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81-1890 / 2,1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3인조 강도 15번째...서울서 대낮에 가정집 금품털어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3인조 강도사건으로 경찰의 방범비상령이 내려진 가운데 27일 오후 서울시내에서 올들어서만 15번째의 3인조 강도 사건이 발생, 시민들을 공포에 떨게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50분께 서울 강서구 ... 위해 정수기회사 직원 백모씨(28/여)를 불러 부엌에서 교체작업을 하고 있던 중 갑자기 스포츠머리를 한 20대 청년 3명이 들이닥쳐 흉기로 위협한뒤 안방의 넥타이로 손발을 묶고 테이프로 입을 막은해 이불을 뒤집어 씌워 놓고...

    한국경제 | 1994.01.28 00:00

  • 살인혐의 2심서 무죄판결...피의자 ""물고문에 구타당했다""

    고물행상 청년경찰의 강압수사에 의해 살인강도로 지목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하던 중 항소심의 무죄판결로 풀려났다. 서울고법 형사3부(재판장 이규홍)는 지난 15일 지난해 2월27일 새벽 서울 성동구 화양동 광장오락실 ... 항소 한 김영복씨(30.주거부정)에 대해 무죄를 선고, 석방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최씨를 살해할때 사용했다고 경찰이 제시한 빠루 (못빼는 연장)가 김씨가 가지고 있던 것과 다르며 김씨의 옷에서 피 해자의 혈흔이 발견되지 않았고 ...

    한국경제 | 1994.01.19 00:00

  • 3인조강도 활개...서울서 열흘새 11건 잇따라

    ... 3인조 강도가 들어 금품을 요구하다 C상사직원 나지태씨(35)를 흉기 로 찔러 중상을 입히고 달아났다 D교역 직원 강모씨(23,여)는 "20대 청년 3명이 옆건물을 통해 들어와 사무 실을 뒤졌으나 돈이 나오지 않자 옆사무실로 옮겨가 나씨를 칼로 지른뒤 달 아났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19일 경찰서에 전언통신문을 하달,"8일 삼풍주유소 강 도사건을 시작으로 열흘동안 3인조 강도가 11건으로 상당수가 동일범으로 보이니 공조수사를 ...

    한국경제 | 1994.01.19 00:00

  • 대낮 가정집에 가스총 강도...서울종로구신영동

    20일 오후 1시께 서울 종로구 신영동 구아무개(63.여)씨 집에 가스총을 든 20대 청년 1명이 열린 현관문을 통해 들어와 현금과 수표 등 1백50만원을 털어 달아났다. 구씨는 경찰에서 "이웃에 사는 3명의 계원들과 함께 계모임을 하고 있던 중 갑자기 검은 가죽잠바를 입은 남자 1명이 들어와 가스총을 들이대고 곗 돈으로 받은 현금 90만원과 수표 60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93.11.21 00:00

  • [TV 하이라이트] 주말극장 '일과 사랑' 등

    ... 한다. 루돌프는 우연히 만난 마리아 베체라 남작부인과 사랑에 빠진다. "사건25시" (KBS1TV 밤 8시)=경찰관을 사칭,전국 을 무대로 30여회에 걸쳐 범죄행각을 벌여온 일당을 공개수배한다. 검문을 이유로 승용차를 세워 ... 시골 처녀 마리 안은 뉴욕에 와서 디자이너로 취직하고 여사장 실비아를 친어머니처럼 따른 다. 우연히 만난 미남청년 변호사 에디를 사귀면서 그의 다정다감한 성격과 엄청난 부에 감동하고 자신이 신데렐라나 된 것처럼 환상에 빠진...

    한국경제 | 1993.11.06 00:00

  • 미국서 서툰영어 사용 낭패보기 쉽다...억울한 사례늘어

    ... 알려진 일이다. 또 지난달에는 뉴욕주 메리마운트 칼리지에 어학연수온 한 한국대학생 이 기숙사 사감과 싸운 뒤 경찰에 연행됐다가 영어미숙으로 정신병자로 몰려 보름이상 교도소 정신병동에 감금됐다가 풀려나기도 했다. 이번에는 한 ... 감옥살이를 한 일이 일어나 화제. 23일 뉴욕타임스지 보도에 따르면 요한 피터 그르제가 네크라는 23세 된 이 독일청년은 지난 1월 미국에서 관광여행을 끝내고 플로리다주 포 트 로더데일에서 미국항공기를 타고 독일 하노버로 가던 중 ...

    한국경제 | 1993.10.25 00:00

  • [TV하이라이트] (29일자) 특집 경찰청 사람들 등

    "특집 경찰청 사람들" (MBCTV 밤 8시)=어려서 아버지가 작부출신의 계모를 들이고 가족을 학대하는 환경에서 자란 박명호는 어머니와 함께 사는 온순한 청년. 유흥업에 종사하는 여성들에게 증오심을 갖고 있던 그는 어느날 윤락녀를 살해하고 만다. "특집드라마" (KBS1TV 밤 9시30분)=세대차와 도농간의 갈등을 재미있게 그린 코믹드라마. 보수적인 시골종가의 손자 유두민과 자유분방한 강남졸부의 무남독녀 김지영이 결혼한다. 어릴때부터 ...

    한국경제 | 1993.09.28 00:00

  • [추리여행] (23) 사람이 개를 물었다 .. 강형구 추리작가

    ... 귀가길에 강도를 당해 병원에 옮겨졌을때만 해도 사람들로부터 아무런 주목을 끌지 못했다. 신고한지 두어시간 지나서야 경찰관 하나가 느릿느릿 나타났다. "두놈이었어. 둘다 20대후반쯤 됐지. 한놈이 날 칼로 찌르고 다른놈이 구두발로 ... 알아챘다. 그제서야 최기자는 모든것을 눈치챌수 있었다. 어떤 제목이었을까. [[[ 답 ]]] "상도동 달동네에서 두 청년 서로 칼로 찔러 살해하다" 동네사람들 이야기로는 서로 상대방이 돈 액수를 속였다면서 싸우더라고 했다.

    한국경제 | 1993.09.28 00:00

  • 대한약사회,회장 선출방법 놓고 내분...소장,직선제 요구

    ... 회장 선출과 약사법 개정에 관한 향후방침등을 논의했다. 그러나 회장후보로 추대된 정필권 민자당의원과 김장숙 전의원이 회장직을 강력히 고사한데다 청년약사협의회(회장 윤종일)를 중심 으로 일부 약사들이 회장 직선제로의 약사회 정관개정을 요구해 난항을 겪었다. 이날 대의원총회장과 약사회관 주변에는 일부 소장약사들의 반발 에 대비,약사회 김명섭 대의원총회 의장의 공권력 투입요청에 따 라 서울서초경찰서 소속 전경 3개 중대 4백여명이 배치됐다.

    한국경제 | 1993.09.27 00:00

  • 대한약사회 회장등록후보 모두 고사...회의진행 진통예상

    ... 후보 등록한 김장숙,정필근씨가 모 두 "본인의 뜻이 아니다"며 고사하고 있어 회장 보선이 불투명 한 상태이다. 또한 청년약사협의회,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등 젊은층 약사들이 회장 직선제선출을 위한 정관개정등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어 대의 원 총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의원총회 김명섭의장은 26일 관할 서초경찰서에 총회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공권력 투입을 요청해 놓고 있어 약사회원들 과의 마찰도 우려되고 있다.

    한국경제 | 1993.09.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