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마스크 쓰고 긴즈버그 조문…'투표로 몰아내자' 야유도(종합)

    ...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연방대법원에서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을 조문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전 10시 긴즈버그 대법관의 시신이 안치된 대법원을 방문해 입구에 놓인 관 앞에서 몇 분간 머물며 경의를 ... 트럼프 대통령이 반대자들과 맞대면하는 상황은 흔치 않다. 그는 작년 워싱턴DC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5전 참석 당시 큰 야유를 받은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몇 분간 성조기로 감싼 관 ...

    한국경제 | 2020.09.25 06:03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가깝고도 멀었던 아베에 "조속한 쾌유" 기원

    ... 문제로 사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에게 16일 서한을 보내 쾌유를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 일본 총리로 선출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에게 축하 서한을 보내는 한편, 아베 전 총리에게도 따뜻한 마음을 ... 총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와 건강을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이에 앞서 아베 전 총리와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는 전날 재임 기간 소회를 담은 이임 서한을 보내왔다. 일본 총리 교체에 맞춰 정감 어린 서한을 주고받았지만 문 ...

    한국경제 | 2020.09.16 19:00 | YONHAP

  • thumbnail
    '복면가왕' 장미여사, '아모르파티' 김연자였다…"부담감에 살 빠져"

    MBC '복면가왕'에서 장미여사가 7연승에 실패, 정체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7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장미여사’와 그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특히 이날은 3표 접전 끝에 장미여사의 7연승을 막은 ‘숨은그림찾기’가 새로운 가왕으로 탄생해 화제를 모았다. 장미여사 김연자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 최고 시청률은 13.9%를 기록하며 ...

    텐아시아 | 2020.09.14 09:25 | 태유나

  • thumbnail
    [톡톡일본] 관료의 '정치권력 눈치보기' 조장한 스가

    ... 표현이 등장하곤 한다. 한국어로 번역하자면 눈치 보기 정도가 적당할 듯하다.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와의 친분이 있는 인물이 이사장이던 모리토모(森友)학원이 국유지를 헐값에 사들인 사건의 진상을 추궁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 아베 정권에서 만연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정권은 곧 저물지만 눈치보기 행정은 과거의 이야기가 아닐 수 있다. 기 총리로 유력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관료가 정치인의 눈치를 살피는 분위기를 조장한 인물로 꼽히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0.09.14 07:01 | YONHAP

  • thumbnail
    전설 최동원 보며…허문회 감독 메시지 얻다

    ... 삼성전에 앞서 사직야구장 광장에 있는 최동원 동상에 헌화하고 묵념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고 최동원 모친 김정사 여사와 이석환 대표, 성민규 단장, 주장 민병헌이 함께했다. 그리고 경기에 임했다. 허 감독 이야기는 서준원과 관련이 ... 93⅓이닝. 일정 수준 제한 수치에 도달할 때 서준원이 불펜에서 던지게 하겠다는 것이 허 감독 방침이다. 프로 2년 투수 서준원이 경험 쌓는 것과 같이 관리까지 되게 하겠다는 복안이다. `욕심 같아서는 더 던지게 하고 싶은 것이 ...

    한국경제 | 2020.09.13 05:2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피 안 섞이고 가난해도 행복했던 가족, 실업 태풍은 범죄와 가족해체를 부르는데…

    ... 명 모두 피가 섞이지 않았다는 사실만 보여 준다. 오사무는 건설 일용직으로 일해 수입이 안정적이지 않고, 노부요는 공장에서 쥐꼬리 월급을 받는다. 아키는 유흥업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 교과서를 보고 있어야 할 쇼타는 학교 문턱조 밟지 못한다. 월세를 낼 형편이 안되는 이들에게 하쓰에의 집과 연금은 유일한 버팀목이다. 여기에 훔친 식음료와 생필품을 함께 나누는 것으로 이들은 하루하루를 근근이 버틴다. ‘빈곤’ 계층 은 어떻게 정의할 수 ...

    한국경제 | 2020.09.11 17:46 | 정소람

  • thumbnail
    '노 마스크'로 어린이들 에 태운 브라질 대통령…무개 행진

    ... 독립기념일 행사에 참석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사진을 찍는가 하면 어린이를 여러 명 태운 채 무개 행진을 하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를 무시하는 행태를 보였다. 이날 독립기념일 행사는 군사독재정권 시절(1964∼1985년) ... 코로나19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며 마스크 착용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부인 미셸리 보우소나루 여사도 행사에 참석해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수십 례 사진을 찍었으나 마스크를 벗지는 않았다. 브라질은 1822년 9월 ...

    한국경제 | 2020.09.08 03:28 | YONHAP

  • thumbnail
    'K-9 자주포' 호주도 뚫었다…1조원 수출 쾌거

    ... 호주법인(HDA)을 주축으로 호주 정부와 제안서 평가와 가격 협상 등을 진행한 후 양산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1로 K-9 자주포 30문과 K-10 탄약운반장갑 15대를 납품한다. 호주 정부는 이번 사업에 총 1조원 가량의 예산을 ... 끝자락이다. 6·25 때 우리 상공에 등장한 제트기는 호주기로 불렸다. 이승만 대통령 부인 프란체스카 여사의 고국인 호주에서 특별히 우리 상공에 파견했다는 이유에서다. 프란체스카 여사는 유럽 오스트리아 태생이지만 오스트레일리아(호주)로 ...

    한국경제 | 2020.09.03 09:46 | 최만수

  • thumbnail
    멜라니아 옛 측근 "트럼프 일가 위해 일한 건 인생 최악 실수"

    회고록서 언급…"친구 아냐…만나지 않았다면 좋았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옛 측근인 스테퍼니 윈스턴 울코프는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가족을 위해 일한 것은 "내 인생의 최악의 실수"라고 말했다. ... 새로운 역할에 행복해하지 않는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지만, 멜라니아는 당시 옆에 있던 배런이 우연히 자신의 발목을 서 그런 표정을 지었다면서 "그들이 어떻게 생각하든 누가 신경 쓰나. 이건 내 개인적인 일"이라며 "나는 그들에게 ...

    한국경제 | 2020.09.02 01:05 | YONHAP

  • thumbnail
    청와대 '승진 코스'?…부대변인 출신 3인 모두 비서관 발탁

    ... 통해 비서관을 달고, 일부는 국회 진입에도 성공하면서 부대변인의 위상도 달라지는 분위기다. 초기부터 이번까지 3명의 부대변인이 연거푸 승진함에 따라 기 부대변인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청와대 일각에선 외부 출신 부대변인 발탁설도 나온다. 청와대 부대변인은 통상 대변인을 보좌하거나 대통령 여사의 일정과 행사를 챙기는 '서브'역할이 주 업무다. 대변인 공석시에는 역할을 대행하지만 평소에는 물밑에서 언론과의 소통을 통해 국정을 알리는 ...

    한국경제 | 2020.08.31 12:07 | 김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