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91-3700 / 3,9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배구슈퍼리그] 삼성화재, 싱거운 첫승

    삼성화재가 2002현대카드 배구슈퍼ㆍ세미프로리그챔피언 결정전에서 싱거운 첫승을 건졌다. 삼성화재는 2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김세진(22점)의 맹활약으로 LG화재를 3-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첫 경기를 따낸 삼성은 53연승을 달리며 전승 우승 가능성을 활짝 열어놓았다. '왼쪽 날개' 신진식이 부진한 삼성은 김세진이 해결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김세진(공격성공률 68%)은 오른쪽 백어택을 앞세워 공격을 이끌었고 ...

    연합뉴스 | 2002.03.23 00:00

  • [프로농구] LG, 2년 연속 4강 진출

    ... 조성원(26점. 3점슛 3개)의 빠른몸놀림과 칼 보이드(26점.15리바운드)의 공수에 걸친 맹활약에 힘입어 89-85로 이겼다. 이로써 2연승으로 3전3선승제 6강 플레이오프를 마무리지은 LG는 지난해에 이어4강에 진출, 다시 한번 챔피언에 도전할 기회를 맞았다. LG는 26일 대구에서 정규시즌 1위 대구 동양과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놓고 5전3선승제 플레이오프에 돌입한다. 정규시즌을 4위로 마친 인천 SK는 홈에서 치른 1차전 패배의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2연패로 ...

    연합뉴스 | 2002.03.21 00:00

  • -배구슈퍼리그- 현대건설, 전승 우승 눈앞

    현대건설이 2002현대카드 배구 슈퍼ㆍ세미프로리그에서 전승 우승을 눈앞에 뒀다. 현대건설은 16일 서귀포 동홍체육관에서 계속된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구민정(24점)과 장소연(20점)의 활약에 힘입어 담배인삼공사와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끝에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2승째를 올린 현대는 한 경기만 더 승리하면 대망의 전승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첫 세트를 내줘 불안하게 출발한 현대는 레프트 구민정이 2세트 21-16으로 ...

    연합뉴스 | 2002.03.17 00:00

  • 신세계, 여자농구 2연패..챔피언 결정전 5차전 국민銀에 68-61 승

    신세계가 2002 뉴국민은행배 여자프로농구 정상에 올랐다. 신세계는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전 최종 5차전에서 정선민(21점)의 막판 활약으로 김지윤(17점)이 분전한 국민은행의 끈질긴 추격을 따돌리고 68 대 61로 승리했다. 챔피언 결정전 종합 전적 3승2패로 우승한 신세계는 2001년 여름리그에 이어 2개 시즌 연속 챔피언을 차지하는 등 여자프로농구 출범 이후 8차례 리그에서 모두 4차례 우승했다. 정선민은 경기 직후 ...

    한국경제 | 2002.03.14 09:07

  • thumbnail
    안간힘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신세계 양정옥(오른쪽)이 국민은행 신정자(가운데), 셔튼 브라운(왼쪽)과 공중볼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신세계가 91대 81로 승리. /연합

    연합뉴스 | 2002.03.10 17:51

  • thumbnail
    안간힘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신세계 양정옥(오른쪽)이 국민은행 신정자(가운데), 셔튼 브라운(왼쪽)과 공중볼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신세계가 91대 81로 승리. /연합

    연합뉴스 | 2002.03.10 17:39

  • [여자프로농구] 신세계, 챔피언 1승 앞으로

    ... 여왕 등극에 1승을 남겨뒀다. 신세계는 10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01-2002 뉴국민은행배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챔피언결정전(3전2선승제) 3차전에서 75점을 합작한 정선민(35점)과 스미스(40점.13리바운드)의 더블 포스트를 앞세워 국민은행을 91-81로 꺾었다. 이로써 1차전에서 패한 뒤 2연승한 신세계는 1승만 더하면 통산 4번째로 챔피언에 오른다. 4차전은 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정선민과 스미스의 쌍돛대가 유감없이 진가를 발휘했다. 신세계는 1쿼터 ...

    연합뉴스 | 2002.03.10 00:00

  • thumbnail
    여자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2차전

    신세계-국민은행 경기. 신세계의 정선민(14)이 국민은행 신정자(15)의 방어를 뚫고 슛을 시도하고 있다. (광주=연합)

    한국경제 | 2002.03.08 16:18

  • [프로농구] 챔피언 삼성의 몰락

    프로농구 삼성이 치욕적인 기록을 남기며 이번 시즌을 사실상 마감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했던 삼성이 프로농구 사상 처음으로 챔피언팀이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하는 오욕을 남기게 됐다. 이번 시즌 개막전만 해도 연고지를 수원에서 서울로 옮기며 새출발하는 삼성을 챔피언 후보로 지목하는데 이견을 제시한 전문가가 단 한명도 없을 정도였다. 스피드와 감각을 겸비한 가드 주희정, 지난 시즌 우승의 주역이었던 아티머스맥클래리와 무스타파 ...

    연합뉴스 | 2002.03.08 00:00

  • [프로농구전망대] 동양.서울 SK, 예비 챔프전

    프로농구 동양과 서울 SK가 정규리그 마지막 주말(3월9일∼10일)에 예비 챔프전을 갖는다. 정규리그 성적이 플레이오프로 이어지지는 않지만 폐막을 1주일여 앞둔 8일 현재 1,2위로 챔피언결정전 진출 가능성이 높은 팀들간의 정규리그 마지막 맞대결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찌감치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동양은 9일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실질적인최강을 다시 확인하고 선수들의 자신감을 높이겠다는 계산이다. 김승현의 매끄러운 경기운영과 마르커스 ...

    연합뉴스 | 2002.03.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