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천자 칼럼] 동네북 자초한 '뒷북 정부'

    “늑장 대응에 뒷북 대책으로 허둥대다 이 지경이 됐다. 지역사회 감염 사태가 속출하고 육·해·공군까지 뚫렸다.”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처 방식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교육부도 개학을 코앞에 둔 어제서야 “자체 코로나19 대응조직을 장관 중심의 ‘대책본부’로 확대·개편한다”며 ‘뒷북’...

    한국경제 | 2020.02.21 18:02 | 고두현

  • thumbnail
    [천자 칼럼] '세균 온상' 손잡이와 버튼

    사람은 3분에 한 번꼴로 얼굴에 손을 댄다. 한 시간에 20회가 넘는다. 무의식중에 코와 눈, 입을 만지는 손은 감염병을 옮기는 주요 매개체다. 문을 열 때나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를 때, 마스크를 쓸 때 손에 묻은 바이러스가 눈·코·입의 점막을 통해 침투한다. 심각한 역병뿐만 아니라 일상의 독감 바이러스, 대장균, 포도상구균까지 전파한다. 사람이 몰리는 곳에는 세균이 많을 수밖에 없다. 손이 제일 많이 닿는 곳은 출입...

    한국경제 | 2020.02.20 18:34 | 고두현

  • thumbnail
    [천자 칼럼] '100세 시대'의 45세 명퇴

    공자는 마흔에 불혹(不惑), 쉰 살이 되면서 지천명(知天命)의 경지가 됐다고 했다. 성인 반열에 드는 대사상가가 말년에 남긴 예지와 성찰의 회고다. 보통 사람이 쉽게 도달하기 어려운 달관이겠지만, 2500여 년 전 시대상을 유추해보면 수긍도 된다. 무엇보다 해마다 반복되는 농경이 주축이었던 고대에는 사회도, 개인의 삶도 훨씬 단순했을 것이다. 수명이 길지 않던 시대여서 40~50세면 자연스럽게 사회적으로 노장 그룹에 들어섰을 만하다. 과학과 ...

    한국경제 | 2020.02.19 18:27 | 허원순

  • thumbnail
    [천자 칼럼] '팬덤 정치'의 늪

    ... 테러를 당했다. 도를 넘는 팬덤은 ‘양날의 칼’로 작용한다. 그 칼날은 중요한 선거 앞에서 더욱 날카로워진다. 맹목적인 추종과 독선이 쌓이면 눈앞의 작은 전투에서 이기고 큰 전쟁에서 패할 수 있다. 여당이 비판 칼럼을 쓴 교수를 고발했다가 취하한 뒤 재차 고소를 강행한 극성 지지자들을 두고 당내에서조차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건강한 정치는 맹목적인 팬덤의 ‘독’이 아니라 합리적인 이성의 ‘약’을 먹고 자란다. ...

    한국경제 | 2020.02.18 18:31 | 고두현

  • thumbnail
    [천자 칼럼] 제주살이 꿈과 현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주도가 몸살을 앓고 있다. 평소 제주를 찾는 외국인의 60%가량이 중국인이라는 점이 부각되면서 관광객이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도 관광협회에 따르면 호텔 렌터카 등 부문별로 관광 예약의 30~80%가 취소됐다. 지난 4일부터 외국인 무비자 입국은 일시 중단됐고 제주를 찾는 내국인도 전년에 비해 40% 이상 줄었다. 제주를 위협하는 것은 코로나뿐이 아니다. 많은 육지인의 ‘로망&rsq...

    한국경제 | 2020.02.17 17:57 | 김선태

  • thumbnail
    [천자 칼럼] '위생강국' 日의 굴욕

    “배 안에 이대로 있다가는 전멸할 것 같다. 빨리 전원 검역을 시행해서 우리를 풀어달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서 어제 ‘코로나19’ 감염자가 70명이나 늘어나자 승객들의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크루즈 내 확진자는 350명을 넘어섰다. 승선 인원 3700여 명의 10%에 육박하는 규모다. 일본 본토에서도 확진자가 50명 이상 나와 전체 감염자는 400명을 돌파했다. 일본 정부가 어제...

    한국경제 | 2020.02.16 17:13 | 고두현

  • thumbnail
    [천자 칼럼] 우한교민에 전달된《다, 괜찮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발병지인 우한을 비롯해 봉쇄된 중국 도시들 형편이 말이 아니다. 집단주거 건물은 아예 폐쇄 관리되고 있고, 생필품 부족에 따른 어려움도 크다고 외신들이 전하고 있다. 안 그래도 ‘전시상황’처럼 통제된다는 판에 그제는 후베이성 보건당국이 하루 새 확진자가 10배 늘어났다고 발표해 한국까지 다시 긴장시켰다. “통계기준을 바꿨기 때문”이라는 설명이 미덥지 않다. 투자와 부채, 자산과...

    한국경제 | 2020.02.14 17:55 | 허원순

  • thumbnail
    [천자 칼럼] 실리콘밸리식 성과 보상

    “시야를 넓히고 멀리 봐야 좁은 곳도 잘 볼 수 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을 훈련시킬 때 늘 강조했던 말이다. 축구선수에게만 해당하는 얘기가 아니다. 기업 경영에서도 멀리 보고 ‘큰 그림’을 그리는 장기 안목이 중요하다. 피터 드러커는 “단기 결과 위에 또 단기 결과를 쌓는 것만으로는 장기적인 성과를 얻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장기 성과를 얻...

    한국경제 | 2020.02.13 18:22 | 고두현

  • thumbnail
    [천자 칼럼] 시진핑과 리셴룽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 이후 처음 베이징의 한 병원을 방문한 것은 지난 10일이다. 첫 환자가 발생한 뒤 두 달 동안 시 주석이 주로 한 일은 내부 단속과 언론 검열, 감시 강화, 정보 은폐 등 권위주의적인 통제였다. 그는 “전염병 통제법을 엄격하게 시행해야 한다”며 강력한 처벌을 강조했다. 그의 현장 방문을 전후해 후베이성과 인근 지역 보건 관료 340여 명이 처벌을...

    한국경제 | 2020.02.12 18:12 | 고두현

  • thumbnail
    [천자 칼럼] '오스카 영광'의 숨은 주역들

    “이젠 문화야. 그게 우리의 미래야. 멀티플렉스도 짓고 영화도 직접 제작하고…. 아시아의 할리우드가 되자는 거지.” 1995년 3월 이재현 CJ그룹 회장(당시 제일제당 상무)이 누나인 이미경 CJ 부회장(당시 이사)과 미국행 비행기에서 나눈 대화다. 삼성에서 독립한 지 얼마 안 된 그때 이 회장은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의 미국 제작사 드림웍스에 3억달러(약 3564억원)를 투자하며 아시아 배급권을 따냈다. ...

    한국경제 | 2020.02.11 18:26 | 고두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