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01-3910 / 4,5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이 농구에서만 못 나가는 이유

    ... 프로농구의 규정을 차용한 여자프로농구에서도 수원 삼성생명은 샐러리캡(지난 시즌 7억원)에 묶여 선수를 보강하지 못하면서 최근 5시즌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고배를 들었다. 다른 종목에서 삼성 스포츠의 약진은 눈부시다. 삼성은 프로축구에서 지난 해 정규리그를 포함해 2005 삼성하우젠컵대회, 한중일의 챔피언들이 자웅을 겨루는 A3대회, 정규리그와 FA컵 챔피언이 맞붙는 슈퍼컵까지 4개 대회를 석권했다. 이운재, 김남일, 송종국, 김대의, 최성용, ...

    연합뉴스 | 2005.05.17 00:00

  • 후인정.정대영, 프로배구 원년 남녀 MVP

    ... 각 구단 선수와 감독, 배구 관계자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잠실 롯데호텔 크리스탈 볼룸에서 프로 원년 리그를 결산하는 KT&G 2005 V-리그 시상식을 개최했다. KOVO는 대회 MVP 및 신인상을 발표, 시상하는 한편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우승팀에 대해 우승컵과 상금을 전달했다. 챔피언결정전을 통해 리그 챔프로 등극한 삼성화재와 KT&G는 각각 우승컵과 함께 1억원, 5천만원의 상금을 받았고, 준우승팀 현대캐피탈과 도로공사는 각각 5천만원, 2천500만원의 상금을 손에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프로축구] 정규리그 6개월 대장정 15일 스타트

    ... 후기리그(8월24일∼11월9일)로 나눠 13개 팀당 2라운드 24경기씩 총 156경기가 펼쳐지며 플레이오프는 11월20일, 챔피언결정전은 11월27일, 12월4일에 각각 열린다. ◆수원 VS 3강 구도= 차범근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웬만해서는 잘 흔들리지 않을 호화진용을 구축, 정규리그에서도 초강세가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수원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일정이 겹쳐 다른 팀보다 힘든 강행군을 하고 있고 대표 선수 차출도 많지만 백업 요원들이 탄탄해 어느 팀도 쉽게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프로농구] 10개구단, 용병 재계약 '박차'

    ... 소속팀에 잔류할 방침이다. 김선동 사무국장은 "단테와 주니어 버로가 구단에 남기로 했다"면서 "대우는 똑같이 월 2만달러(약 2천만원)에 계약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2003-2004 시즌 외국인 최우수선수이자 지난해 전주 KCC를 챔피언결정전으로 이끄는 데 커다란 역할을 한 찰스 민렌드에 대한 구단 측의 구애도 계속되고 있다. 현재 김재욱 사무국장은 미국에 건너가 직접 민렌드를 설득하고 있는 상황. 만약 민렌드가 재계약을 하게 되면 3시즌 연속 국내무대를 누비게 된다.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프로배구] 이경수.후인정.김세진, MVP 3파전

    이경수냐, 후인정이냐, 김세진이냐. 삼성화재가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오르며 프로배구 원년리그가 막을 내린 가운데 최우수선수(MVP)와 신인상 향배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가장 강력한 MVP 후보는 한국 배구 최대 거포인 이경수(LG화재)다. 팀이 정규리그 3위에 그치고 플레이오프에서 삼성화재에 완패를 당했지만 개인 성적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정규리그에서 득점(521점)과 후위공격(55.59%), 서브(세트당 0.27) 부문 1위에 올랐다.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배구] 13년만에 우승한 최광희, MVP까지

    ... 선수들이 고맙습니다.트로피를 조각조각내 선수들에게 나눠주고 싶어요." 프로 13년차 KT&G 레프트 최광희가 '무관의 제왕'이라는 꼬리표를 떼낸 데다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는 겹경사를 맞았다. 최광희는 8일 프로배구 원년 코트 여자부 챔피언 결정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끈 뒤 기자단 투표에서 17표 중 12표를 얻어 임효숙(5표)을 여유있게 따돌리고 MVP에 올랐다. 최광희는 우승컵을 안은 뒤 "실감이 나지 않는다.자고 일어나 경기 준비를 해야할 것 같은 느낌이다"면서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배구] 원년리그, 절반의 성공

    원년 프로배구가 8일 대전 삼성화재의 챔피언 등극과 함께 약 80일간의 대장정을 마감했다. 4대 구기 종목 가운데 가장 늦게 프로로 옷을 갈아입은 배구는 야심차게 추진했던 신생팀 창단이 무산되고, 개막 직전까지 신인 드래프트 ... '만년 2위' 현대캐피탈은 정규리그에서 삼성화재와 2승2패의 대등한 경기를 벌이며 정규리그 1위를 차지했고,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비록 1승3패로 무릎을 꿇긴 했지만 과거처럼 일방적으로 무너지지 않고 치열한 접전을 펼치며 라이벌 구도를 확실히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김주희ㆍ최신희 맞대결 벌인다

    '작은 거인과 얼짱복서가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한국이 배출한 여자프로복싱 세계챔피언인 김주희(19)와 최신희(22.이상 현풍F&B)가 오는 10월 운명을 건 한판 승부를 벌인다. 현풍프로모션의 황기 대표는 "한국여자복싱의 ... 전달했고 양측이 흔쾌히 동의했다. 김주희는 지난해 12월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주니어플라이급 세계타이틀 결정전에서 멜리사 셰이퍼를 꺾고 불과 18세의 나이로 세계 최연소 여자프로복싱 챔피언에 오른 `작은 거인'이다. `얼짱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배구] (이모저모) 양팀 사령탑, 동상이몽

    0...8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벌어진 프로배구 원년 챔피언결정전 4차전을 앞두고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와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사령탑이 각오를 밝혔다. 전날 승리로 2승1패를 기록, 원년 챔피언에 8부 능선까지 근접한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은 홈에서 원년리그의 마침표를 찍고 우승 축포를 터트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신 감독은 "발목을 다친 최태웅이 오늘도 스타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다른 대안이 없지 않느냐"면서 "겨울리그 8연패를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프로배구] 삼성화재, 원년 챔프 등극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대망의 프로배구 원년 챔피언에 등극했다. 삼성화재는 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벌어진 라이벌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의 프로배구 2005 KT&G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월드스타' 김세진의 맹활약을 앞세워 3-1(25-21 24-26 25-23 26-24)로 눌렀다. 삼성화재는 이로써 챔프 전적 3승(1패) 고지에 선착, 감격의 원년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대전=연합뉴스) 현윤경기자 ykhyun14@yna....

    연합뉴스 | 2005.05.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