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71-3980 / 4,6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아시아시리즈서 삼성과 대결 전망

    ... 가동하며 팀의 2연승에 큰 힘을 보탰다. 롯데는 앞으로 2승만 거두면 11월 10일부터 도쿄돔에서 벌어지는 아시아챔피언 결정전인 아시아시리즈에 일본 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롯데는 일본시리즈 사상 처음으로 이틀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이라는 ... 우승한 바 있다. 일단 롯데가 2연승을 하는 과정에서 이승엽의 활약은 분명 돋보였다.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9타수 1안타(타율 0.111)로 극히 부진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당초 예상을 깨고 이승엽이 선발 ...

    연합뉴스 | 2005.10.24 00:00

  • 이승엽 대신 파스쿠치 선발 나설듯

    ... 파스쿠치는 이후 이승엽과 바통터치, 2군에서 쭉 머물다 시즌 말미 1군에 올라왔다. 올 시즌 1군 경기 33경기에 출장, 8홈런을 기록했다. 밸런타인 감독은 1차전 선발이 좌완 이가와 게이인 점을 고려, 소프트뱅크와의 퍼시픽리그 챔피언결정전 때처럼 좌완 선발이 나올 경우 우타자를 7명이나 집어 넣는 라인업을 구상 중인 것으로 보인다. 2차전 한신의 선발 역시 좌완 시모야나기 쓰요시가 나설 것으로 보여 이승엽은 홈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벌어지는 2경기에서 선발 출장이 ...

    연합뉴스 | 2005.10.22 00:00

  • 여자복서 손초롱, `세계최연소 챔프 도전'

    10대 소녀복서 손초롱(18.성남체)이 최연소 여자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자리를 노린다. 손초롱은 다음달 12일 성남 서울보건대학 특설링에서 열리는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미니멈급 세계타이틀전에서 미국의 멜리샤 쉐이퍼(미국)와 ... 18세11개월의 기록을 깨게 된다. 더구나 손초롱의 상대인 쉐이퍼는 지난해 김주희가 최연소 챔프에 오를 당시 타이틀 결정전을 벌였던 상대라 손초롱의 각오는 그 어느 때보다 비장하다. 한양여자대학 사회체육과 새내기인 손초롱은 2002년 ...

    연합뉴스 | 2005.10.21 00:00

  • 이승엽, 재팬시리즈 1~2차전 선발 출장 불투명

    ... 올 시즌 한신 선발진 중 가장 많은 172⅓이닝을 던져 13승(9패) 방어율 3.86을 기록했다. 시모야나기는 15승(3패)으로 리그 다승 1위를 차지했다. 방어율은 2.99. 이승엽은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퍼시픽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좌완 스기우치 도시야가 나왔던 1차전과 5차전에서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이런 전례로 비춰볼 때 올 시즌 128번이나 타순표를 고쳤던 바비 밸런타인 감독이 이승엽을 재팬시리즈 1~2차전에서 대타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여자복서 김주희, 내달 12일 2차 방어전

    세계 최연소 여자프로복싱 세계챔피언 김주희(거인체)가 다음달 12일 2차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현풍프로모션은 김주희가 다음달 12일 오후 1시 성남실내체육관에서 미국의 마리안 츄리카와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주니어플라이급 ... 통틀어 처음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 특히 김주희와 최신희가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고 정원미와 손초롱이 챔프 결정전을 이길 경우 한국은 무려 4명의 여자 세계챔피언을 보유하게 된다. 황기 현풍프로모션 대표는 "4체급의 세계타이틀전을 ...

    연합뉴스 | 2005.10.17 00:00

  • 이승엽, 대타로 나와 범타

    이승엽(29.롯데 마린스)이 대타로 나와 범타로 물러났다. 이승엽은 16일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열린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일본 프로야구 퍼시픽리그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2-3으로 뒤진 7회초 2사 1루에서 2번 오오스카 아키라의 대타로 나와 상대 좌완투수 미쓰세 고지의 6구째 직구에 방망이를 돌렸지만 2루 땅볼에 그쳤다. 롯데는 소프트뱅크에 2-3으로 역전패했다. 소프트뱅크의 파나마 출신 외국인 선수 즈레이타는 ...

    연합뉴스 | 2005.10.16 00:00

  • 이승엽, 챔프전 첫 안타.득점

    이승엽(29.지바 롯데 마린스)이 챔프전 첫 안타와 첫 득점을 신고하며 슬럼프 탈출을 알렸다. 이승엽은 15일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벌어진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스 호크스와의 퍼시픽리그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3차전에서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챔프전 들어 첫 안타이자 첫 득점으로 특히 이승엽의 이날 안타는 팀 선취점의 기폭제가 돼 영양가 만점이었다. 하지만 롯데는 4-0으로 승리가 유력시 되던 9회말 ...

    연합뉴스 | 2005.10.15 00:00

  • 이승엽-마쓰나카-술레타, 동반 부진

    일본프로야구 퍼시픽리그 챔피언 결정전에서 지바 롯데 마린스가 리그 우승에 1승만을 남겨 놓은 가운데 이승엽(29), 마쓰나카 노부히코, 훌리오 술레타(이상 소프트뱅크 호크스)등 양팀의 주포 3명이 약속이나 한 듯 동반 부진에 빠져 있다. 이승엽은 13일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벌어진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4연타석 삼진의 수모를 맛봤다. 이날 소프트뱅크의 선발투수는 16승(1패)을 올린 우완 사이토 가즈미였다. 지난 9월 19일 이승엽은 사이토로부터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이승엽, 챔피언전 4연타석 삼진

    이승엽(29.지바 롯데 마린스)이 일본프로야구 퍼시픽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4연타석 삼진을 당하며 극심한 부진을 보였다. 이승엽은 13일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벌어진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퍼시픽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무안타 4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전날 1차전에서 좌완 스기우치 도시야의 등판으로 출전이 좌절됐던 이승엽은 이날 긴장한 탓인지 매번 삼진을 당해 아쉬움을 남겼다. 2회 1사에 첫 타석에 들어선 ...

    연합뉴스 | 2005.10.13 00:00

  • 롯데 마린스, 챔피언전 첫 승.. 이승엽 결장

    이승엽(29)의 소속팀 지바 롯데 마린스가 리그 챔피언전 1차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얻었다. 롯데는 12일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벌어진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퍼시픽리그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4-2로 이겨 5전 3선승제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기대를 모았던 이승엽은 이날 출장하지 못했다. 이날 아침 일본 언론의 보도대로 바비 밸런타인 롯데 감독은 리그 최고 좌완인 스기우치 도시야를 공략하기 위해서 선발 라인업에 우타자를 7명이나 포진시켰고 ...

    연합뉴스 | 2005.10.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