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91-3900 / 4,6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결승전 미국 시청자 수, NBA 결승보다 많아

    ...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미국내 월드컵 결승전 TV 시청자 수는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결승전 시청자 수보다 150% 가량 늘어난 것이고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때와 비교해도 30% 증가했다. 올해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 여섯 경기의 미국 내 경기당 시청자 수는 약 1천300만명이었고 지난 해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는 평균 1천710만명으로 미국 내에서 '마이너 종목' 취급을 받는 축구가 1천700만명의 결승전 시청자 수를 기록한 것은 평가할 만 하다. ...

    연합뉴스 | 2006.07.12 00:00

  • 김세진 "프로배구 코트 떠난다"..은퇴 발표

    ... 위업을 이뤘던 간판 공격수다. 무릎과 발목, 허리 등 부상으로 여러 차례 수술대 위에 오르면서도 강한 의지로 재기해 삼성화재의 전성시대를 이끌었고 지난 1997년과 2000년, 2002년, 프로 원년이던 2004년까지 네 차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그의 활약은 태극마크를 달고 뛴 국제무대에서 더욱 돋보였다. 지난 1992년 3월 바르셀로나 올림픽을 앞두고 18세의 나이로 쟁쟁한 선배들을 따돌리고 국가대표로 발탁된 그는 이듬해 아시아선수권대회 ...

    연합뉴스 | 2006.07.07 00:00

  • 농구단 우승땐 年利 5.7% ‥ 신한銀 'S-Birds 파이팅예금'

    신한은행은 '2006 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에서 신한은행 농구단의 성적에 따라 금리가 결정되는 '제4차 S-Birds 파이팅 정기예금'을 30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한시 판매한다. 이 상품은 S-Birds의 성적에 따라 연 4.2~5.2%의 금리를 제공하며,플레이오프와 챔피언 결정전을 거쳐 최종 우승할 경우에는 0.5%의 우승축하 금리를 추가,최고 5.7%의 금리를 적용한다.

    한국경제 | 2006.05.29 00:00 | 유병연

  • 신한은행, 에스버드 파이팅 정기예금 판매

    ... 연 5.7%의 금리가 지급되는 '제4차 에스버드 파이팅 정기예금'을 5월30일부터 6월20일까지 판매합니다. 이 상품은 5월24일부터 개막된 정규리그 성적에 따라 연 4.2%~연 5.2%의 다양한 금리를 제공되며, 플레이오프와 챔피언 결정전을 걸쳐 최종 우승할 경우에는 0.5%의 우승 축하 금리가 추가로 지급됩니다. 또 여자프로농구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예금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정규리그 무료입장 교환권을 1인당 10매씩 증정하며 신한은행 농구선수의 사인볼 ...

    한국경제TV | 2006.05.29 00:00

  • [프로축구] 성남 우승 원동력 '지략과 융합'

    ... 비기면서 승점 7점 차의 격차를 유지해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삼성 하우젠 K-리그 2006 전반기 우승컵을 안았다. 성남은 전기리그 우승 축포를 쏘아올림으로써 4강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따냈고 여유를 갖고 플레이오프와 챔피언 결정전을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성남이 지난달 12일 개막부터 줄곧 부동의 선두를 유지하며 축배를 들 수 있었던 원동력은 김학범 감독의 지략과 이질적인 선수들 간의 융화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

    연합뉴스 | 2006.04.30 00:00

  • 현대 정몽구회장 구속 방침 스포츠계도 불똥

    ... 등 안팎으로 적지않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올해 프로배구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삼성화재 10연패를 좌절시키고 챔피언결정전까지 제패, 통합우승을 차지한 현대캐피탈은 11년 만에 정상복귀 경사에도 기쁨을 드러내놓고 표현하지 못하고 있다. ...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놀랐던 KIA는 현재 정규리그 3위로 시즌 출발이 좋은 편이다. 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 전북 현대는 26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 4차전 때 선수단 규모를 줄인 데 이어 다음 ...

    연합뉴스 | 2006.04.27 00:00

  • 이동국, 언제 그라운드 복귀 가능할까

    ... 10월 말 K-리그 후반기 말미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K-리그는 5월10일까지 전반기가 끝나고 컵 대회를(5월14일-7월29일)를 거쳐 후반기는 11월5일까지 계속된다. 소속 팀 포항이 11월에 열리는 플레이오프와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한다면 이동국이 '반짝 활약'을 펼칠 가능성도 있다. 지금으로서는 다음 시즌을 기약해야 한다는 현실론이 강하다. 내년에는 하계올림픽과 겹치지 않기 위해 개최연도를 한 해 앞당긴 아시안컵이 동남아시아 4개국 공동 개최로 ...

    연합뉴스 | 2006.04.14 00:00

  • thumbnail
    삼성생명 새 사령탑 이수창 사장 "현장서 해답 찾아라"

    ... 나오면 아버지 옆에 살며시 손수건을 갖다 놓는다. TV를 보며 눈물을 훔치는 아버지의 모습에 익숙한 까닭이다. 이 사장은 그만큼 예민한 감수성을 갖고 있다. 지난 1일 대전 충무체육관.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 간 프로배구 챔피언 결정전 4차전이 열렸다. 삼성화재가 세트스코어 2-1로 앞선 상태에서 네 번째 세트가 시작되자 이 사장은 도저히 경기를 지켜볼 수 없어 혼자 밖으로 나갔다. 부인이 챙겨준 우황청심환을 먹었지만 박빙의 경기를 볼 엄두가 안났다. ...

    한국경제 | 2006.04.11 00:00 | 이성태

  • [프로농구] 모비스, KCC 꺾고 4강PO 첫 승

    패기의 울산 모비스가 2005-2006 KCC 프로농구에서 관록의 전주 KCC를 꺾고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향해 먼저 한발짝을 내디뎠다. 정규리그 우승팀 모비스는 7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1차전에서 ... 4강 플레이오프에서도 첫 승을 올리는 상승세를 이어 갔다. 역대 18차례 4강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챔피언 결정전에 간 것은 14차례였다. 모비스는 올 시즌 정규리그 맞대결에서 2승4패로 열세였던데다 큰 경기 경험이 없는 ...

    연합뉴스 | 2006.04.07 00:00

  • [프로축구] 이천수-박주영 리그 첫 맞대결

    ...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울산-서울전이 관심이다. 아드보카트호 윙포워드 경쟁자 이천수와 박주영이 K-리그 무대에서 처음 맞붙기 때문이다. 둘은 작년 연말 2005 프로축구 최우수선수(MVP)를 놓고 치열한 장외경쟁을 펼쳤다. 챔피언 결정전에서 팀 우승을 이끈 이천수가 기자단 투표에서 42-31로 박주영을 누르고 MVP가 됐다. 고려대 선.후배 사이인 이천수와 박주영은 지난해 한 번 맞대결할 기회가 있었지만 불발로 끝났다. 작년 8월24일 인천전에서 K-리그에 ...

    연합뉴스 | 2006.04.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