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11-3820 / 4,4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 스타급 프로레슬러들이 몰려온다

    세계 유명 프로레슬러들이 대거 출전하는 '세계프로레슬링 챔피언 결정전(Impact 2006)'이 국내 광명 돔 경륜장에서 개최된다. 신한국프로레슬링협회(NKPWA)는 "오는 2월17일 경기도 광명 돔 경륜장 개장을 앞둔 2월10일 오후 5시 한국과 미국, 멕시코 등 5개국 프로레슬러들이 참가하는 국제 대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케넷엔터테인먼트와 NKPWA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MBC-TV를 통해 생중계된다. 프로레슬링 TV 생중계는 ...

    연합뉴스 | 2006.01.25 00:00

  • 광명서 프로레슬러 챔피언

    세계 유명 프로레슬러들이 대거 출전하는 '세계프로레슬링 챔피언 결정전(Impact 2006)'이 국내 광명 돔 경륜장에서 개최된다. 신한국프로레슬링협회(NKPWA)는 2월17일 경기도 광명 돔 경륜장 개장을 앞둔 다음 달 10일 오후 5시 한국과 미국 멕시코 등 5개국 프로레슬러들이 참가하는 국제대회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 대회에는 미국의 A J 스타일스와 크리스터퍼 다니엘스,렌스 호이트 등 세계적 선수들이 출전한다.

    한국경제 | 2006.01.25 00:00 | 한은구

  • K리그 3월 12일 개막..K2팀 컵대회 참가는 무산

    ... 전.후기 1위 팀과 이들을 제외한 통합순위 상위 2개팀 등 4팀이 11월 11일 플레이오프를 갖고, 11월 19일과 26일 챔피언결정전 1, 2차전을 치러 우승팀을 가린다. 정규리그 우승상금은 지난해 2억 원에서 3억 원으로 대폭 올렸다. 준우승 상금은 지난해와 같은 1억 5천만 원. 3월 4일 또는 5일에는 지난해 K리그 우승팀 울산 현대와 FA컵 챔피언 전북 현대 간 단판 승부로 '왕중왕'을 가리는 슈퍼컵이 개최된다. 한편 K리그와 K2리그 간 승강제 도입을 앞두고 사전 ...

    연합뉴스 | 2006.01.11 00:00

  • 이승엽 협상 장기화, 연봉 인상은 힘들 듯

    ... 마사히데에게 올해와 같은 2억 3천만엔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고바야시는 올해 2승 2패 29세이브(방어율 2.58)로 퍼시픽리그 세이브 1위에 올랐다. 성적만 놓고 보면 인상 요인은 충분하다. 그러나 롯데는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고바야시가 세이브 기회를 날리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며 인상은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바야시는 3천만엔 인상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롯데는 5전 3선승제의 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먼저 2승을 거뒀고 3차전에서도 ...

    연합뉴스 | 2005.12.29 00:00

  • 최신희, '올해의 여자 복서' 선정돼

    여자복싱 플라이급 세계 챔피언 최신희(22.성남체)가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선정 '올해의 복서(Fighter of the year 2005)'로 뽑혔다. IFBA는 29일 자체 웹사이트(www.ifba.com)를 통해 이 ...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여자 복서라는 점을 감안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최신희는 지난해 9월 서울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전에서 마리벨 주리타에게 플라이급 타이틀을 내준 뒤 지난 3월 중국 선양에서 개최된 재시합에서 주리타를 판정으로 ...

    연합뉴스 | 2005.12.29 00:00

  • 장외룡 감독 "선수들의 인내에 감사"

    ... 이런 성적을 거두리라고는 아무도 예상 못했을 것"이라며 "우리는 지난해부터 준비해왔고 마침내 올해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까지 도달했다"고 자랑스러워 했다. 그는 이어 "어려운 여건과 환경에 굴하지 않고 인내와 희생을 앞세워 챔피언결정전 ... 내년 시즌 전망에 대해 장 감독은 "아직 선수 구성이 끝나지 않아 밝히기 힘들지만 2007년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thumbnail
    이천수, K리그 '최고의 별'로 떴다 ‥ 올해 프로축구 MVP 선정

    ... 프로축구 기자단 투표로 이뤄졌고 수상자는 현장에서 즉석 개표해 공개됐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했다가 시즌 도중 K리그에 복귀한 이천수는 후반기부터 출전했으며 시즌 14경기에 7골 5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이천수는 챔피언결정전에서 사상 첫 해트트릭을 작성하는 등 소속팀 울산의 우승을 이끌었다. 이천수는 시상자인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회장에 의해 자신의 이름이 불려지자 울먹이는 목소리로 "바로 직전까지도 내가 수상자가 될 줄 몰랐다. 한솥밥을 먹으며 고생한 ...

    한국경제 | 2005.12.28 00:00 | 한은구

  • [바둑] 박영훈, 한국바둑리그 MVP

    ... 발표된 기자단 투표 결과 79%를 득표했고 네티즌 투표에서 100%의 지지를 얻어 최철한 9단을 따돌리고 MVP가 됐다. 신성건설은 지난 4월부터 12월까지 8개월에 걸쳐 펼쳐졌던 바둑리그에서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한 뒤 보해와의 챔피언 결정전에서 주장전 재대국까지 벌이는 접전 끝에 박영훈의 활약에 힘입어 3-2로 우승, 1억5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박9단은 MVP외에도 정규시즌 7전 전승으로 다승상, 베스트 주장에 선정돼 3관왕을 차지하며 올 한 해의 대미를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thumbnail
    이천수, 프로축구 K-리그 MVP 영광

    ... (주영이에게) 안됐는데 팀이 우승한 게 많이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했다 시즌 도중 K-리그에 복귀한 이천수는 후반기부터 출전했으며 시즌 14경기 7골 5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이천수는 챔피언결정전에서 사상 첫 해트트릭을 작성하는 등 9년만에 정상을 밟은 소속팀 울산의 우승을 이끌었다. 박주영은 신인상과 베스트 11을 이미 수상해 3관왕을 노릴 수 있었으나 단 9표 차이로 이천수에 밀렸다. 이번 MVP 발표는 이천수와 박주영이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프로축구] 박주영-이천수 'MVP 개표 초긴장'

    ... 주인공이 됐다. 비록 박주영은 소속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로 마차도(울산)에게 득점왕 타이틀을 내줬지만 활약상으로 볼 때 충분히 MVP까지 노릴 만하다는 평가다. 반면 이천수는 후기 리그부터 출전해 날카로운 프리킥을 앞세워 챔피언 결정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14경기에서 7골 5도움을 올려 울산이 9년 만에 우승컵을 거머쥐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해냈다. 특히 이천수는 K리그 사상 최단시간 '20-20클럽(22골 20도움)' 가입으로 2002년 신인왕에 ...

    연합뉴스 | 2005.12.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