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4,4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쌍둥이 사령탑' 대결 펼칠 조상현·동현…"축하만 간단히 했다"

    ... 빛났다. 199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조상현 감독이 전체 1순위로 광주 골드뱅크(현 kt)에 입단했고, 조동현 감독은 1라운드 8순위로 인천 대우(현 한국가스공사) 유니폼을 입었다. 조상현 감독은 데뷔 시즌 중 SK로 이적해 곧바로 챔피언결정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00년대 중반까지 프로농구를 대표하는 슈터로 이름을 날렸다. 그러나 조동현 감독은 한 번도 챔피언결정전에 오르지 못하고 은퇴했다. 다만, 커리어 후반만 놓고 보면, 득점력이 떨어진 조상현 감독보다 ...

    한국경제 | 2022.06.21 11:45 | YONHAP

  • thumbnail
    18년간 지킨 현대모비스 벤치 떠난다…물러나는 '만수' 유재학

    ... 감독은 국가대표팀 감독도 역임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농구에 12년 만의 금메달을 안기기도 했다. '만 가지 수를 지녔다'는 뜻에서 '만수'라는 별명을 얻으며 KBL의 명장으로 거듭난 그는 현대모비스에서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 각각 6번씩 우승을 경험했다. 2012-2013, 2013-2014, 2014-2015시즌에는 KBL 최초로 챔프전 3연패를 일궈냈다. 유 감독보다 경기와 우승 횟수가 많은 감독도 없다. 정규리그에서만 1천257경기를 지휘해 ...

    한국경제 | 2022.06.20 15:50 | YONHAP

  • thumbnail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선임…유재학 감독은 총감독으로

    ... 것이 지금까지 지원해 준 구단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해 총감독을 맡겠다"고 건의했다. 구단은 "이를 적극적으로 만류했지만, 최종적으로 유 감독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유 감독은 18년간 현대모비스를 이끌며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각각 6차례씩 우승을 이뤘고, 지난해에는 프로농구 감독 최초로 통산 700승을 달성하는 대기록도 세웠다. 2022-2023시즌부터는 벤치에서 물러나 총감독으로서 경기 운영, 선수단 운영 관련 코치 육성에 초점을 두고 새로 ...

    한국경제 | 2022.06.20 13:52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스테픈 커리의 '0.14초 성공학'

    ...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8m든 하프라인이든 가리지 않고 3점슛을 명중시킨다. 지난해 말엔 NBA 최초로 개인 통산 3000번째 3점슛을 쏘았다. NBA 파이널 최다 3점슛과 최다 연속경기 3점슛 기록까지 세웠다. 올해 NBA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그의 슛 동작은 번개 같다. 공을 잡고 던질 때까지 소요 시간이 리그 선수들의 평균(0.54초)보다 0.14초 빠른 0.4초다. 그것도 예상 밖의 먼 거리에서 쏘기 때문에 상대 수비들이 맥을 못 춘다. 그의 맹활약 ...

    한국경제 | 2022.06.19 17:50 | 고두현

  • thumbnail
    "앳킨슨, NBA 샬럿 감독직 고사하고 골든스테이트 코치로 잔류"

    ... 브라운 코치가 다음 시즌 새크라멘토 킹스 사령탑에 내정된 가운데, 앳킨슨 코치가 팀에 남아 수석코치를 맡는다. 앞서 이 매체는 샬럿과 앳킨슨 코치가 4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주 NBA 챔피언결정전 기간 이 제안을 받아들였던 앳킨슨 코치는 샬럿 구단과 대화 끝에 골든스테이트에 남는 것이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뉴욕 닉스, 애틀랜타 호크스 등에서 코치로 활동한 앳킨슨 코치는 2016-2017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

    한국경제 | 2022.06.19 15:07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코인 붕괴의 전주곡 '플라이 미 투 더 문'

    ... 알 수 없는 심연으로 빠져들었고 '영원한 고원'을 주장한 피셔의 명성도 추락했다. 그의 예측 실패 이후 90여 년이 흐른 미국에서는 공교롭게도 가상화폐 버전의 고원론 찬가가 울려 퍼졌다. 지난 2월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 중계방송에는 흥미로운 광고가 붙었다. 감미로운 멜로디의 '플라이 미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이 배경 음악으로 깔렸고 많은 사람이 즐거운 표정으로 빌딩 숲을 날아다니는 장면이 등장했다. 가상화폐 ...

    한국경제 | 2022.06.19 07:07 | YONHAP

  • thumbnail
    NBA 챔피언전 MVP 커리, 모교 데이비드슨대에서 영구 결번

    미국프로농구(NBA) 2021-2022시즌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스테픈 커리(34·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모교인 데이비드슨대에서 영구 결번과 함께 명예의 전당에 가입하게 됐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데이비드슨대는 18일(한국시간) "커리가 재학 중일 때 사용했던 등번호 30번에 대한 영구 결번 행사를 8월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세 시즌 동안 데이비드슨대에서 활약한 커리는 재학 시절 ...

    한국경제 | 2022.06.18 10:59 | YONHAP

  • thumbnail
    추일승 감독 "손발 안 맞았지만, 젊은 선수들 활약 긍정적"

    ... 경기 흐름을 바꿀 수 있었다"며 "여준석과 같은 젊은 선수들의 활약도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이달 초부터 소집 훈련을 진행한 그는 "필리핀의 빠른 스피드를 잡지 못해 고전했는데 수비 쪽을 보완해야 한다"며 "최준용(SK)이 챔피언결정전까지 치르느라 시즌이 늦게 끝났지만 컨디션을 빨리 올려준 것 같다"고 말했다. 추 감독은 국내에서 치르는 이번 필리핀과 국가대표 평가전이 7월 아시아컵을 대비해 좋은 경험이 될 것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선수들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려면 ...

    한국경제 | 2022.06.17 21:52 | YONHAP

  • thumbnail
    NBA 챔프전 MVP를 향한 여정의 끝…커리어 정점에 선 커리

    앞선 세 차례 챔피언전에서는 팀 우승 이끌고도 MVP 못 받아 103-90, 점수 차가 13점까지 벌어진 경기 종료 15초 전 전의를 상실한 보스턴 셀틱스 선수들은 허리에 손을 올리고 홈구장인 TD가든 위를 어슬렁거렸다. 그때 ... 프로 선수 경력의 정점을 찍는 순간이었다. 17일(한국시간) 골든스테이트는 원정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보스턴을 103-90으로 꺾고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정상에 올랐다. 팀 통산 7번째 우승이자 2017-2018년 ...

    한국경제 | 2022.06.17 14:40 | YONHAP

  • thumbnail
    4년 만에 정상 탈환, NBA 챔피언은 골든스테이트…MVP는 커리(종합)

    ... 2패로 꺾어…팀 통산 7번째 우승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보스턴 셀틱스를 꺾고 4년 만에 챔피언 타이틀을 되찾았다. 팀 통산 7번째 우승으로, 2017-2018시즌 이후 4년 만에 NBA 왕좌를 탈환하며 2010년대 ... 2014-2015시즌부터 8시즌 동안 골든스테이트는 6번 챔프전에 올라 네 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NBA 챔피언결정전 최다 우승 기록(18회)이자 14년 만에 패권 탈환을 노렸던 보스턴은 최종 문턱에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보스턴은 ...

    한국경제 | 2022.06.17 12: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