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11-4420 / 4,4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95하이트배 프로축구, 6일 개막 .. 6개월간 열전 돌입

    ... 나눠 팀당 각 14게임씩 모두 28게임을 소화한 뒤 오는 11월4일과 11일 양대 리그 우승팀끼리 2차전으로 챔피언을 가린다. 전기리그는 유공-일화를 개막전으로 오는 7월29일까지, 후기리그는 8월19일 시작해 10월21까지 ... 혹은 16일)에 열린다. 리그별 우승팀에는 각각 우승상금 5,000만원씩이 지급되며 리그 1위끼리 대결하는 챔피언 결정전 역시 우승트로피와 함께 5,000만원이 주어져 모두 1억원의 상금을 획득하게 된다. 또 올해 처음으로 ...

    한국경제 | 1995.05.04 00:00

  • 허재/정은순 농구대잔치 MVP 선정 .. 대한농구협회

    ... 가운데 가장많은 표를 얻어 각각 올해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6일 발표했다. 정규시즌에서 "베스트 5"와 "수비 5"에 선정된 허재는 지난 1일 남자부 챔피언결정 4차전에서 혼자 41점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 소속팀인 기아자동차를 2년만에정상에 올려놓는데 결정적인 공을 세웠다. 정은순도 삼성생명이 SKC에 패해 준우승에 그쳤으나 부상중임에서도 팀을 챔피언결정전까지 끌어올린 점이 높이 인정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7일자).

    한국경제 | 1995.03.06 00:00

  • [농구대잔치] SKC, 감격의 첫 우승 .. 012배 여자부 결정전

    SKC가 사상 첫 농구대잔치 정상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 SKC는 3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 94~95 농구대잔치 여자부 챔피언 결정 5차전에서 정선민이 상대 골게터 정은순을 16득점으로 묶고 유영주(20득점 6리바운드) 김지윤(17득점)이 내외곽에서 골을 터뜨려 삼성생명을 67-60으로 꺾었다. 이로써 SKC는 5전3선승제에서 1,2차전을 패한뒤 나머지 3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하는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지난 83년 ...

    한국경제 | 1995.03.04 00:00

  • [농구대잔치] SKC, 삼성생명 제압 .. 012배 여자부 결정전

    여자부 패권이 짙은 안개속에 숨었다. SKC는 1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 94~95 농구대잔치 여자부 챔피언결정 4차전에서 신인왕 가드 김지윤(20득점)과 유영주(27득점)의 투혼 을 발판으로 삼성생명을 67-57로 제압했다. 사상 첫 정상 제패를 노리는 SKC는 이로써 2패후 내리 2연승을 기록, 오는 3일 벌어지는 5차전에서 마지막 승부를 벌이게 됐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일찌감치 표가 매진된 가운데 3.1절 휴일을 ...

    한국경제 | 1995.03.01 00:00

  • [농구대잔치] 삼성전자/SKC 벼랑 탈출 .. 012배 결승 3차전

    삼성전자와 SKC가 나란히 2연패끝에 1승을 올려 벼랑에서 탈출했다. 삼성전자는 27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 94~95 농구대잔치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종료 32초전 터진 노장 김현준(12득점)의 3점슛 으로 결승점을 삼아 기아자동차를 74-72로 제압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가 끝난뒤 기아는 심판판정이 삼성전자쪽에 치우쳤다며 정식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또 여자부에서 SKC는 이유진(23득점 3점슛 5개)의 외곽슛과 정선민(14득점 ...

    한국경제 | 1995.02.28 00:00

  • [농구대잔치] SKC, 삼성생명 제압 .. 012배 여자부 결정전

    SKC는 27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 "94-"95 농구 대잔치 여자부챔피언 결정전에서 이유진(23득점 3점슛 5개)의 외곽슛과 정선민(14득점 9리바운드)의 골밑활약으로 정은순(26득점 10리바운드)이 분전한 삼성생명을 70-64로 제압했다. 이로써 5전3선승제의 1,2차전에서 내리 패했던 SKC는 귀중한 1승을 챙기며 기사회생, 3월1일 4차전을 갖게 됐다. 이날 경기의 4분의3을 소화한 후반 10분까지 양팀 점수는 ...

    한국경제 | 1995.02.27 00:00

  • [농구대잔치] 기아/삼성생명 "1승 남았다" .. 결승 2차전

    ... 우승에 1승씩을 남겼다. 기아자동차는 25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94-"95농구대잔치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에서 허재가 절반밖에 뛰지 못한 공백을 강동희(22득점 7어시스트)가 충실하게 메워주며 김현준의 외곽슛이 ... 기아자동차와 삼성생명은 앞으로 남은 3경기에서 1승씩만 올리면 기아는 통산 6번째로, 삼성생명은 통산 7번째로 챔피언자리에 오르게 된다. 11득점을 기록하던 "농구천재" 허재가 공격자 파울을 범하며 5반칙으로 물러난 후반 1분24초께 ...

    한국경제 | 1995.02.27 00:00

  • [농구대잔치] 삼성생명, 국민은행에 설욕 .. 012배

    ... 012배 94~95 농구대잔치 플레이오프 여자부 준결승 1차전에서 정은순 (16득점.16리바운드)의 골밑장악을 바탕으로 국민은행 특유의 조직력을 무너 뜨리고 82-64로 승리했다. 이로써 삼성생명은 국민은행과의 93~94시즌 챔피언 결정전때 당한 1승3패 와 올시즌 풀리그에서의 패배(60-62)를 설욕하며 3전2선승제에서 기선을 제 압하는데 성공했다. 막판까지 접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이날 경기는 리바운드볼 잡기에서 정은순이 단연 돋보여 일찌감치 ...

    한국경제 | 1995.02.16 00:00

  • [농구대잔치] 삼성 오누이 나란히 첫승 .. 012배

    ... 차지했다. 또 여자부에서 대잔치 통산 7회 우승을 노리는 삼성생명은 정은순 (16득점 16리바운드)의 골밑장악으로 국민은행 특유의 조직력을 무너뜨리고 82-64로 승리했다. 삼성생명은 이날 승리로 국민은행과의 "93-"94시즌 챔피언 결정전때 당한 1승3패와 올시즌 풀리그에서의 패배(60-62)를 설욕하며 기선을 제압하는데 성공했다. 산만한 공수 연결과 김재열(20득점.3점슛 6개)을 앞세운 SBS의 3점포를 막지못해 주도권을 빼앗긴 삼성전자는 전반을 ...

    한국경제 | 1995.02.16 00:00

  • 95프로축구 후원사, 현대자동차로 확정..한국프로축구연맹

    ... 현 품 5천만원 등 모두 6억5천만원을 제시한 (주)현대자동차가 낙찰됐다고 공 식 발표했다.이로써 내년 프로축구는 가칭 현대배 코리안리그로 치러지게 됐다. 정규리그는 신생팀인 전남.전북을 포함 8개구단이 팀당 14게임,모두 56게임 씩의 전.후기리그를 치러 챔피언 결정전을 갖는다. 프로연맹은 지난 28일 공개입찰 신청서를 제출했던 동양맥주가 전격 불참, 유찰되자 공개입찰을 하루 늦췄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31일자).

    한국경제 | 1994.12.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