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3,7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장수 용광로' 포항 1고로 48년 만에 역사 속으로

    철강업계 "상징성 커 착잡, 대형화·스마트화 추세 맞춘 것" 국내 최장수 고로인 '포항제철소 1고로'가 48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포스코가 지난 21일 2분기 실적발표 설명회를 통해 내년에 포항 1고로를 폐쇄하겠다고 밝히면서 업계에 반향이 일고 있다. '대한민국 경제국보 1호'라는 타이틀이 있을 정도로 포항 1고로가 갖는 상징성이 큰 데다, 현재 국내 철강 산업의 대형화·스마트화 추세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는 점에서다. 포항 1고로는 ...

    한국경제 | 2020.07.22 11:56 | YONHAP

  • thumbnail
    영암 대불산단, 해상풍력발전 기자재 생산 전진기지로 발돋움

    ... 규모의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한다. 이에 세계 최고의 조선업 기술력을 자랑하는 대불국가산단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핵심 기자재인 파운데이션 재킷, 블레이드 등 풍력발전시설 제조에 기존 대불산단 해양 철강 제조기술의 접목이 매우 용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적정한 추가 설비투자로 대불산단 내에 풍력발전 기자재 생산 가능 업체가 많이 들어서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선박 블럭 제조업체들이 입주해 있는 대불국가산단이 해상풍력단지 기자재 ...

    한국경제 | 2020.07.22 10:37 | YONHAP

  • thumbnail
    '영풍' 5% 이상 상승, 전일 종가 기준 PER 4.0배, PBR 0.2배, 저PER, 저PBR

    ◆ Valuation - 전일 종가 기준 PER 4.0배, PBR 0.2배, 저PER, 저PBR 전일 종가를 기준으로 이 종목의 PER는 4.0배, PBR은 0.2배이다. PER는 철강및금속업종의 평균 PER -14.2배 대비 +18.2배 높은 수준으로 업종 내에서 하위 30%에 있고, PBR은 철강및금속업종의 평균 PBR 0.6배 대비 -0.4배 낮은 수준으로 업종 내에서 하위 9%에 위치한다. 이 종목은 코스피 전체에서 PER와 PBR이 ...

    한국경제 | 2020.07.22 10:33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코스피, 혼조세 출발…2,230선 등락(종합)

    ... 순환매가 빠르게 진행됐는데, 이는 한국 증시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개인이 1천540억원 순매수하고 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68억원과 821억원 순매도 중이다. 업종별로는 기계(2.06%)와 철강금속(1.79%)이 1% 이상 상승하고 있고, 화학(0.32%)과 의약품(0.11%)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전기전자(-0.24%), 운수창고(-1.14%), 서비스업(-0.87%) 등은 약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

    한국경제 | 2020.07.22 09:27 | YONHAP

  • thumbnail
    이달부터 달라진 자동차 수출 규정…산업부, 설명회 개최

    ... 위해 원산지 기준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자동차 수출 때 무관세를 적용받으려면 역내(미국·멕시코·캐나다 내) 생산 부품 비중을 기존 62.5%에서 75%까지 늘려야 한다. 자동차 생산에 필요한 철강·알루미늄의 70%는 북미 제품이어야 하며, 자동차 부품 생산 인력의 임금이 시간당 16달러 이상(부가급부 제외)이어야만 무관세 혜택이 주어진다. 자동차·부품 기업들은 복잡해진 원산지 기준을 해석하고 적용하는 ...

    한국경제 | 2020.07.22 07:32 | 오세성

  • thumbnail
    복잡해진 통상규범…산업부, 車·부품기업 대상 설명회

    ... 북미지역, 특히 미국으로 유치하기 위해 원산지 기준을 강화했다. 구체적으로 자동차 수출 때 무관세를 적용받으려면 역내(미국·멕시코·캐나다 내) 생산 부품 비중을 기존 62.5%에서 75%까지 늘려야 한다. 또 자동차 생산에 필요한 철강·알루미늄의 70%는 북미 제품이어야 하며, 자동차 부품 생산 인력의 임금이 시간당 16달러 이상(부가급부 제외)이어야만 무관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처럼 원산지 기준이 복잡해지면서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이를 해석하고 적용하는 데 ...

    한국경제 | 2020.07.22 06:00 | YONHAP

  •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차기 선거 불출마 선언

    ... “주력 산업인 조선과 자동차부품 등이 불황을 겪고 있지만 차츰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며 “일자리를 창출하고 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출마할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가시적인 행보는 보이지 않고 있지만 양재생 은산해운항공 회장과 최금식 선보공업 회장, 지난 선거에 나섰던 장인화 동일철강 회장도 후보군 물망에 올라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1 17:51 | 김태현

  • thumbnail
    KAIST 기술 '재활용'…재활용품 회수 로봇 공급

    ... 약 160개가 설치된 인공지능(AI) 재활용로봇 ‘네프론’ 이야기다. 네프론을 내놓은 로봇 스타트업 수퍼빈은 하버드 케네디스쿨을 나온 김정빈 대표(사진)가 2015년 6월 설립했다. 그는 2011년 중견 철강기업 코스틸의 최고경영자(CEO)를 맡기도 했다. 2015년 코스틸을 나온 뒤 사업을 하기 위해 수퍼빈을 설립했다. 당초 사업 아이디어는 폐기물을 활용한 환경사업이었다. 재활용품 보상제도가 다양한 유럽·미국의 사례를 ...

    한국경제 | 2020.07.21 17:41 | 윤희은

  • thumbnail
    코스피 연고점 경신 '눈앞'…"추가 부양책 덕에 더 오를 것"

    ... 최 센터장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생각보다 빠르지 않을 가능성과 미국 대통령 선거 불확실성에 가을께 시장이 조정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시장에선 기계, 화학, 철강, 항공, 전기·전자 등 경기 민감주가 많이 올랐다. 영국 옥스퍼드대와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초기 임상 시험에서 성공적인 면역 반응을 이끌어낸 덕분이다. 하지만 길게 보면 성장주가 더 오를 ...

    한국경제 | 2020.07.21 17:38 | 임근호

  • thumbnail
    코로나 잔혹사…포스코, 사상 첫 분기 적자 '쇼크'

    ... 실적을 발표하기 시작한 2010년 이후 최악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2분기 영업이익 1344억원) 등 자회사들이 선방한 덕분에 간신히 적자를 면했다는 분석이다. 포스코의 어닝쇼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자동차 조선 등 전방산업의 철강 수요 감소 때문이다. 김영중 포스코 마케팅전략실장은 “자동차산업 부진이 실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하반기 전망도 어둡다. 포스코는 감산에 들어가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지만 바오산강철 등 중국 철강업체들은 ...

    한국경제 | 2020.07.21 17:34 | 최만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