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01-1010 / 1,8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모닝 브리핑] 은행들, 가계대출 목표치 '확' 낮춰…빙판길 조심

    ... 점심식사 이후 휴식시간 등 틈날 때마다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셈이다. ◆ 50대 창업 올해 15% 급증…청년층 증가율의 3배 전체 창업자 가운데 20∼30대 청년창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4년 연속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 시드니 인질극 17시간만 종료…인질범 포함 3명 사망 호주 시드니 도심 카페에서 발생한 인질극 현장을 경찰이 급습하면서 약 17시간 만에 상황이 종료됐다. 이 과정에서 인질범을 포함해 3명이 사망하고 경찰관 1명이 얼굴에 ...

    한국경제 | 2014.12.16 07:02

  • 북한, "미국은 '인권 말살 제국'" 비난

    ... 인권결의안 채택에 참여한 미국에 대해 퍼거슨 사태와 그에 대한 안팎의 비난여론을 역공의 무기로 활용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살인행위가 정당화되는 암흑사회'란 논설에서 미국 미주리주의 퍼거슨 시가 흑인 청년을 총격해 사망하게 한 백인 경찰을 불기소 처분한 사실을 거론하며 미국을 '인권말살제국'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퍼거슨 시에서 일어난 사태는 인종차별 행위가 공공연히 벌어지고 있는 인권 불모지로서의 미국의 진면모를 ...

    한국경제 | 2014.12.08 15:27 | 최인한

  • 워싱턴·시카고 등 시위 확산…"사법 시스템 균형 무너졌다"

    미국 뉴욕시 대배심이 흑인 에릭 가너(43)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목을 조르다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에게 불기소 처분을 내린 데 항의하는 뉴욕 시민 수천여명이 이틀째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워싱턴DC 시카고 보스턴 피츠버그 볼티모어 ... ‘대배심은 사기다’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를 흔들면서 밤새 시위를 벌였다.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백인 경찰관의 총격으로 사망한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을 떠올리게 하는 “총 쏘지 마!”라는 구호도 끊이지 ...

    한국경제 | 2014.12.05 21:08 | 뉴욕=이심기

  • thumbnail
    '힐링캠프' 양현석 "YG 로비설? 얼마전 경찰서에서…" 고백

    ... 입을 열었다. 양현석은 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가 마련한 차세대 리더와 청년들의 대화의 첫 번째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4'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 보내지 않는다. 누구에게 선물을 보내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양현석은 "얼마 전 경찰서에 다녀올 일이 있었다. 괜히 이상한 소문이 날까봐 경찰 출두를 벌금형으로 바꾸어 줄 수 없냐고 몇 번 말씀 드렸지만 ...

    한국경제 | 2014.12.02 08:14 | 김현진

  • thumbnail
    유희열 "YG 사건·사고 조용히 넘어간다" 발언에 양현석이…(힐링캠프)

    힐링캠프 양현석 양현석이 경찰서에 다녀온 사연을 공개한다. 1일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하는 물음프로젝트로 꾸며진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차세대 리더로 출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눈다. 이날 깜짝 게스트로 출연한 유희열은 양현석에게 "YG에서 사건사고가 일어났을 때 조용히 잘 넘어간다. 정, 재계 인맥이 대단하다는 소문이 있는데.."라고 조심스럽게 ...

    한국경제 | 2014.12.01 16:55 | 한예진

  • thumbnail
    '퍼거슨 사태'로 본 美 경찰시스템…총기 사살 기소비율 1.5%에 불과

    미국 법원이 비무장 상태였던 흑인 청년을 총으로 사살한 백인 경관에 대해 ‘죄가 없다’고 불기소하며 촉발된 ‘퍼거슨 사태’로 미국 내 뿌리 깊은 인종 갈등이 드러나면서 미국 경찰시스템도 도마에 올랐다. 고구마 덩굴처럼 얽히고 설킨 지방경찰제도의 비효율성과 비전문성이 공권력 남용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6일(현지시간) ‘숨겨진 경찰 폭력’이란 기사에서 ...

    한국경제 | 2014.11.27 20:45 | 워싱턴=장진모

  • thumbnail
    白人도 가세한 퍼거슨 시위…美 전역 급속 확산

    비무장한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18)을 총으로 살해한 백인 경관 대런 윌슨에 대해 대배심이 불기소 결정을 내리면서 촉발된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의 흑백 차별 항위 시위가 25일(현지시간)에도 지속됐다. 시위는 퍼거슨을 비롯해 ... 시위대에 자제를 호소했다. 하지만 대배심 결정에 항의하는 시위는 미 전역으로 번져가고 있다. 워싱턴DC의 백악관, 경찰청, 시의회 앞 광장에 모인 시위대는 “무고한 시민을 죽이고도 기소되지 않는 것은 미국 사회의 구조적인 ...

    한국경제 | 2014.11.26 21:34 | 장진모/이심기

  • 미국 경찰, 퍼거슨시 난동자 82명 체포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경찰은 대배심의 백인 경관 불기소 결정 후 이에 항의해 퍼거슨 시에서 난동을 부린 82명을 체포했다고 25일 밝혔다. 퍼거슨 시내에서 약탈과 방화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이날 오전 현재까지 61명을 절도와 무단침입 혐의로 입건했고, 인근 세인트루이스 시에서 상점 창문 등을 깬 21명을 검거했다. 경찰과 대치하며 격렬하게 시위를 벌이다 다친 시민 14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지난 8월9일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18)을 ...

    한국경제 | 2014.11.26 06:53 | 최인한

  • 퍼거슨 사태, 기소 상관없이 법무부는 별건 조사중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대배심이 비무장 흑인 청년을 사살한 백인 경관에 대해 24일(현지시간) 불기소 결정을 내렸지만, 이번 사건과 관련된 연방 사법당국의 조사는 2건이 계속되고 있다.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 마이클 브 라운(당시 18세)을 직접 쏴 죽인 당사자인 대런 윌슨(28) 경관과 그가 소속된 미주리 주 퍼거슨시 경찰서에 대해 두 갈래 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우선 조직 차원에서 퍼거슨시 경찰 조사는 ‘인종 프로파일링(인종적 ...

    한국경제 | 2014.11.26 06:41

  • thumbnail
    백인경관 불기소…美 퍼거슨시, 약탈·방화 '무법천지'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대배심이 24일(현지시간) 퍼거슨시에서 비무장 흑인 청년을 총으로 사살한 백인 경관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리자 흑인들이 강력 반발해 흑백 인종 갈등을 둘러싼 소요사태로 번지고 있다. 로버트 매컬러크 ... 시위를 호소했다. 하지만 퍼거슨시 흑인들의 항의시위는 순식간에 ‘폭동’으로 번졌다. 시위대가 경찰차를 불태우고, 상점 유리를 부수고 침입해 물건을 훔치는 약탈행위가 TV 화면을 타고 미 전역에 방송됐다. 시위는 ...

    한국경제 | 2014.11.25 21:09 | 워싱턴=장진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