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5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희진X황희X연우, '달리와 감자탕' 합류…김민재X박규영X권율과 호흡

    배우 김민재와 박규영, 권율이 합류해 화제를 모은 ‘달리와 감자탕’에 황희와 연우가 캐스팅돼 두근두근 청춘 로코 드림팀을 완성했다. 여기에 90년대 하이틴 스타에서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우희진이 처세술 ‘갑(甲)’ 큐레이터이자 ‘박규영 지키미’로 변신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달리와 감자탕’은 김민재와 박규영, 권율에 이어 우희진, 황희 그리고 연우까지 ...

    스타엔 | 2021.04.22 08:41

  • thumbnail
    황희-연우, '달리와 감자탕' 합류…김민재X박규영X권율과 호흡

    배우 김민재와 박규영, 권율이 합류해 화제를 모은 '달리와 감자탕'에 황희와 연우가 캐스팅돼 두근두근 청춘 로코 드림팀을 완성했다. 여기에 90년대 하이틴 스타에서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우희진이 처세술 '갑(甲)' 큐레이터이자 '박규영 지키미'로 변신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달리와 감자탕'은 김민재와 박규영, 권율에 이어 우희진, 황희 그리고 연우까지 신구 조화를 이룬 주요 배역 캐스팅 완료 소식을 알려 작품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

    한국경제TV | 2021.04.22 08:10

  • thumbnail
    이열음 '알고있지만' 합류, 송강 전 여자친구 役 [공식]

    ... 돌아오게 되면서 극의 긴장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이열음은 2013년 '더 이상은 못 참아'를 시작으로 '드라마스페셜'의 '중학생 A양' 주인공으로 발탁되면서 단숨에 화제를 모았다. 이어 '고교처세왕', '가족을 지켜라',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간택-여인들의 전쟁' 등에 출연했다. 특히 '간택'에서 어린 시절 예동들의 괴롭힘으로부터 자신을 구해준 왕에 대한 연심을 ...

    텐아시아 | 2021.04.07 10:50 | 김소연

  • thumbnail
    '빈센조' 옥택연→조한철, 분노 유발 '긴장감 메이커' 빌런즈 집중탐구

    ...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빈센조를 만나는 장한서의 모습이 포착되며, 장준우를 치려는 그의 계획이 계속될 것을 암시했다. 내면의 야망을 꺼내놓은 그의 움직임은 어떤 결과를 가져올까. 장한서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 판 읽기 선수! 처세왕 능구렁이 빌런 한승혁 장준우에게 최명희가 있다면, 장한서에게는 한승혁이 있다. 막강한 인맥과 정보력을 쥐고 있는 한승혁은 줄타기에 능한 능구렁이 빌런. 바벨의 공식 쓰레기처리반인 그는 일련의 사건들을 겪고 위험한 장준우 대신 자신이 ...

    스타엔 | 2021.04.03 09:55

  • thumbnail
    동화책 읽기 딱 좋은 '집콕' 시대…아동서부터 어른 동화까지 '봇물'

    ... 이어지면서 지난주 교보문고 해외문학 12위에 올랐다. 아예 어른 동화 콘셉트로 출간한 책들도 나오고 있다. 문학세계사는 《어른을 위한 이솝우화 전집》을 내놨다. 우화는 어린이들을 위한 재미있는 교훈집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성인을 위한 처세의 보고임을 보여준다. 2012년 발표한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문학동네)가 16만 부 넘게 팔린 스타 시인 박준은 첫 시·그림책 《우리는 안녕》(난다)을 내놨다. 4~8세용 그림책이지만 그 옆에 ...

    한국경제 | 2021.03.21 18:27 | 은정진

  • thumbnail
    조국 "윤석열의 '살아있는 권력 수사'는 기만"

    ... 조직 보위의 방패로 삼는다는 점에서 시차를 활용한 일종의 야바위 전략"이라고 했다. 이 위원은 이어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가 스스로 싸움을 포기한 사자에게 몰려들어 '우리도 살아있는 권력을 공격할 수 있다'고 으스대는 꼴"이라며 "하이에나가 초원의 무법자가 될 수 있던 비결은 강한 자에 약하고 약한 자에 강한 '강약약강'의 비굴한 처세에 있다"고 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4 16:05 | YONHAP

  • thumbnail
    얼룩말, 그림에서 꿈을 만들다

    ... 위장술이 최적화된 동물인지도 모른다. 권 작가의 그림 속 얼룩말을 보면 왠지 모르게 자꾸 눈과 마음이 가는 이유이기도 하다. 얼룩무늬가 부러워서 그렇다. 무던하게 어우러지면서도 적절한 거리는 유지하고, 내면의 성격도 적당히 숨겨가며 처세할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얼룩말의 무늬만 빌릴 수만 있다면 말이다. “작품 속에 설정해 놓은 가상의 풍경 속에서 얼룩말로 대치된 저 자신도 가상 여행을 합니다. 얼룩말은 본인이 바라는 문지기일 수도 있고, 안내자일 ...

    한국경제 | 2021.03.03 12:51 | 배현정

  • thumbnail
    '빈센조' 곽동연, 옥택연에게 절대복종 '소름 엔딩'

    ... 고조시켰다. 곽동연은 허세에 찬 표정과 똘끼 가득한 눈빛, 화를 억누르지 못하는 예민한 태도로 죄의식 없이 악행을 저지르는 장한서의 빌런미를 극대화했다. 반면 장준우의 지시에 한치라도 벗어날까 두려워하며 복종하는 모습은 장한서의 처세를 극명하게 나타내 캐릭터를 치밀하게 표현해냈다. 이처럼 곽동연은 탄탄한 연기로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배가시키며 신흥 믿보배의 저력을 뽐냈다. 극 중 장한서가 가진 악랄함과 똘끼, 그 이면에 숨겨진 이야기까지 캐릭터의 서사를 입체적으로 ...

    텐아시아 | 2021.03.01 16:07 | 신소원

  • thumbnail
    권나라, 첫 사극 '암행어사'로 확실히 증명한 2가지 #멀티플 배우 #시청률 프린세스

    ... 등장해 화려한 의상 소화력과 미모는 물론 양반 앞에서도 할 말은 다 하는 '센 캐' 매력을 뽐내 시작부터 시선을 강탈했다. 어사단에 합류한 뒤에는 눈에 띄지 않으려 남장을 하고, 새로운 사건을 만날 때마다 필요한 인물로 위장하는 처세술을 자랑했다. 때때로 의욕이 앞서 위험에 처한 일도 있지만, 기민하고 대범한 '홍일점 홍다인'이라 가능한 전략들을 앞세워 어사단의 키플레이어 역할을 담당했다. 변화무쌍한 홍다인 그 자체로 분한 권나라는 한 작품 안에서 여러 번 ...

    한국경제TV | 2021.02.10 11:31

  • thumbnail
    野, '김명수 사퇴' 총공세…대법원 앞 1인 시위 돌입

    ... 시민단체에 고발까지 당한 김명수 원장은 자신의 거짓말에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미애 비대위원은 "법복을 벗고 정치를 하라"며 " 권력의 바람이 불기도 전에 알아서 엎드릴 줄 아는 김명수식 처세술이라면 지금 당장 민주당에 입당한다 해도 조금도 어색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김 비대위원은 "사법의 정의와 자존심을 권위에 바친 것이 다르지 않다"며 김 대법원장을 베네수엘라의 루이사 에스텔라 모랄레스 전 ...

    한국경제 | 2021.02.08 11: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