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61-3870 / 4,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한銀 농구단 연동 정기예금 금리 4.3%로 확정

    ... 판매했던 `제2차 에스버즈 파이팅 정기예금'의 금리를 연 4.3%로 확정했다. 신한은행은 여자농구단의 성적에 연동돼 수익률이 결정되는 `제2차 에스버즈 파이팅 정기예금'의 금리가 ▲정규리그 3위에 따른 보너스 금리 0.5%포인트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따른 보너스 금리 0.5%포인트를 포함해 연 4.3%로 확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상품은 여자농구단이 정규리그에서 꼴찌를 할 경우에는 기본금리인 연 3.3%만 주되 5위때는 0.1%포인트, 4위 0.2%포인트, 3위 ...

    연합뉴스 | 2005.09.20 00:00

  • '신한 에스버드' 예금이자 짭짤

    신한은행이 지난 19일 열린 2005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 챔피언 결정전에서 우승을 차지함에 따라 '신한 에스버드 정기예금' 가입자도 함박웃음을 짓게 됐다. 신한 에스버드 정기예금은 신한은행 농구팀의 성적에 따라 금리가 달라지는 ... 연 3.3%이지만 신한 농구팀이 정규리그 3위를 차지하면서 0.5%포인트의 추가 금리가 붙었다. 게다가 이번 챔피언전에서 정상에 오름에 따라 또 0.5%포인트의 금리가 붙어 가입고객은 연 4.3%의 금리를 받게 됐다. 지난 7월7일부터 ...

    한국경제 | 2005.09.20 00:00 | 유병연

  • thumbnail
    응원중인 신상훈 신한은행장

    신상훈 신한은행장이 2005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 챔피언 결정전에서 치어리더들과 함께 응원전을 이끌고 있다.

    한국경제 | 2005.09.20 00:00 | dong

  • thumbnail
    환호하는 신한은행 선수들

    1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신한은행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우승을 확정지은 후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5.09.19 16:47

  • 한가위, 풍성한 스포츠 이벤트

    ... 굳히기에 들어간다. 2위 SK도 인천에서 LG를 상대로 2위 수성에 집중한다.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은 19일 오후 2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다. 한편 해마다 모래밭을 달구며 민족 최대 명절의 참뜻을 살려줬던 ... 경기에서 시즌 2호골 사냥에 나선다. 트라브존스포르(터키)의 이을용, 프랑크푸르트(독일)의 차두리, 잉글랜드 챔피언십리그 울버햄프턴의 설기현은 17일 출격한다. 일본프로축구의 최용수 김진규(주빌로 이와타)는 17일 오후 3시 세레소 ...

    연합뉴스 | 2005.09.15 00:00

  • thumbnail
    지성-영표, 프리미어리그 출격‥시선집중! 한가위 빅이벤트 '두~둥실'

    ... 굳히기에 들어간다. 2위 SK도 인천에서 LG를 상대로 2위 수성에 나선다.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은 19일 오후 2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다. ◆해외=17일부터 19일까지 미국 오클라호마 브로큰애로의 ...6545야드)에서 미국 LPGA투어 존큐해먼스호텔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이 벌어진다. 올 브리티시여자오픈 챔피언 장정(25)을 비롯 캐나다여자오픈 우승자 이미나(24),코닝클래식 챔피언 강지민(25·CJ),지난해 이 대회 2위 ...

    한국경제 | 2005.09.15 00:00 | 한은구

  • 은행권, 예금 고금리 경쟁 '후끈'

    ... 5위를 차지하면 0.1%포인트, 4위 0.2%포인트, 3위 0.5%포인트, 2위 0.7%포인트, 1위 1.2%포인트의 금리가 각각 가산된다. 또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을 거쳐 우승컵을 차지하면 0.5%포인트의 금리가 다시 추가돼 최고 연 5.0%까지 받을 수 있다. 정규리그 3위로 리그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한 에스버즈는 이날 현재 춘천 우리은행 한새농구단에 종합전적 1대0으로 앞서고 있어 이 상품에 가입한 고객은 최소 연 3.8%의 금리를 적용받을 ...

    연합뉴스 | 2005.09.14 00:00

  • 프로배구 후인정, 연봉 9천만원 동결

    ... 시간차 공격(73.47%) 등 3개 부문 1위에 오르며 리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그러나 팀이 정규리그 1위에도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화재에 고배를 마시며 우승을 놓친 데다 기존 선수 샐러리캡(연봉총액 상한제) 10억3천500만원을 15명의 선수에게 골고루 적용, 후인정의 1억원대 턱걸이가 좌절됐다. 이에 따라 프로배구 첫 억대 연봉자 경쟁은 원년 챔피언 삼성화재의 `월드 스타' 김세진(31)과 `갈색 폭격기' 신진식(30), LG화재의 `거포' 이경수(26)간 3파전으로 압축됐다. ...

    연합뉴스 | 2005.08.24 00:00

  • [하계U대회] 태권도경기장은 화려한 공연장

    ... GO!' 라는 가사가 들어간 흥겨운 댄스곡에 맞춰 춤을 추며 흥을 돋웠다. 이들은 매경기 라운드가 끝날 때 마다 나와 춤을 춰 복싱 경기의 라운드걸 역할을 했다. 또한 선수가 나오면 서치라이트를 비춰줘 마치 미국프로농구(NBA)의 챔피언 결정전을 보는 듯 했다. 이같은 모습은 다른 실내경기에서 볼 수 없는 이벤트로 터키인들의 태권도에 대한 인기를 반영했다. 다른 경기장이 이즈미르시의 도심지 외곽에 위치한 데 비해 태권도 경기장은 시민 공원인 컬처파크내에 있어 ...

    연합뉴스 | 2005.08.18 00:00

  • 여자프로복싱 서울대회, 북한으로 장소 변경

    ... 대회를 한번 더 치른 뒤 서울에서 경기를 하기로 입장을 선회했다. 이에 따라 세계여자권투협의회(WBCF) 밴텀급 챔피언 김광옥(북한), 라이트플라이급 챔피언 최은순(북한), 슈퍼플라이급 챔피언 류명옥(북한)의 방어전은 북한의 평양 또는 ... 아울러 이번 대회에는 지난 평양대회에서 여자프로복싱 사상 처음으로 남북대결을 벌였던 한민주(한국)의 미니멈급 세계챔피언 결정전을 벌이기로해 한민주는 다시 방북길에 오르게됐다. KBC 관계자는 "지난번 평양대회의 경기를 북측에서 계속 ...

    연합뉴스 | 2005.08.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