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21-3830 / 4,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울산 현대 9년만에 K리그 우승

    울산 현대가 9년 만에 프로축구 K리그 정상에 올랐다. 김정남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4일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삼성하우젠 K리그 2005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1-2로 졌으나 지난달 27일 1차전(울산 5-1승) 전적 합계 1승1패에 골득실 6-3으로 앞서 우승했다. 프로원년 이듬해인 1984년 리그에 참가한 울산은 96년 정규리그 우승 이후 9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울산은 '만년 2위'의 한을 풀고 우승상금 2억원을 ...

    한국경제 | 2005.12.04 00:00 | 김경수

  • 이천수, 20-20클럽 가입과 팀 우승 동시에 노린다

    ... 울산에 복귀한 이천수는 트레이드 마크인 프리킥을 앞세워 13경기에서 7골 4도움을 기록중이다. 특히 시즌 7골 가운데 4골이 프리킥에서 나왔을 만큼 킥 감각이 절정에 달한 이천수는 지난 11월 27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K리그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도 프리킥 골로 자신의 K리그 첫 해트트릭 서막을 열기도 했다.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에서 보여준 정확한 볼 배달(3도움)도 '득점왕' 마차도의 강력한 득점력과 맞물리면서 울산 상승세에 기폭제가 됐다. 이천수의 눈부신 ...

    연합뉴스 | 2005.12.01 00:00

  • thumbnail
    [프로축구] 이천수-박주영-마차도 MVP 3파전

    '용병의 수성이냐, 토종의 탈환이냐.' K리그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울산 현대의 대승을 합작한 이천수(24)와 브라질 용병 마차도(26)가 리그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급부상했다. 여기에 시즌 내내 관중 동원을 주도해 일찌감치 MVP 후보로 거론된 박주영(FC서울)이 가세해 치열한 3파전을 예고하고 있다. 플레이오프와 챔피언 결정전 직전까지 득점왕(정규리그 12골 3도움)이 유력했던 박주영은 신인상과 MVP까지 거머쥐어 올해 초부터 축구계를 ...

    연합뉴스 | 2005.11.28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물거품된 득점왕

    ... 마차도(29.울산)에게 막히고 말았다. FC서울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한 게 결국 박주영의 득점왕 꿈을 물거품으로 만든 셈. 올시즌 최고의 흥행카드로 부상하면서 신인왕과 함께 득점왕과 MVP까지 노렸던 박주영이지만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활약한 마차도에게 득점왕 자리를 내줘 신인왕 타이틀만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마차도는 27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 챔피언결정전 1차전 원정경기에서 2골을 터트리면서 시즌 13골째를 기록하면서 당당히 득점 랭킹 단독 1위에 ...

    연합뉴스 | 2005.11.27 00:00

  • '돌아온 훈련병' 프로축구 이진호, 뜨거운 감자

    군 복무를 위해 훈련소에 입소했다가 귀향조치된 이진호(21.울산 현대)가 프로축구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울산 코칭스태프는 공격수 이진호를 상황에 따라 오는 27일과 다음 달 4일 열릴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챔피언결정전에 기용할 뜻을 감추지 않고 있지만 자칫 부상선수를 출전시킨다는 비난을 받을까 여간 부담스러운 것이 아니다. 문제는 지난 21일 논산훈련소에 입소했던 이진호가 부상 때문에 그날 ...

    연합뉴스 | 2005.11.25 00:00

  • 장외룡 "아드보카트 K리그 폄하 동의할 수 없다"

    "외국에서 오신 감독님이 우리 리그를 보면 그렇게 보일 지 모르겠지만 제가 보기에는 아닙니다" 프로축구 K리그 챔피언 결정전에 오른 인천 유나이티드 사령탑 장외룡 감독이 딕 아드보카트 축구대표팀 감독의 K리그 폄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장외룡 감독은 25일 인천 문학월드컵경기장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전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아드보카트 감독은 대표 선수들이 K리그 플레이에는 열정이 없다고 지적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

    연합뉴스 | 2005.11.25 00:00

  • 軍 입대뒤 귀가조치 이진호, 챔프전 뛰나

    천금같은 결승골로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이끈 이진호(21)가 군 복무를 위해 훈련소에 입소했다 귀가조치됐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1일 논산훈련소에 입소했던 이진호는 신체검사에서 왼쪽 발 옆부분 뼈에 금이 간 것이 발견돼 두 달 뒤 다시 입소하라는 통지를 받고 팀에 복귀했다. 입소 연기로 이진호는 25일과 다음 달 4일 열릴 인천 유나이티드와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챔피언결정전 출전이 가능해졌다. 프로축구연맹 선수단 ...

    연합뉴스 | 2005.11.23 00:00

  • [프로농구] 김주성 "5년 연속 챔프전 진출이 목표"

    ... 세우지 않는 그의 특성상 이례적인 말이었다. "앞으로 자유계약선수(FA)가 되려면 2년 남았는데 그 2년간 계속 챔피언 결정전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욕심으로 되는 것은 아니지만 팀 동료들과 최선을 다하면 가능할 것으로 ... 옮겨 1년으로 데뷔 후 4년 연속 챔프전에 올랐던 것이 기록이다. 물론 김주성이 개인적인 영광을 위해 5년 연속 챔피언전 진출이라는 목표를 세운 것은 아니다. '개인적인 목표'라고 말은 했지만 내용을 뜯어보면 그것도 다 팀 전체적인 ...

    연합뉴스 | 2005.11.20 00:00

  • [프로축구] 인천, 부산 꺾고 챔프전 진출

    인천 유나이티드가 부산 아이파크를 꺾고 창단 2년 만에 프로축구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올 시즌 전.후기 통합순위 1위 인천은 20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플레이오프에서 전반 17분 이상헌의 선제 결승골과 후반 20분 방승환의 추가골로 전기리그 우승팀 부산을 2-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지난 2004년 K리그에 뛰어든 인천은 창단 2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첫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전반 초반 탐색전을 ...

    연합뉴스 | 2005.11.20 00:00

  • 아드보카트호 평가전 잠정 결정..내년 1월 재소집

    ... 리그 경기를 치르러 17일 소속 팀으로 돌아갔다. 국내파 중 소속 팀이 플레이오프에 나간 선수들은 휴식없이 K리그 포스트시즌에 대비한다. 나머지 선수들은 휴식을 취하며 시즌을 정리한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K리그 플레이오프(20일)와 챔피언결정전(27일.12월4일)을 관전한 뒤 다음달 9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리는 본선 조 추첨에 참석한다. '숨은 진주' 찾기는 계속된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K리그에서 발굴한 신예들을 겨울 전지훈련에 합류시켜 테스트한다고 공언했다. ...

    연합뉴스 | 2005.1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