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9,8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권훈의 골프확대경] 장타·버디쇼·짜릿한 승부…KPGA 개막전 흥행 성공

    ... 200개 이상 많아졌다. 이글도 적지 않게 나왔다. 나흘 동안 선수들은 37개의 이 글을 적어냈다. 홀인원 1개를 빼면 대부분 파 5홀에서 나왔다. 작년 15개보다 두배 이상 늘었다. 짜릿한 이글도 화제가 됐다. 디펜딩 챔피언 이재경(21)은 2라운드 때 마지막 홀이던 9번 홀(파4·358야드)에서 티샷으로 핀을 넘긴 뒤 그린 밖에서 퍼터로 15m를 굴려 이글을 잡았다. 이재경은 이 9번 홀 이글로 1타차로 컷 탈락 위기를 벗어났다. 최종 라운드 18번 ...

    한국경제 | 2020.07.07 06:00 | YONHAP

  • thumbnail
    AMG 페트로나스, 2020 F1 개막전 우승

    -발테리 보타스 1위, 팀 통산 94번째 승리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이 2020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6일 벤츠에 따르면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 소속 발테리 보타스는 5일(현지시각) 오스트리아 슈필베르크의 레드불링 서킷에서 열린 시즌 개막전에서 4.318㎞ 서킷 71바퀴를 1시간30분55초739의 기록으로 통과하며 1위에 올랐다. 같은 팀 루이스 해밀턴은 두 번째로 결승선을 ...

    오토타임즈 | 2020.07.06 14:45

  • thumbnail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은퇴 레전드 양동근 다큐 공개

    ... 울산 현대모비스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레전드' 양동근의 일대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양동근, 더 라스트 넘버 식스(THE LAST No.6)'를 6일부터 공개한다고 밝혔다. 다큐멘터리는 양동근의 농구 입문 과정부터, 6번째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은퇴하는 순간까지 모든 여정을 6편의 영상에 담았다. 먼저 공개되는 1편, '키 작은 아이, 그리고 첫 만남'에는 왜소한 체구와 작은 키 때문에 벤치에서 주전자를 나르던 양동근에 대한 친구 김도수 고양 오리온스 ...

    한국경제 | 2020.07.06 11:27 | YONHAP

  • thumbnail
    현대모비스, 다큐멘터리 '양동근, THE LAST NO.6' 공개

    ... THE LAST No.6'를 6일 오후 6시에 공개한다. 현대모비스가 양동근의 농구 인생 스토리를 시리즈 다큐멘터리 영상으로 제작해 팬들에게 선보인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17년간 한 팀에 헌신하며 정규리그 6회 우승, 챔피언결정전 6회 우승 등 현대모비스의 전성기를 이끈 선수의 은퇴를 기리는 의미에서 제작됐다. '양동근, THE LAST No.6'는 양동근의 농구 입문 과정부터 6번째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은퇴하는 순간까지의 모든 ...

    한국경제 | 2020.07.06 11:25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F1 그랑프리 선수들도 '무릎 꿇기'…인종차별 항의 동참

    ... 우리만의 방법을 선택했으며 드라이버이자 더 넓게는 F1 가족으로서 이 목표에 있어서 우리는 합심했다"고 경기 전 이같은 퍼포먼스를 한 배경을 밝혔다. F1 선수들의 '무릎 꿇기'는 흑인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F1에 입문해 최연소 챔피언 자리에 오른 루이스 해밀턴이 주도했다. 해밀턴은 최근 미국에서 벌어진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사망 사건 이후 자신도 어린 시절 인종차별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밝히고, 동료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해밀턴은 이날 앞면에는 '흑인 목숨도 ...

    한국경제 | 2020.07.06 10:53 | YONHAP

  • thumbnail
    세븐틴, 밀리언셀러→각종 차트 1위 석권…미니 7집 '헹가래' 활동 성료

    ... 기세를 몰아 가온차트 3관왕과 일본 오리콘 차트 2관왕 달성, 빌보드 ‘이머징 아티스트 차트’ 첫 진입, ‘소셜 50 차트’ 2위 기록 등 글로벌 파워를 보인 데 이어 ‘쇼! 챔피언’, ‘엠카운트다운’, ‘뮤직뱅크’, ‘쇼! 음악중심’ 1위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음악방송 4관왕에 오르는 쾌거를 이룩했다. 이처럼 데뷔 이래 꾸준히 성장을 거듭하며 이상적 ...

    스타엔 | 2020.07.06 08:12

  • thumbnail
    슈퍼레이스 3전, 김재현 '폴 투 윈'으로 시즌 첫 우승

    -예선 1등으로 폴 포지션 출발 -안정적인 주행으로 포디움 정상까지 올라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는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이 '폴 투 윈'으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5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에서 진행된 결승(21랩) 레이스에서 김재현은 41분29초468을 기록하며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전날 열린 예선에서 가장 빠른 랩 타임을 기록하며 결승 레이스를 폴 포지션에서 출발한 김재현은 ...

    오토타임즈 | 2020.07.06 07:57

  • thumbnail
    김민선 '1168일만에 우승, 조마조마하고 짜릿했던 순간'[엑's 셔터스토리]

    ...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하며 통산 5승을 달성했다. 1타 차 단독 선두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김민선5는 최종라운드 시작 전부터 연습그린에서 어프로치 및 퍼팅등을 연습하며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1번홀 10시40분 챔피언조로 시작, 시원시원한 티샷을 선보인 김민선5 10번홀에서는 강하게 부는 바람을 체크하며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시즌 첫 대회인 KLPGA 챔피언십부터 짧은 거리에서 퍼트를 하면 중간에 몸이 움찔거리는 증상이 시작되었다는 김민선. ...

    한국경제 | 2020.07.06 06:11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침묵 깬 '장타여왕' 김민선, 1169일 만에 축배

    ...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낳았던 터다. 몇 차례의 심호흡에 이어 홀 앞뒤로 여러 차례 경사를 살핀 김민선은 침착하게 홀 한가운데로 공을 밀어넣었다. 18번홀(파5)에서도 골프의 신은 그를 한 번 더 시험했다. 홀까지 약 70㎝ 남은 챔피언 퍼트 상황에서 그는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땡그랑’ 소리가 그린을 둘러싸던 적막을 깼다. 3년3개월(1169일) 만의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그는 “마지막 퍼트를 못 넣으면 다신 우승하지 ...

    한국경제 | 2020.07.05 18:03 | 조희찬

  • thumbnail
    김재현, 슈퍼레이스 3R 슈퍼 6000 클래스 '깜짝' 폴 투 윈

    '다크호스' 김재현(25·볼가스 레이싱)이 쟁쟁한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에서 '깜짝' 폴 투 윈(예선 1위·결승 1위)에 성공했다. 김재현은 5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21랩)에서 열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결승에서 41분 29초 468을 기록, 김종겸(41분 35초 120)과 조항우(41분 39초 019·이상 아트라스BX)를 ...

    한국경제 | 2020.07.05 17: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