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51-1060 / 1,9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퍼거슨 사태 1주기 앞두고…미국서 또 경찰 총격 사망

    ... 갈등을 다시 촉발한 ‘퍼거슨 사태’ 1주기를 하루 앞두고 수백명의 시민들이 8일(현지시간) 미주리주 퍼거슨 경찰서 앞에서 추모 시위를 하고 있다. 1년 전 퍼거슨에서는 비무장 상태의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숨지면서 대규모 항의시위와 약탈 등의 소요가 발생했다. 이날 텍사스주 댈러스 외곽 알링턴에서는 또 다른 비무장 흑인 크리스천 테일러(19)가 백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숨졌다. 퍼거슨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5.08.09 20:01

  • '만능돌' 이기광, SBS '미세스 캅'으로 안방극장 컴백!

    ... 펼쳐질 '미세스 캅'에서 점차 발전해가는 모습을 보여줄 성장형 캐릭터로, 건강하고 발랄한 20대 청년 이기광과 꼭 부합되는 인물”이라 소개하며 “여러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여온 대표 연기돌이기에, ... 토끼를 잡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이기광의 활약이 기대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

    한국경제 | 2015.07.27 03:39 | 김성혜

  • thumbnail
    "분노보다 강한 건 사람에 대한 신뢰와 사랑"

    ... 2007년 3월 일본에 살던 영국 여성 린제이 앤 호커를 살해한 이시하시 다쓰야 사건이다. 범인은 2년 반 동안 경찰 수사를 피하며 전국을 떠돌았다. 사건은 미궁에 빠지는 듯했지만 범인이 성형수술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덜미가 ... 소설에선 범인이 도망치는 동안 세 가지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 어촌에서 살던 부녀, 도쿄 광고회사에서 근무하는 청년, 오키나와에 사는 여고생 앞에 각각 의문의 남성이 등장한다. 그들은 낯선 사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살아간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15.07.22 21:26 | 박상익

  • 마약에 병드는 20대 청년

    20대 젊은 층의 마약거래가 크게 늘고 있다. 청년 실업 증가로 삶이 갈수록 팍팍해지는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인터넷을 통한 마약류 판매도 크게 늘어 온라인 상거래에 익숙한 20대의 마약류 복용을 부채질하고 있다. 경찰청은 16일 지난달 말까지 6개월간 마약류 사범 3370명을 검거해 833명을 구속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2.5%(619명) 늘어난 수치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30.9%로 가장 많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

    한국경제 | 2015.07.17 05:27 | 윤희은

  • "긴축 반대"…그리스 반정부시위 격화…아테네 도심 불바다

    ... 구제금융 협상 관련 개혁법안의 의회 표결에 항의하며 격렬한 폭력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화염병과 돌을 던졌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빚어진 충돌로 부상자가 발생했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 배신당했다"는 구호를 외쳤다. 개혁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고통이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독면과 복면을 한 청년 수십 명은 거리로 뛰어나가 돌과 화염병을 던지자 거리는 불바다가 됐다. 날아다니던 잔해에 경찰 4명과 사진기자 2명이 ...

    한국경제 | 2015.07.16 09:24 | 김민성

  • '그 놈 목소리' 공개…피싱사기 막는다

    ...uo;(피싱 사이트와 보이스피싱을 결합한 사기 유형) 등 진화한 보이스피싱 방식이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있다. 경찰청이 3월9일~6월25일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 3463건을 분석한 결과 피싱결합형이 21.9%를 차지했다. 이 유형의 ... 피해자를 혼란에 빠뜨리는 것이다. 보이스피싱에 가장 많이 피해를 본 연령층은 예상과 달리 고령층이 아니라 20대 청년으로 전체의 32.9%를 차지했다. 30대(24.2%)까지 포함하면 20~30대가 전체 피해자의 과반(57.1%)을 ...

    한국경제 | 2015.07.12 21:10 | 윤희은

  • thumbnail
    [Book & Movie] "인간 존엄의 무덤…전체주의 고발한 예언적 소설"

    ... 구(舊)소련 특파원으로 모스크바행 준비를 서두르던 어느 날 밤이었다. 나는 그날 밤 결국 한숨도 자지 못했다. 한때 세계 청년들과 지식인들의 정신적 조국이 바로 소련이었다. 공산주의라는 헛된 망상 물론 극소수의 비판자도 있었다. 전체주의적 ... 사랑하는 줄리아를 만나고 내부당원인 오브라이언을 찾아 반당지하단체인 형제단에도 가입하게 된다. 그러나 결국 지하경찰에 체포된다. 감옥에 갇힌 윈스턴 스미스는 오브라이언이 바로 사상경찰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로부터 모진 고문을 ...

    한국경제 | 2015.07.10 19:06

  • thumbnail
    [경찰팀 리포트] 순직경찰 한해 20여명…시민안전 지키다 ★이 되다

    2000년 이후 329명의 경찰관이 순직했다. 지금도 전국에서 묵묵히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경찰관들이 있다. 한국이 선진국에 뒤지지 않는 치안수준을 유지하는 배경에는 이들이 있다. 경찰청과 한국경제신문은 공동으로 ‘당신이 ... “자식이 죽으면 부모는 평생 가슴에 묻고 살아야 합니다. 민수는 앞으로 평생 제 머릿속에 스물한 살 청년으로 남아 있겠지요.” 조공환 씨(52)는 매년 여름이 되면 가슴이 미어진다. 4년 전 경기기동단 11중대에서 ...

    한국경제 | 2015.06.27 09:05 | 윤희은

  • thumbnail
    [골목시장 주말 나들이] '청년장사꾼 감자집' 등 SNS 입소문…2030 북적이는 맛집골목 변신

    ... 금천교시장을 유명 먹자골목으로 바꿔 놓았다. SNS에서 떠오른 대표적인 가게가 크림맥주와 감자튀김을 파는 ‘청년장사꾼 감자집’이다. 2012년 ‘열정감자’란 간판을 달고 이 시장에서 문을 연 김윤규 ... 것이다. 이곳의 110여개 점포 가운데 80여곳이 음식점과 주점이다. 고영석 상인회장은 “길 건너가 서울경찰청 정부청사 오피스빌딩 등이 밀집한 도심이어서 퇴근길에 한잔하고 가려는 직장인들이 저녁 일찍부터 가게를 꽉 메운다”고 ...

    한국경제 | 2015.06.26 20:46 | 강창동

  • thumbnail
    '내 직장은 내가 지킨다'? 이젠 옛말…직장예비군이 사라지고 있다

    ... 군복을 입고 동료들과 함께 주요 생산시설과 관제센터를 지키는 것도 이제는 추억이 됐다”고 말했다. 청년 취업난이 심화하면서 직장예비군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직장예비군은 제대 후 1~8년차 남성들로 이뤄지는데 취업난에 ... 통신시설과 인쇄시설 등 전략물자에 대한 방어가 취약해질 수 있다”며 “지역예비군과 지방자치단체, 경찰 등이 축소되는 직장예비군의 역할을 보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상용 기자 your...

    한국경제 | 2015.06.21 20:33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