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24년 역사' 인천 답동성당 일대 공원으로…사업 착공

    ... 토사 밀림 방지책과 조경에 대한 세부 계획을 제출하라는 조건을 달아 허가를 내줬다. 이후 행정안전부도 중앙투자사업 재심사에서 인근 초등학교의 통학길 안전 확보를 전제로 사업을 조건부 가결했다. 인천 답동성당은 1897년 뾰족한 첨탑이 특징인 고딕양식으로 지어졌다가 1937년 외곽을 붉은 벽돌로 증축하면서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변형됐다. 이후 한국전쟁을 거치며 성당 건물이 훼손됐으나 다시 복원되면서 1981년 문화재청이 사적 제287호로 지정했다. 중구 관계자는 "이번 ...

    한국경제 | 2021.04.14 16:34 | YONHAP

  • thumbnail
    [보이는 경제 세계사] 반달족은 어쩌다 야만의 대명사가 됐을까

    ... 유스티니아누스 1세 황제가 파견한 명장 벨리사리우스의 군대는 2주 만에 카르타고를 함락시키고 반달족의 흔적을 없앴다. 이후 반달족은 다민족 제국인 동로마제국의 일원으로 흡수됐다. 반달리즘에 얽힌 오해에서 비롯된 사례가 고딕이다. 뾰족한 첨탑과 아치 등이 특징인 고딕의 본래 의미는 ‘고트족의’ ‘고트풍의’이지만 고트족과는 관련이 없다. 르네상스시대에는 중세 건축과 미술을 촌스럽다고 여겼다. 중세 예술 양식을 경멸적으로 부를 ...

    한국경제 | 2021.04.05 09:00 | 오형규

  • thumbnail
    조선총독부 지하, 남아 있는 말뚝 9천여개…제거 안 했나 못했나

    ... 끄는 것은 1995년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관련한 기록물이다. 이 기록물에는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1995∼1997년)를 위한 자문, 철거공사 과정 및 옛 조선총독부 중앙홀 벽화 보존 처리 내용 등이 담겨있다. 또 건물 첨탑의 독립기념관 이전, 중앙홀 벽화의 가치판단과 보존 처리 및 국립중앙박물관에 보존하기까지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구 조선총독부건물 철거지의 지하 말뚝 처리 계획 보고`에는 건물 부지 지하의 나무말뚝 9천388개에 대해 ...

    한국경제TV | 2021.03.23 13:35

  • thumbnail
    조선총독부 지하 말뚝 왜 제거 안 했을까…관련 기록물 공개

    ... 끄는 것은 1995년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관련한 기록물이다. 이 기록물에는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1995∼1997년)를 위한 자문, 철거공사 과정 및 옛 조선총독부 중앙홀 벽화 보존 처리 내용 등이 담겨있다. 또 건물 첨탑의 독립기념관 이전, 중앙홀 벽화의 가치판단과 보존 처리 및 국립중앙박물관에 보존하기까지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구 조선총독부건물 철거지의 지하 말뚝 처리 계획 보고'에는 건물 부지 지하의 나무말뚝 9천388개에 대해 ...

    한국경제 | 2021.03.23 12:01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팬데믹 1주년 의사당에 조기…'국가 추모일' 지정

    트뤼도 총리 "가슴 아픈 한해 잊지 않을 것"…사망 2만2천명 캐나다는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선언 1주년을 맞아 이날을 국가 지정 추모일로 지정, 희생자들을 기렸다. 하원은 이날 의사당 건물 첨탑인 '평화의 탑'에 반기(半旗)를 게양한 가운데 특별 안건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희생자를 추모하는 회의를 열었다. 또 각 주 정부의 추모행사도 곳곳에서 이어졌다고 CBC 방송 등이 전했다. 앞서 지난 9일 ...

