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3 / 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힐러 박민영, "5개월간 연예뉴스를 매일매일봤다"…이유는?

    ... 시스템을 파악했다. 내가 알고 있는 부분이 살짝 과장된 것도 있다고 해 작가님과 얘기를 다시 나눴다"고 전했다. 한편 '힐러'는 흔적을 남기지 않는 비밀스러운 심부름꾼 서정후(지창욱 분)가 인터넷기자 채영신(박민영 분), 스타기자 김문호(유지태 분)와 엮이며 기자로 성장해 과거와 현재의 진실을 파헤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8일 첫 방송된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힐러 박민영, 진짜 이쁘다", "힐러 ...

    한국경제 | 2014.12.04 21:01 | 김기용

  • thumbnail
    [감성여행] 생명 숨 쉬는 갈대습지…내 마음도 정화시켜줬으면

    ... 부유하는 온갖 감정을 여과하는 습지가 있다면 평상심을 유지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되리라. 도심 한복판이 돼버린 소설 '상록수'의 무대 은백색 갈대꽃이 물결처럼 출렁거릴 가을날의 습지를 떠올리며 심훈 소설 《상록수》의 여주인공 채영신 모델이었던 최용신(1909~1935)의 흔적을 찾아 본오동 샘골(옛 화성군 반월면 천곡)로 간다. 상록수역 건너편 상록수공원을 오르자 이내 최용신기념관이 나타난다. 먼저 '농촌사업가 최용신'과 그의 약혼자 김학준의 묘를 참배한다. ...

    한국경제 | 2011.07.15 00:00 | 고두현

  • thumbnail
    [신간] 세상에서 가장 큰 학교

    ... 배우고, 한국역사도 배운다. 일제강점기였던 1930년대 초반, 최용신 선생님은 안산의 '샘골강습소'에서 실제로 이러한 것들을 몰래 가르쳤다. 돌이의 선생님인, 최용신 선생님은 훗날 심훈 선생님의 소설 <상록수>의 주인공 '채영신'의 모델이기도 하다. 책 속의 돌이는 배움을 통해서 즐거움을 느낀다. 그런 돌이의 표정이 무척 재미있다. 그림은 글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충실하게 보여주면서도, 또 다른 이야기를 전개시키기도 한다. 그래서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

    한국경제 | 2011.02.25 00:00 | kmom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