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91-3900 / 4,4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배구] 영양가 만점의 `겁없는 신인' 오현미

    ... 드래프트 4위에 그쳤던 오현미는 2점 백어택 돌풍의 주역 황연주(흥국생명), 이진희(현대건설)과 함께 신인왕 구도를 3파전으로 만들며 최고의 신인 등극 기대도 부풀릴 수 있게 됐다. 오현미는 "고교 2학년 때까지 키가 작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지만 점프력과 공격력을 높여 열등감을 극복했다. 포스트시즌에도 꾸준한 활약으로 팀이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인천=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5.04.21 00:00

  • 프로농구 신선우 감독, KCC와 결별

    ... 떠난다. KCC의 이중길 단장은 "오늘 서울시내 모호텔에서 오는 5월말로 계약이 만료되는 신 감독을 만나 재계약을 위해 대화를 나눴으나 여러부분에서 조건이 맞지 않아 신 감독을 떠나 보내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이 단장은 "챔피언결정전이 열리기 전부터 신 감독에게 팀에 남아 달라고 말했지만 재계약을 하지 못했다"며 "후임 감독은 제로 베이스 상태에서 물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97년 KCC의 전신인 현대 걸리버스의 지휘봉을 잡았던 신 감독은 97-98시즌부터 ...

    연합뉴스 | 2005.04.19 00:00

  • thumbnail
    기뻐하는 농구대통령 허재

    17일 원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원주 삼보TG가 전주KCC에 승리해 우승하자 지난 시즌을 끝내고 선수에서 물러났던 허재가 경기장을 찾아 팀 후배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5.04.18 10:23

  • thumbnail
    프로농구 원주TG삼보 우승

    17일 오후 원주치악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한 원주 TG삼보 김주성과 선수들이 트로피와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5.04.18 09:37

  • [프로배구] '무적함대' 삼성화재의 '격세지감'

    ... 앞두고 있는 18일 현재 15승2패, 승점32점으로 현대캐피탈(16승2패)에 1위를 내준 상황. 상무, LG화재, 대한항공과의 남은 경기에서 모두 이긴다 해도 현대캐피탈이 LG화재에 지지 않는 이상 세트득실율에서 밀리기 때문에 챔피언결정전 직행이 보장되는 정규리그 1위를 자력으로 거머쥘 수 없다. 삼성화재는 2위가 확정될 경우 현역 최고의 공격수 이경수가 버티고 있는 3위 LG화재와 3전2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러 챔프전에 올라가야 하지만, 지난 16일 LG화재와의 천안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프로농구 KCC, 신 감독과 재계약 희망

    ... 챔프전까지 올린 신 감독의 지도력을 높이 평가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신 감독이 이끄는 KCC는 시즌 초반 팀에 융화하지 못하는 외국인 선수를 영입한 데다 주전 선수의 부상까지 겹쳐 중위권으로 처졌지만 중반 이후 전력을 가다듬어 챔피언결정전까지 치고 올라왔다. 신 감독은 지난 17일 챔프 6차전을 앞두고 KCC의 국내 선수들에 맞춰 향후 외국인 선수의 색깔을 바꾸겠다는 등 계획을 밝히는 등 잔류 쪽으로 마음을 정리한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변수는 남아있다. 박종천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프로배구] 현대캐피탈, 챔프전 직행할까

    ...탈이 과연 마지막에 웃게 될 것인가." 지난 2월 출범한 프로배구 원년리그가 숨가쁜 일정을 돌아 어느덧 마지막 라운드에 진입한 가운데 현대캐피탈이 겨울리그 8연패에 빛나는 '무적함대' 삼성화재의 아성을 깨고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할 수 있을 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주 한전과 대한항공을 모두 3-0으로 셧아웃시켜 16승2패, 세트득실에서는 득49, 실13으로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반면 삼성화재는 지난 주말 '거포' 이경수가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thumbnail
    TG천하 … 프로농구 2년만에 정상 탈환

    원주 TG삼보가 2년만에 원주 치악체육관에서 챔피언기를 다시 휘날렸다. TG삼보는 17일 원주치악체육관에서 열린 2004∼2005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6차전 경기에서 트윈타워 김주성-자밀 와킨스의 위력과 주전들을 ... 이로써 TG삼보는 종합전적 4승2패를 기록,2002∼2003시즌 우승 이후 다시 정상에 등극함과 동시에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KCC에 3승4패로 패해 준우승에 그쳤던 아픈 기억을 털어냈다. 지난해에 이어 두시즌 연속 우승을 꿈꿨던 신선우 ...

    한국경제 | 2005.04.17 00:00

  • [프로배구]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잡고 선두 질주

    현대캐피탈이 대한항공을 가볍게 제압하고 챔피언결정전 직행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현대캐피탈은 17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프로배구 2005 V-리그 18차전에서 '겁없는 아이' 박철우(17점)의 고공폭격을 앞세워 윤관열(16점)이 분전한 대한항공을 3-0(25-12 25-22 25-12)으로 1시간만에 간단히 꺾었다. 현대캐피탈은 이로써 시즌 16승2패, 승점 34점으로 단독 선두를 내달렸다. 더욱이 무실세트 승리를 거두며 챔피언결정전 ...

    연합뉴스 | 2005.04.17 00:00

  • [프로배구] 현대건설, "구민정 효과 만점"

    ... 앞장섰다. 현역 여자 배구 최고령 선수이자 작년까지 대표팀 부동의 레프트로 군림한 구민정은 허리와 고관절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올 시즌 주로 벤치를 앉아 교체 선수로만 아주 가끔씩 모습을 드러내 왔다. 하지만 '미리보는 챔피언 결정전'이란 중요한 의미를 띤 이날 경기에서는 초반 상대의 조직력에 허둥대며 맥없이 무너지던 팀의 구심점 노릇을 하며 맏언니 노릇을 톡톡히 한 것. 직접 올린 점수도 점수지만 팀의 '정신적 지주'로서 위기 때 젊은 선수들이 안정감을 ...

    연합뉴스 | 2005.04.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