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5151-125160 / 128,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개전 1년간 유상증자 허용한도 40%로 축소...증권위

    ... 유상증자한도를 현재의 50%에서 40%로 줄였다. 무상증자 허용한도는 30%가 그대로 유지된다. 또 공모주를 엉터리로 분석한 공개 주간사회사에 대해서는 일정기간의 인수 단참여 제한외에 사전지도관리계약체결등 주식주간사업무도 제한할수 있도록 해 제재의 실효성을 확보토록했다. 이와함께 기업공개 주간사계획서의 제출도 현재의 "주식인수심사청구서를 제출하고자하는 달의 1월전까지"에서 "제출일의 1월전까지"로 변경, 실질적 인 기간단축을 꾀했다.

    한국경제 | 1993.11.26 00:00

  • 베트남 수출입은행과 업무 제휴...삼성신용카드

    ... 내에서 신용카드업무를 보기로 베트남 수출입은행 과 업무제휴에 합의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양측이 업무제휴할 카드는 마스타 카드로 정해, 전세계의 마스타 카드 회 원이 베트남의 수출입은행 가맹점에서 마스타 카드를 사용할 경우 삼성측이 수출입은행을 대신해 가맹점에 대금을 지급해 주고 삼성은 대금을 회원의 마스타 카드발급은행에 직접 청구키로 했다. 삼성신용카드는 베트남 수출입은행과의 업무제휴를 계기로 동남아지역 진 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경제 | 1993.11.26 00:00

  • [사회톱]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에 산재보상..법원 첫 판결

    불법체류 외국인근로자에 대해서도 산재보상을 해줘야 한다는 법원의 첫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특별9부(재판장 이건웅 부장판사)는 26일 필리핀인 아키노 시바은(26)씨가 노동부를 상대로 낸 요양 불승인 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이같이판시,"노동부는 아키노씨에게 요양을 승인하라"며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이번 판결은 불법체류 외국근로자라하더라도 국내 근로자와 같은 근로자의 지위를 누려야 한다는 사법부의 입장을 처음 밝힌 것으로 대법원의 ...

    한국경제 | 1993.11.26 00:00

  • 불법체류 외국인도 산재보험 대상...필리핀근로자 승소

    ... 서울고법 특별9부(재판장 이건웅부장판사)는 26일 불법체류 외국인이 라는 이유로 산재보상을 받지 못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필리핀인 아키노 시바은(26)씨가 노동부 산업재해 보상심의 위원회를 상대로 낸 `요양급 여 재심사 청구 기각 결정 취소''청구소송에서 이같이 판시,"위원회는 91년 10월 아키노씨에 대해 내린 요양불승인처분을 취소하라"며 원고 승소판결을 냈다. 이번 판결은 불법체류 외국인 노동자가 근로중 당한 불이익에 대해 국 가가 이를보상을 해야 ...

    한국경제 | 1993.11.26 00:00

  • [증권톱] 공개예정기업 1년간 유상증자한도 40%로 축소

    ... 1년간 유상증자한도를 현재의 50%에서 40%로 줄였다. 무상증자 허용한도는 30%가 그대로 유지된다. 또 공모주를 엉터리로 분석한 공개 주간사회사에대해서는 일정기간의 인수단참여 제한외에 사전지도관리계약체결등 주식주간사업무도 제한할 수 있도록해 제재의 실효성을 확보토록했다. 이와함께 기업공개 주간사계획서의 제출도 현재의 "주식인수심사청구서를 제출하고자 하는 달의 1월전까지"에서 "제출일의 1월전까지"로 변경, 실질적인 기간단축을 꾀했다.

    한국경제 | 1993.11.26 00:00

  • 박승주 범양상선대표 고위층사칭 사기 1백억중 80% 회수

    ... 김문찬씨(43.구속중) 에게 속아 1백억원대의 거액을 사기당한 박승주 범양상선전대표(33)가 사기 금액중 약80%를 되찾았다. 박전대표는 이에따라 김씨를 상대로 지난 8월10일 서울민사지법에 제기했 던 1백억원의 부당이득금 반환청구소송을 지난 9월16일 취하한 것으로 뒤늦 게 밝혀졌다. 박전대표는 26일 서울형사지법 합의 23부(재판장 김황식 부장판사)심리로 열린 김씨에 대한 4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사기를 당하게 된 경위와 돈을 되돌려 받은 과정에 ...

    한국경제 | 1993.11.26 00:00

  • 신축건물 매매후 하자 매도인에게 보상책임...대법원 판결

    ...축건물을 매도하면서 하자보수를 약정한 경우 매도자는 매매당시 발견되 지 않았던 불량자재에 의한 날림공사 등 구조상의 하자에 대해서도 포괄적 으로 보상해 주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2부(주심 김주한 대법관)는 24일 고학래씨(부산시 서구 동대신 동)가 박영출씨(부산시 북구 감전2동)를 상대로 낸 건물명도소송 상고심에 서 하자보수 청구부분에 대해 원고패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깨고 사건을 부 산고법으로 되돌려 보냈다.

    한국경제 | 1993.11.25 00:00

  • 집단휴가 참여안하면 노조원 업무방해로 해고 못해

    ... 여하지않는등 업무를 방해하지 않았다면 이를 이유로 해고할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특별1부 (주심 김주한 대법관)는 25일 경남지역의료보험노동조합 위원장 소명석씨가 마산시 의료보험조합을 상대로 낸 해고무효확인청구소 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원고패소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부산고법 으로 되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 소씨가 경남도내 29개 시.군.구지역의료보험 조합 지부장들에게 쟁의발생신고 절차도 없이 집단월차휴가를 실시토록 ...

    한국경제 | 1993.11.25 00:00

  • 연행후 일반영장발부는 `불법구금' 국가서 배상마땅...대법

    ... 임의동행 형식 으로 연행한 뒤 48시간 이냉 일반 구속영장을 발부 받아왔던 수사관행에 쐐 기를 박은 것으로 주목된다. 대법원 민사1부(주심 배만운 대법관)는 24일 안기부에 연행돼 45시간만에 일반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던 전 전대협 의장 김종식씨(25.전북 전주시 서신동 49)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 , "국가는 김씨에게 1백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한국경제 | 1993.11.25 00:00

  • 대마초 상습흡연 대학생등 남녀 7명 적발...창원경찰서

    창원지검 특수부 송명석 검사는 장터에서 구입한 대마를 교내 등지에서 피 워온 조용화씨(27.부산경성대 화학 4년)와 한정훈씨(22.창원대 음악 2년) 등 20대 남녀 6명에 대해 대마관리법 위반혐의로 24일 구속영장을 청구하 고 방위병 주민수씨(21)를 같은 혐의로 군수사기관에 넘겼다. 검찰은 또 이들로 부터 말린 대마잎 1백g을 증거물로 압수했다.검찰에 따 르면 고등학교 선후배사이인 조씨등은 지난 2월 고 성군 장터에서 야생대마 를 구입한 ...

    한국경제 | 1993.11.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