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NFL 뉴잉글랜드의 아름다운 '애국'…뉴욕에 마스크 '터치다운'

    ... 30만장은 뉴욕 퀸스 소재 엘름허스트병원 등 코로나19 싸움의 일선에서 싸우는 뉴욕 의료진에게 나눠질 예정이다.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나는 지조 있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팬"이라며 "환상적인 기부"라고 말했다. 뉴잉글랜드는 NFL 챔피언결정전인 슈퍼볼에서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함께 역대 최다 타이인 6회 우승을 달성한 명문 구단이다. 다만 그만큼 뉴잉글랜드를 미워하는 팬들이 많았지만, 이제는 옛말이 됐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4 17:45 | YONHAP

  • thumbnail
    브라이언트·가넷·덩컨 등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

    ... 선정위원회 총투표수 24표 가운데 18표 이상을 받아야 한다. 공식 발표는 한국 시간으로 5일 오전 1시에 나올 예정이다. 브라이언트는 생전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에서 1996년부터 2016년까지 20시즌을 뛰며 챔피언결정전 우승 5회, 파이널 최우수선수(MVP) 2회, 올스타 선정 18회, 득점왕 2회 등의 업적을 쌓았다. 리그에서 정규리그 3만3천643점을 넣어 NBA에서 통산 득점 순위 4위에 올라 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2012년 ...

    한국경제 | 2020.04.04 14:33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첫 공동 1위…이상범·문경은 중 감독상 누가 받을까

    ... 전창진 감독이 정규리그 1위가 아닌 사령탑으로 감독상을 받았다. 올해 감독상은 역시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DB의 이상범(51) 감독과 SK의 문경은(49) 감독의 경쟁으로 압축된다. 이상범 감독과 문경은 감독은 2017-2018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었다가 지난 시즌에는 나란히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공통점이 있다. 정상에서 나란히 하위권으로 밀려났다가 또 약속이나 한 듯 이번 시즌 정상에서 다시 선두 다툼을 벌였다. 이상범 감독은 DB에서 치른 세 시즌 가운데...

    한국경제 | 2020.04.03 10:38 | YONHAP

  • thumbnail
    500경기 이상 '한 팀에서만'…김주성·추승균·양동근 등 9명

    ... 2004-2005시즌 신인왕 등극을 시작으로 2019-2020시즌을 마치고 은퇴할 때까지 17년을 현대모비스 한 팀에서만 뛰며 665경기에 출전했다. 상무 복무 기간을 제외하고 14시즌을 현대모비스에만 몸담았으며 해당 기간에 챔피언결정전 우승 6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4회, 챔피언결정전 MVP 3회 등 프로농구 최다 기록을 써 내려갔다. 양동근처럼 데뷔 후 한 번도 팀을 바꾸지 않고 입단한 팀에서 은퇴까지 한 선수는 몇 명이나 될까. 2019-2020시즌까지 ...

    한국경제 | 2020.04.02 11:51 | YONHAP

  • thumbnail
    코트와 이별 양동근 "오늘 크게 다쳐서 은퇴해도 미련 없도록"

    ... 때는 '특A급' 선수가 아니었다"고 말한 것처럼 그는 신인 시절에는 그저 가능성 있는 선수 중 하나였다. 그러나 특유의 성실함과 하나라도 더 배우려는 자세가 그를 자타가 공인하는 프로농구 역대 최고의 선수로 만들었다. 그는 챔피언결정전 우승 6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4회, 플레이오프 MVP 3회 등 모두 최다 기록을 갖고 있을 만큼 프로에 큰 족적을 남겼다. 양동근은 이날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은퇴 회견에서 "은퇴 생각은 예전부터 했는데 가장 ...

    한국경제 | 2020.04.01 17:45 | YONHAP

  • thumbnail
    양동근 떠나보내는 유재학 감독 "제 한쪽이 떨어져 나가는 듯"

    ... 때 돌아보면 최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재학 감독과 양동근은 양동근이 신인 시절인 2004-2005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양동근의 군 복무 시절을 제외하고 14시즌을 함께 했다. 그 사이에 무려 6번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함께 만드는 등 유 감독과 양동근은 서로를 빼놓고서는 설명이 되지 않는 사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유 감독은 "은퇴 이야기는 예전부터 저하고 논의했지만 정작 이번에는 어제 낮잠 자고 일어나서 사무국장이 보낸 문자를 보고 알았다"며 ...

    한국경제 | 2020.04.01 17:18 | YONHAP

  • thumbnail
    은퇴하는 '프로농구 전설' 양동근 "꿈같은 시간이었습니다"

    ... 아쉬워하실 것 같은데 저도 이렇게 마무리하게 돼 아쉽기는 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2004년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현대모비스에 입단한 양동근은 올해까지 17년간, 상무 복무 기간을 제외하고는 14시즌을 현대모비스 한 팀에서만 뛰었다. 챔피언결정전 우승 6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4회, 플레이오프 MVP 3회 모두 양동근이 프로농구 최다 기록 보유자다. 그는 이번 시즌에도 40경기에서 평균 10점, 4.6어시스트(4위), 2.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다음 시즌 활약을 ...

    한국경제 | 2020.04.01 17:00 | YONHAP

  • thumbnail
    '조기 종료' WKBL, 챔프전 상금 8천만원 코로나19 극복에 기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시즌을 조기 종료한 여자프로농구가 치르지 못한 챔피언결정전 상금을 기부해 극복에 힘을 보탰다. WKBL은 1일 서울 마포구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2019-2020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팀 상금 5천만원과 준우승팀 상금 3천만원을 전체 선수 이름으로 기부했다. 전달식에는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과 박혜진(우리은행), 박하나(삼성생명), 이경은(신한은행), 백지은(하나은행), ...

    한국경제 | 2020.04.01 15:15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양동근 은퇴…역대 최다 6회 우승 기록

    ... 2014-2015, 2015-2016시즌 등 네 차례나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뽑혔고, 2006-2007시즌과 2009-2010, 2012-2013, 2013-2014, 2014-2015, 2018-2019시즌 등 총 여섯 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챔프전 우승 6회 가운데 2006-2007, 2012-2013, 2014-2015시즌 등 세 번은 플레이오프 MVP도 수상했다. 정규리그 MVP 4회, 챔피언결정전 우승 6회, 플레이오프 MVP 3회는 ...

    한국경제 | 2020.03.31 16:06 | YONHAP

  • thumbnail
    7번째 지도상 위성우 감독 "하위권 걱정했는데…행운이죠"

    ... 2019-2020시즌을 앞두고는 위 감독의 엄살에 귀를 기울이는 사람들이 다시 생겨났다. 2018-2019시즌에 우리은행은 챔피언결정전에도 오르지 못한 데다 6년 연속 통합우승의 주역 임영희 코치가 은퇴하며 전력이 약해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개막전에서 ... 행운"이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시즌이 중도에 종료된 것에 대해 "챔피언결정전 없이 리그가 끝나 아쉽다"며 "물론 챔피언전에 갔다고 해도 우승을 했을지는 모르는 일이지만 그래도 정규리그 1위로 ...

    한국경제 | 2020.03.31 11: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