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21-1030 / 1,1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호소카와 일본 전총리,우익청년으로부터 피습받았으나 무사

    ... 도쿄시내 니시 신주쿠에 있는 게이오 프라자호텔에서 한 우익 단체의 청년으로부터 저격을 받았으나 무사했다. 범인은 현장에서 붙잡혔다. 신주쿠경찰서에 따르면 이 청년은 이날 게이오 프라자호텔 본관 3층에 있는 로비에서 호소카와 전총리를 향해 총을 발사했다. 호소카와 전총리는 게이오프라자에서 열린 일본 신당 주최 파티에 참석 한후 돌아가는 도중 이같은 변을 당했다. 신주쿠경찰서는 현재 청년을 총도법위반혐의로 붙잡아 발포경위등을 조사중이다.

    한국경제 | 1994.05.31 00:00

  • 울진 핵폐기물 설치반대 이틀째 격렬시위...3명 추가구속

    ... 후포청년회원 10여명이 후포중고교의 정문을 가로막고 학생들의 등교를 저지해 학교수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28일 시위와 관련,시위를 선동한 혐의(집회와 시위에 관 한 법률위반)로 후포면청년회 김정광씨(32.상업.후포면 ... 후포리)등 3명을 추가로 긴급 구속했다. 한편 울진군의회는 30일오후 1시부터 울진군민회관 앞에서 "울진 핵폐기장 및 핵발전소 건설반대 울진군민 총궐기대회"를열고 시가 행진을 계획하고 있어 경찰과의 또 한차례 충돌이 예상된다.

    한국경제 | 1994.05.30 00:00

  • 서울시립대서 반미결의대회 열어...한총련

    ... 철거와 북한에 대한 미국의 부당한 핵사찰 압력을 철회 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학생들은 이날 결의문을 통해 "남북 청년의 단결과 조속한 조국 통일을 위 해 미국은 북한에 가하고 있는 부당한 압력을 즉각 철회하고 북한과의 핵사 찰 ... 한에 대한 부당한핵사찰 압력 즉각 철회 *남북청년 학생의 단결과 조속한 통일 등을 요구했다 학생들은 집회를 마친뒤 이날 오후 6시께부터 청량리를 거쳐 종로까지 행 진을 벌이려다 이를 제지하는 경찰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

    한국경제 | 1994.05.21 00:00

  • 금은방 주인, 8천만원상당 보석 가방 털려

    ... 금.은반지와 에머랄드등 귀금속 및 보석 완제품 8백여점(시가 8천만 원상당)이 든가방을 빼앗아 달아났다. 박씨에 따르면 이날 아파트 3층인 집에 들어가기 위해 2층 계단을 오르던 중 갑자기 계단위에서 내려온 20대 초반의 청년이 둔기로 머리를 때린뒤 가방을 빼앗고 그대로 달아났다는 것이다. 경찰은 범인이 박씨 집앞에서 기다렸다 범행을 저지른 점으로 미뤄 종로 3가에서 금은방을 경영하는 박씨 주변사정을 잘아는 사람의 소행인 것으로 보고 수사중...

    한국경제 | 1994.05.07 00:00

  • 총무원측이 조직폭력배 동원 혐의 포착...경찰

    조계사 폭력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종로경찰서는 1일 총무원측이 이 번 폭력사태에 폭력배를 동원한 혐의를 포착, 이 부분에 대해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폭력배들은 조계사에서 폭력사태가 발생하기 하루전 ... 자신을 조계종 총무원 규정부소속이라고 밝힌 한 승려가 결재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호텔의 한 관계자는 이들 청년들이 29일 오후 1시께 호텔을 빠져나 간 직후 총무원 소속 무송스님이라고 밝힌 승려가 찾아와 "청년들에 대한 ...

    한국경제 | 1994.04.01 00:00

  • 조계사 폭력사태관련 20여명 영장신청 방침...검찰

    조계사 총무원 폭력사태와 관련해 농성중이던 승려와 대학생 4백76명을 연행, 조사중인 경찰은 30일 단순가담자 3백39명을 훈방조치하고 1백37명에 대해서는 기물파손과 폭력행위여부 등 에 대해 정밀 조사중이다. 경찰은 이 ... 신청할 방침 이다. 경찰은 또 29일 오전 조계사 경내에서 농성중인 범승가종단 개 혁추진회(상임대표 청화스님)소속 승려 50여명을 집단폭행한 민 간인 복장의 청년들에 대해서 채증사진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 추적중이다.

    한국경제 | 1994.03.30 00:00

  • 20대 청년 마포대교서 투신자살...경찰, 수색작업

    ... 마포동 마포대교 북단 2백m 지점 2번째 교각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20대 남자가한강물로 투신했다. 목격자 오석구씨(26.서울 노원구 상계1동)에 따르면 이날 자신 의 영업용 택시를 몰고 마포에서 여의도 방면으로 달리던 중 20 대 후반의 남자가 난간을 넘어 한강물로 뛰어 내리는 것을 보고 쫓아가 보니 이 남자가 몇번 허우적대다 물속으로 사라져 버렸 다는 것이다. 경찰은 한강순찰대와 잠수부들을 동원, 사체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국경제 | 1994.03.27 00:00

  • 3인조 공기총 강도 여대생 납치...15시간만에 풀어줘

    ... 모현동2가 배산공원에서 이리대학 4년 오아무개(23.여)씨가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던 중 공기총을 든 20대 청년 3명에게 납치당해 끌려다니다 15시간 만인 이날 오후 5시께 풀려났다. 오씨와 함께 있던 심아무개(26.전북 ... 다가와 공포 1발을 쏘며 위협하고 자신만 차에서 내리게 한 뒤 승용차를 빼앗아 군산쪽으로 달아났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풀려난 오씨가 납치 충격 때문에 범인들의 인상착의와 납치 뒤의 행적 등에 대해 일체 입을 열지 않고 있다고 ...

    한국경제 | 1994.03.14 00:00

  • 실종신도 암매장여부 수사...검찰, 영생교사건

    영생교 승리재단 신도실종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강력부는 21일 수사중 인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청년회장 김정웅씨(49)등 2명을 상대로 실종신도들에 대한 납치,폭행 등 혐의에 대한 보강수사를 벌였다. 검찰은 특히 달아난 나경옥(51),김진태(55)씨 등 2명이 신도 40여명과 함 께 배교자를 처단한다는 명목으로 조직적인 폭력을 일삼아 온 혐의를 잡고 이들이 신도들을 구타하다 숨지게 한뒤 사체를 암매장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중이다. ...

    한국경제 | 1994.02.21 00:00

  • 경관이 노상난동자 권총으로 쏴 중태...충남 부여

    ...로 총기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대낮에 노상에서 흉기를 휘두르며 행인들에게 난동을 부리는 20대 청년을 저지하던 경찰관 이 실수로 머리에 권총을 쏴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오후 4시57분쯤 충남 ... 노상에서 식칼로 행인들을 위협하며 난동을 부리던 홍극선씨 (28,농업,부여읍 가중리 361)를 저지하던 4명의 경찰관중 부여경찰서 동문파출소 소속 박근종순경( 32)이 3.8구경 권총으로 쏜 탄알 1발이 홍씨의 머리를 관통,대전 ...

    한국경제 | 1994.02.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