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9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년 연속 영업이익률 UP 철강주는 포스코. 왜?

    [한경탐사봇] 한국 주식 시장에 상장된 철강 관련주 가운데 2년 연속 영업이익률이 증가한 유일한 철강 관련 기업은 포스코(005490)로 조사됐다. 한경탐사봇의 탐색 결과 포스코는 철강 업계에서 유일하게 3년 연속 영업이익률이 증가했고 지난해 8.53%로 업계 1위를 2년 연속 업계 1위를 유지했다. 이어 현대제철(004020)(4.94%), 세아베스틸(001430)(1.71%), 세아홀딩스(058650)(2.27%) 순이다. 포스코의 영업...

    한국경제 | 2019.03.21 09:54 | 한경탐사봇

  • 설연휴 앞둔 증시...팔고갈까 들고갈까

    ... 여전히 협상중일 것이라고 본다면 시장 자체는 나쁘지 않다. 다만, 많이 올라와있기 때문에 박스권 상단이란 생각을 하고 실적이 호전되는 종목들 위주로 대응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설 연휴 이후 주목해야 할 종목으론 건설과 철강주가 꼽혔습니다. 해외 수주와 판매 호조에 따른 이익의 안정성에 미·중 무역분쟁마저 완화될 경우 급격한 반등이 기대된다는 설명입니다. 아울러 올해 1분기 중 중국의 경기부양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중국 관련 소비주에 대한 관심도 조언합니다. ...

    한국경제TV | 2019.02.01 10:36

  • thumbnail
    '24兆 예타' 면제…중소형 건설株 "때는 왔다"

    ... 평가했다. 사업 진행 시 시멘트 출하량이 늘 전망이어서 시멘트주도 수혜가 예상된다. 이날 성신양회(16.87%) 한일시멘트(10.80%) 아세아시멘트(10.30%) 등 시멘트·레미콘 업체도 주가가 급등했다. 철강주도 예타 발표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포스코(6.15%)를 비롯해 동국제강(6.53%) 세아제강(2.30%) 등이 동반 상승했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SOC 공사가 증가하면 침체됐던 건자재 수요도 늘어나 건설업종 ...

    한국경제 | 2019.01.30 17:45 | 김동현

  • thumbnail
    "철강업황 바닥 신호"…포스코·현대제철 반등

    주요 철강주가 새해 들어 모두 반등하며 산뜻하게 출발하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 완화 분위기 속에 국내외 증시가 오른 영향이지만 철강 업황에 바닥이 보인다는 분석도 반등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중국 철강 가격 하락과 위안화 약세가 멈추면서 중국발 저가 수출 물량에 대한 우려가 잦아들고 있다. 철강주 일제히 반등 15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포스코는 6500원(2.60%) 오른 25만6500원에 마감했다. 현대제철(3.35%)과 세아제강(3.90%), ...

    한국경제 | 2019.01.15 18:05 | 임근호

  • [특징주] 철강주, 중국 지준율 인하 소식에 급등

    ... 처음으로 지준율을 1%포인트 인하했습니다. 권순우 SK증권 연구원은 "국내 철강 관련주가 상승한 데에는 중국 지준율 인하로 인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면서 "오는 3월에 예정돼 있는 전인대와 양회가 열리는 점도 철강주에 호재로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 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 ㆍ 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 ...

    한국경제TV | 2019.01.07 10:17

  • thumbnail
    철강株 한파…목표가 줄줄이 하향

    주요 증권사가 철강주의 목표가격을 줄줄이 낮추고 있다. 철강 업황 우려로 올해 첫 개장일인 2일에도 포스코가 2년2개월 만의 최저가로 떨어지는 등 주요 철강주가 일제히 하락했다. 포스코는 이날 6000원(2.47%) 내려간 23만7000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16년 11월 이후 최저가다. 현대제철과 동국제강도 이날 각각 2.76%, 2.35% 하락했다. 철강업종 전방산업인 건설 등의 국내 경기가 부진한 상황에서 중국 동절기 감산 영향으로 ...

    한국경제 | 2019.01.02 17:53 | 노유정

  • 연말 `큰손` 매물폭탄 `우려`…중소형주 `비상`

    ... 불확실성 확대와 맞물려 국내 증시의 수급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이들 대주주 양도세 회피 물량까지 더해질 경우 국내 증시에 적잖은 부담이 일 전망입니다. 일단 시장에선 개인 매수세가 활발했고 올해 상승폭이 컸던 일부 남북경협주와 철강주, 그리고 반도체재료주 등의 경우 대주주 요건에 근접한 개인투자자의 수가 크게 증가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태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 "연초 대비 많이 오른 종목들, 경협주라든지 그런 종목들은 기관 보다는 개인투자자들이 ...

    한국경제TV | 2018.12.12 09:57

  • thumbnail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음식료·통신株로 몰려

    ... 경기민감주에 밀려 주목받지 못했지만 최근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신진호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에쿼티부문 대표는 “경기민감주 중 상당수가 내년 1분기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을 낼 가능성이 크다”며 “정보기술(IT), 화학, 철강주 등이 조정받으면서 자금이 인터넷, 통신, 음식료 등 경기방어주 쪽으로 흘러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2.05 17:43 | 최만수

  • [월가브리핑] 미중 휴전...자동차·철강주 강세

    ... 대통령의 트위터 글에는 상세한 내용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미국 자동차에 대한 관세가 완전히 철폐 되는 것 인지 아니면 단순히 세율을 낮추는 것인지 모르겠다. 또 시행이 된다면 언제부터 인지도 불확실 하다" 고 꼬집었습니다. 철강주 올해 30% 하락...오늘은 관심↑ 중국, 전 세계 철강 수요 절반 차지 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철강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반에크 벡터즈 철강 ETF는 2.5%, 상승했고 US Steel은 1.9%, AK Steel은 6% ...

    한국경제TV | 2018.12.04 07:58

  • thumbnail
    주가 비실대던 철강, '휴전' 최대 수혜주로

    미·중 무역분쟁 완화 소식에 포스코 등 주요 철강주가 3일 일제히 급등했다. 올 들어 철강사 주가를 짓눌렀던 ‘중국발(發) 공포’가 상당 부분 해소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포스코는 1만2000원(4.85%) 상승한 25만9500원에 마감했다. 현대제철(6.61%), 동국제강(8.05%), 세아제강지주(4.49%) 등 다른 철강회사 주가도 대부분 올랐다. 올해 철강주는 무역분쟁 우려가 제기된 ...

    한국경제 | 2018.12.03 18:13 | 오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