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9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상위 랭커 4명 출사표…포천힐스서 펼쳐지는 '미니 JLPGA'

    ... 출전권이 없는 이민영과 정재은은 추천 선수로 대회 출전 기회를 잡았다. 좁은 페어웨이, 정교한 쇼트게임 요구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이 열리는 포천힐스CC는 JLPGA투어 대회장들과 비슷한 특성을 지녔다. 페어웨이 폭이 좁고 착시를 불러일으키는 그린이 많다. 그린 주변에선 깊고 질긴 러프를 이겨내고 파 세이브를 해야 하는 상황에 맞닥뜨릴 때가 잦다. 정교한 쇼트게임은 필수다. 정확성 위주의 골프를 해야만 살아남는 JLPGA투어와 닮았다. 이들의 우승 확률이 ...

    한국경제 | 2020.06.21 18:02 | 김순신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인터넷이 격차 줄인다

    ... 동등한 접속 권리를 보장해 기회의 평등을 이루고자 하는 주장이 매우 설득력을 얻어왔다. 수십 년 전 프랑스, 영국, 미국에서 동시에 시작된 인터넷의 발명은 접속하는 모든 시스템에 동등한 자격을 보장해 소위 민주적인 네트워크를 정착시키고자 했다. 인터넷에서 사용되는 언어도 영어나 프랑스어에만 국한하지 않고, 모든 언어에 개방됐다. 인터넷에 유통되는 데이터에도 가치의 격차를 두지 않고 순서대로 취급했다. 인터넷의 발달은 지금껏 격차나 불평등 축소에 큰 영향력을 ...

    한국경제 | 2020.06.14 18:13

  • 日 NTT "치료제 나올때까지 직원 절반 재택근무"

    NTT, 도시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이후에도 재택근무제를 정착시키기로 한 일본 대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최대 통신회사인 NTT는 코로나19 치료제가 보급될 때까지 전 직원의 50%에 달하는 9만 명에 대해 재택근무를 시행하기로 했다. 본사와 주요 계열사 사무직 근로자의 90% 이상은 집에서 일하도록 했다. 통신망 유지, 영업 등 재택근무가 어려운 분야도 원격 시스템을 도입해 ...

    한국경제 | 2020.05.29 17:55 | 정영효

  • thumbnail
    배당주의 배신…코로나 장세서 철저히 소외

    ... 작년 말(17.8%)보다 높아졌다. 미국 일본 등 주요국이 30%가 넘는 배당성향을 유지하고 있어 앞으로 배당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증권업계는 보고 있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주가가 하락해서 배당수익률이 올라가는 착시효과를 주의해야 한다”며 “꾸준히 배당을 지급할 수 있는지 기업 실적을 통해 배당 여력을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경제/양병훈 기자 hanky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7:12 | 한경제/양병훈

  • thumbnail
    '코로나 쇼크' 본격화…은행 연체율 올랐다

    ... 연체율은 대부분 전달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거나 소폭 떨어졌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들이 부실채권을 매각·상각하는 분기 말에는 연체율이 떨어지는 게 일반적”이라며 “이달부터 ‘착시 효과’ 없이 실제 연체가 숫자로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 건전성 관리할 때” 주요 은행이 건전성 관리에 들어가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코로나 대출이 현재 진행형임을 ...

    한국경제 | 2020.05.24 17:49 | 정소람

  • thumbnail
    ESG펀드에 15조원 뭉칫돈…'착한기업' 투자가 대세 될까

    ... 돈이 몰리고 있다. 하지만 ‘착한 투자’의 승리로 보기 어렵다는 반론도 만만찮다. 통상 ESG 등급이 높은 정보기술(IT) 기업이 코로나19 수혜자로 떠오르면서 ESG 투자 성과도 좋아지게 된 ‘착시효과’일 뿐이라는 지적이다. ‘착한 투자’ 관심↑ 미국 투자정보회사인 모닝스타다이렉트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4개월 동안 ESG 펀드의 70% 이상이 비(非) ESG 펀드보다 높은 ...

    한국경제 | 2020.05.21 17:31 | 이고운

  • thumbnail
    [인도네시아 톡톡] 인도네시아 사람들, 살림살이 나아지고 있나?

    ... 그 때를 생각해 보면 집도 없는데 차부터 사고 해외여행을 가는 세태를 꼬집는 내용이 매체에 나오기도 했던 기억이 있다. 인도네시아가 1인당 국민소득(GNI)이 2018년 기준으로 아직 4천달러에도 못 미치기는 하지만 통계상 착시를 감안하더라도 자카르타 지역의 소득은 1인당 1만 달러에서 1만 5천달러 이상은 되는 것 같다. 그러니 부유층이 아니더라도 소득수준이 어느 정도 되는 급여생활자와 자영업자, 전문직 종사자들이 차를 사고 해외여행을 가고 하는 것이 ...

    The pen | 2020.05.20 10:00

  • thumbnail
    최악 고용 성적표 받은 날 '소주성 확대' 외친 홍장표

    ... 사람만 해도 240만8000명에 이른다. 구직자들이 실제 체감하는 고용쇼크도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확장실업률(고용보조지표3)은 14.9%로 2015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청년층 체감실업률도 26.6%로 역대 최고치다. 청년 실업률은 9.3%로, 전년보다 2.2%포인트 떨어졌지만 전혀 긍정적인 지표가 아니다. 취업활동을 하지 못하면서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돼 통계 착시가 발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13 21:57

  • [사설] '위기의 청년고용', 정책 우선순위에 몇 번째쯤 있나

    ... 9월 “청년고용률이 2005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며 자신감을 보인 근거였다. 하지만 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25∼29세 인구 비중이 커지는 것만으로도 청년고용률이 오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는 착시라는 게 KDI의 지적이다. 연령별(1세 단위)·성별 인구 비중을 감안해 다시 뽑아보면 2016년 4분기부터 올 1분기까지 추세적인 하락세라는 것이다. 그 이유로 KDI는 정년연장 효과가 2017년부터 본격 나타난 점과 중국의 ...

    한국경제 | 2020.05.07 18:04

  • thumbnail
    은행 연체율, 5월부터가 진짜다

    ... 대기업 연체율이 치솟은 곳도 있다. B은행은 작년 말까지만 해도 대기업 연체율이 0.05% 수준으로 유지되다가 지난달 0.13%로 두 배 이상으로 올랐다. 그러나 대부분 은행에서 지난달 평균 연체율은 전달 대비 떨어졌다. 어느 정도 착시 효과가 있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통상 은행들은 매 분기 말 손실 채권을 상각한다. 이 때문에 분기 말에는 연체율이 크게 내린다. 이를 감안하면 사실상 연체율이 오르기 시작했다는 분석도 가능하다. 기업은행의 중소기업 연체율은 지난달 ...

    한국경제 | 2020.04.27 17:43 | 정소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