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40,5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우' 브랜드 외국에 넘어가나…法, 포스코인터 손 들어줘

    ... 위니아대우가 수차례 상표 사용료 지급을 지체했고, 갱신 조건 수용 여부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은 점을 문제로 삼았다. 또 포스코인터내셔널에 갱신 보장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해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대해 게약의 갱신을 청구할 권리가 없다고 봤다. 법원의 이번 판결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다른 업체와 상표권 계약을 체결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재 여러 업체와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측은 "대우 해외 브랜드를 ...

    한국경제 | 2020.08.05 19:51 | 이송렬

  • thumbnail
    [시론] 경영권 뒤흔들 상법개정안의 진짜 문제

    ...1.5%로 지분율을 낮추되 6개월 이상 보유 요건),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그래야 주주의 이익을 도모하고 기업 실무의 혼란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다. 소수주주권의 하나인 이사·감사해임청구권을 예로 들어 보자. 이 권리를 행사하려면 비상장회사의 주주는 발행주식총수의 3%를 가져야 한다(일반규정). 상장회사는 소액주주가 3%를 갖기 어렵기 때문에 0.25%만 가지면 되는 대신 6개월 이상 보유해야 한다(특례규정). 법무부는 ...

    한국경제 | 2020.08.05 17:31

  • thumbnail
    與 '표준임대료'까지 만지작…전문가들 "재집권 영향 미칠 정책"

    ... 상한을 법으로 정하는 것에서 나아가, 전·월세 가격 자체를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정하자는 것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 11명은 지난달 14일 임차인이 안정적으로 계약갱신을 청구할 수 있도록 권리를 보장하고 표준임대료를 근거로 임대료와 임대료 인상률을 정하는 내용의 주택임대차보호법과 주거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민주당 부동산태스크포스(TF) 단장이자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윤후덕 의원은 5일 국회에서 ...

    한국경제 | 2020.08.05 17:29 | 조준혁

  • '직원 발명 보상금' 고무줄 판결…불안한 기업들

    특허출원 등에 기여한 직원이 발명 기술에 대한 보상금을 회사에 청구하는 ‘직무발명 보상금’ 소송이 기업 경영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 되고 있다. 회사가 지급해야 하는 배상액이 재판마다 크게 달라지거나 수십 년 전의 일이 뒤늦게 문제가 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어서다. 법조계에서는 배상액 계산 시 세부 기준 등을 법에 명시해 변수를 줄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직무발명 보상금 소송에서 보상액수를 구하는 ...

    한국경제 | 2020.08.05 17:22 | 남정민

  • thumbnail
    "더 뜨거워진 강남·마포·용산…3기 신도시엔 악영향"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 강남, 용산, 마포 등 도심 지역 신규택지를 개발해 지분적립형 주택을 분양하면 30대 등 청년층이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이들이 전·월세를 살면서 청약 물량을 기다리면 계약갱신청구권제 시행 등으로 가뜩이나 고공행진 중인 전·월세값이 더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 도심 분양이 하남 교산, 남양주 왕숙 등 3기 신도시 수요까지 흡수할 것으로 우려된다. 도심 공급 늘지만 전·월세 ...

    한국경제 | 2020.08.05 17:21 | 심은지/배정철

  • thumbnail
    '직무발명 보상금' 소송 고무줄 판단에 불안한 기업들

    특허출원 등에 기여한 직원이 발명 기술에 대한 보상금을 회사에 청구하는 '직무발명 보상금' 소송은 기업 경영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대표적인 요소 중 하나다. 소송 특성상 회사가 지급해야 하는 배상액이 2,3심 가서 배로 뛰거나 20년 전 일이 뒤늦게 문제되기 때문이다. 법조계서는 배상액 계산시 세부기준 등을 법에 명시해 변수를 줄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직무발명 보상금 소송에서 보상액수를 구하는 공식은 판례에 따라 정립돼 있다. ...

    한국경제 | 2020.08.05 15:27 | 남정민

  • thumbnail
    계약연장 원하는 임차인 vs 거절 통보한 임대인…임대차법상 우선 순위는?

    ... 조치를 하지 않다가 계약기간 만료 1주일 전 갱신요구를 하는 경우 임차인의 갱신 요구는 없는 것으로 되기 때문에 계약은 종료된다. 따라서 권리행사가 필요할 경우 정해진 요건에 맞춰 미리 적극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 상가와 마찬가지로 주택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 앞으로 주택임대차에서 갱신청구권이 인정된다면 자동갱신 규정과의 법률관계 등에서 상가건물임대차의 경우를 참고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jonggyu@kbfg.com

    한국경제 | 2020.08.05 15:15

  • thumbnail
    "남편 명의 집에 아내 혼자 못 산다"…현실 외면한 정책에 분통

    정부 여당이 초스피드로 처리한 임대차 3법에서 허점이 발견되고 있다. 혈연관계가 포함되지 않은 집주인 가족이 들어갈 살 경우 실거주로 인정되지 않기 때문이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31일부터 시행된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에 따라, 집주인이 집에 실거주를 할 경우에는 계약 갱신 요구를 거절할 수 있다. 하지만 법은 갱신 거절 시 실거주 기준을 ‘임대인과 직계존속·직계비속’으로 명시하고 있다. 다시 말해 ...

    한국경제 | 2020.08.05 14:22 | 김하나

  • thumbnail
    日언론 "한국 제재 단행해야…사죄할 때까지 풀어선 안돼"

    ... "배상 명령 자체가 역사를 왜곡해 한일 양국 간 협정을 무시하는 폭거"라며 "용인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결을 같이 한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국제법 위반이라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제법 위반이므로 한국 정부가 해결해야 한다는 게 일본 정부의 입장이다. 특히 산케이는 "현금화에 따른 일본 기업의 자산이 부당하게 빼앗긴다면 ...

    한국경제 | 2020.08.05 10:27 | 강경주

  • thumbnail
    공수처 대하는 두 검사 출신 의원의 정반대 시각 [전문]

    ... 토론 관련 유상범 의원 발언 유상범 의원 : 현대법치국가는 삼권분립을 원칙으로 국가 운영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공수처는 그 어디에도 소속하지 않는 기관으로 삼권분립의 원칙을 침해했다. 수사권만 갖는 공수처의 검사에게 영장청구권을 인정한다면 헌법과 형사소송법의 원칙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한 검사 고위직 경찰이면 기소권까지 갖고 나머지 고위직 공직자에 대해서는 수사권만 갖는다. 하나의 기관에 수사대상자의 신분에 따라 행사하는 ...

    한국경제 | 2020.08.05 09:41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