 수석논설위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0.05 09:05 | 차병석

  • thumbnail
    내 집도 맘대로 못 판 집주인들, 2년 뒤를 벼르고 있다 [여기는 논설실]

    ... 새로운 전세계약 때 모두 가격에 반영시킬 개연성이 높다. 그 폐해는 2022년 8월 이후 집중적으로 나타날 공산이 크다. 개정 임대차3법이 시행된 지난 8월 이후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권 행사로 피해를 본 집주인들은 새 임차인을 들여 전세값을 제한없이 올릴 수 있는 2년 뒤를 벼르고 있다. 지금이라도 임대차3법을 보완 입법하든지, 시행령을 고쳐서 집주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는 이유다. 차병석 수석논설위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8 09:40 | 차병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