    한국경제 | 2021.03.12 14:14 | YONHAP

  • thumbnail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위해 200살 넘은 참나무 벌목

    3월 말까지 1천그루 공수…2024년 재건 목표 달성 '불투명' 과거 프랑스 왕족의 숲에 200년 넘게 뿌리내렸던 참나무가 2019년 4월 화마로 소실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재건을 위해 희생됐다. 스포츠 자동차 경주대회로 유명한 르망을 주도로 하는 사르트 주에 있는 베르세 숲에서는 지난 8일∼9일(현지시간) 폭이 1m, 키가 20m에 달하는 참나무 여러 그루가 잘려 나갔다. 프랑스 정부는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복원에 사용할 참나무 1천여 ...

    한국경제 | 2021.03.10 19:3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취임식 전야에 미 전역 코로나 희생자 추모행사

    ... 대유행의 한가운데에서 숨진 이들을 기리고 우리 역사에서 가장 어려운 시기 중의 하나를 숙고하며 대유행을 끝내고 나라를 재건하기 위해 함께 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새롭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링컨기념관과 높이 169m의 대형 첨탑인 워싱턴 모뉴먼트 사이에 자리 잡은 리플렉팅 풀은 베르사유 및 퐁텐블로 궁전의 대운하를 본떠 만든 너비 약 51m, 길이 618m의 대형 인공 연못이다. 워싱턴DC의 대표적 명소 중 하나인 이 연못의 동쪽에서 보면 워싱턴 모뉴먼트가, ...

    한국경제 | 2021.01.01 01:17 | YONHAP

  • thumbnail
    [여기 어때] '천사의 섬' 신안 예술 여행

    ... 확인해서 방문하면 좋겠지만, 건너편에서 바라보는 작품 역시 충분히 아름다우니 크게 조바심을 낼 필요는 없겠다. 손민아 작가는 만조 때를 피해서 작업하다 보니 더 많은 제작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붉은 벽돌을 쌓아 만든 고딕 양식의 첨탑과 기와를 올린 지붕의 작품은 나선형 벽돌 종루를 갖추고 있다. 12㎞의 순례길을 무사히 걸어 온 방문객이 12번의 종을 치면 작은 여행이 끝났음을 실감하게 될 것이다. 영국 출신의 유명 사진작가 마이클 케나(Michael Kenna)도 ...

    한국경제 | 2020.12.30 07:30 | YONHAP

  • thumbnail
    [잘란잘란] 플라스틱 음료 상자 1천개로 만든 이슬람 예배당

    ... 규모와 형태, 색깔은 제각각이다. 자카르타 남부에서 끄분이데까지 30분 동안 차를 타고 가면서 대략 스무 개가 넘는 모스크를 봤는데, 흰색·푸른색·연두색, 황금색 등 건물색이 모두 달랐다. 주로 사용되는 돔 모양의 지붕과 뾰족한 첨탑은 아랍권 건축 양식에서 왔다. 코로나 상황이 아니라면 모스크는 24시간 개방돼 있다. 하루 다섯 차례 신자들이 모여 기도하는 것은 물론이고 쿠란(이슬람 경전) 교육이 이뤄지거나 시원한 대리석 바닥에 낮잠을 청하는 사람까지 주민들 ...

    한국경제 | 2020.12.11 06:06 | YONHAP

  • thumbnail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집 마당에서 세계적 소재 기업 일군 '원조 벤처인'

    서울 광화문 옛 조선총독부 철거 공사가 시작된 1995년 8월 7일. 건물의 상징이었던 첨탑을 제거하는 역사적인 순간을 지켜보던 현장 관계자들 사이에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80)이 미소를 머금고 있었다. 높이 8m, 무게가 30t에 달하는 첨탑을 절단하기 위해 사용된 줄톱에 일진다이아몬드가 첨단 기술로 개발한 ‘공업용 다이아몬드’가 촘촘히 박혀 있었다. 국내 토종기술로 일제의 잔재를 청산하는 광경은 부품·소재 전문기업 ...

    한국경제 | 2020.12.01 17:23 | 이정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