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31-1940 / 1,9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동차에 20대 청년 치여 숨져

    5일 새벽 동해 대화퇴어장 940-4해구에서 오징어잡이를 하다 기관실에서 불이 나 침몰한 울릉도 선단 500 삼우호(45.06톤 선장. 이창규.42)의 실종자 5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하고 있는 해양경찰대는 이날 상오 11시께 사고 해역에서 숨진채 떠있던 신웅하씨(44. 강릉시 교동)의 익사체를 인양하고 나머지 4명의 실종자에 대한 수색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발생후 해경함정 1척과 해군함정 2척.침몰어선과 같은 선단의 배 5척등으로 ...

    한국경제 | 1989.11.06 00:00

  • >>> 해외화제...700km 헤매며 집찾은 고양이등 3건 <<<

    ... 유배됐던 한집 고양이가 늪 지대와 산과 강을 건너 1년만에 모스크바의 옛집을 찾아 되돌아왔다고. 소련공산주의 청년동맹 기관지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에 따르면 무르카라는 이름의 이 암고양이는 모스크바로부터 열차편으로 무려 1,750리나 ... 자동판매기에서 값싼 담배를 사고 진짜 주화를 거스름돈으로 빼내가는 수법을 사용해온 스페인과 이탈리아의 위조주화범 일당이 경찰의 추적 끝에 검거됐다.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경찰에 따르면 이탈리아인 7명과 스페인인 3명등으로 구성된 이들 위조범은 ...

    한국경제 | 1989.11.04 00:00

  • >>> 김대중 평민당총재 서신 번역문 (전문) <<<

    ... 국제인권단체등 서구 인권단체에 의해서도 확증되었음. 둘째는 한국식 매카시즘임. 역사적으로 전 정권은 한국민들을 겁주고 경찰국가식 행동과 조작을 위해 통일문제를 이용해 왔음. 그는 북한의 위협을 실제이상 과장했음. 노태우씨는 집권하면서 ... 노대통령은 국가안전기획부를 집권당의 정치적 의지 를 실현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음. 최근 북한이 주최한 세계청년학생 축전에 그림한장을 슬라이드로 보냈다고 하여 한 화가가 간첩죄로 체포되었음. 그 이전에 정부는 신문 편집고문 ...

    한국경제 | 1989.10.25 00:00

  • >>> 해외화제...피사의 사탑 도괴위험 폐쇄 촉구등 3건 <<<

    ... 희박해졌다고 거부 이유를 밝혔는데 당사자인 로만 마르자크(25)는 통역을 통해 자신이 망명을 신청한 사실이 알려지는 것만으로도 박해를 받는다고 주장. 이 청년은 그의 고국의 정치적 사정으로 보아 그의 망명신청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판사의 견해에 동의하지 않으면서 폴란드의 경찰과 군이 아직도 공산당의 수중에 있음을 상기시켰다고. ** 미지진패해자 4일만에 극적 구출...승용차 무너진 콘크리트더미속 갇혀 ** 지난 18일의 샌프란시스코 지진때 ...

    한국경제 | 1989.10.23 00:00

  • 청년들 세입자 집단폭행

    ... 마치고 귀가하던 이지역주민 황평연씨 (39. 서울 성북구 돈암동 2동 75의 45)등 5명이 갑자기 나타난 괴청년 10여명 에게 칼에 찔리고 쇠파이프로 마구 맞아 중경상을 입었으며 1명은 중태이다. 지난 85년 10월 재개발계획이 ... 요구하는 세입자쪽과 철거보상비(600여만원)의 지급을 조건으로 이들의 이주를 주장 하는 재개발조합쪽이 맞서왔다. 경찰은 세입자쪽과 재개발조합쪽과의 이해관계에 얽힌 청부폭력으로 보고 폭력을 휘두른 제모씨(29)등 7명의 신원을 파악, ...

    한국경제 | 1989.10.10 00:00

  • 스탠드바 주인 괴청년 3명에 난자당해...병원으로 옮겼으나 중태

    ... 하오9시45분께 서울구로구독산1동 288의1 골든벨 스탠드바 앞길에서 이 스탠드바 주인 박정세씨(35)가 괴청년 3명에게 가슴/배/손목 등을 칼로 난자당해 인근 강남성심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다. 이 스탠드바 부근에서 20여미터 ... 앞에서 비명소리가 나 달려가 보니 박씨가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져 있었다는 것. 이 사건을 목격한 한 여자행인은 경찰에서 "건장한 청년 3명이 박씨를 집당폭행하고 예리한 칼로 전신을 찌른 뒤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고 진술했다. ...

    한국경제 | 1989.09.23 00:00

  • 미원빌딩에 4인조 금고 털이 강도

    ... 빌딩 사무실에 4인조 강도가 들어 철제금고를 산소용접기로 부수고 현금, 수표등 5,900여만원을 털어 달아나다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리자 돈을 버리고 달아났다. *** 경찰 검문에, 6,000여만원 버리고 도주 *** 범인들은 ... 4시께 건물을 빠져나갔다. 범인들이 건물을 빠져 나가자 경비원 김씨등은 밧줄을 풀고 경찰에 신고, 인근 동대문경찰서 청계8가 파출소직원2명이 현장으로 출동하다 미원빌딩에서 800m 떨어진 길거리에서 마주친 수상한 청년 2명을 ...

    한국경제 | 1989.09.11 00:00

  • 문규현신부 검찰에 구속송치...서울시경, 수사결과 발표

    ... 회합통신)혐의로 검찰에 구속송치 하고 그동안의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 문신부 형등 5명 계속 수사 *** 경찰은 이와함께 문신부의 형 문정현신부의 국가보안법상 불고지혐의및 천주교사회운동협의회 사무국장 문국주신부의 관련여부등에 ... 문성우검사로부터 구류신문을 받은뒤 하오5시께 서울구치소에 수감 됐다. *** 김일성의 고려연방제 적극 동조 *** 경찰은 이날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문신부는 이미 북한의 지령을 받고 활동중인 반한친북단체 "재미한국청년연합"(한청련)요원 ...

    한국경제 | 1989.09.04 00:00

  • 전교조 지회 한밤 피습

    ... 구타 *** 1일 하오 9시 40분께 경남 울산시 중구 성난동 전교조 울산-울주 지회 사무실에 20대로 보이는 청년 3명이 침입, 사무실에 혼자 있던 장인권 지회장 직무대리(33)를 나일론 줄로 손,발을 묶은 다음 쇠파이프 등으로 ... 달아났다. *** 사회 선교협 사무실에도 괴한 침입 *** 또 같은 건물에 있는 울산 사회선교협의회 사무실에도 비슷한 시각에 4명의 청년이 들어와 허동욱시 (33) 등 2명을 집단구타한뒤 달아났다고 허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한국경제 | 1989.09.02 00:00

  • 스리랑카 폭력 사태로 45명 사망

    ... 소식통들은 싱할레족이 밀집해 사는 스리랑카 남부 지역에서 35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전하고 이같은 행위는 싱할레족 청년단체인 인민해방전선측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 인민해방전선 소속원 보안군 순찰대 공격 **** 소식통들은 ... 소수민족인 타밀족 거주지역인 북부와 동부지역에서도 충돌이 발생, 6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한편 스리랑카 3군 및 경찰 책임자는 이날 이례적으로 발표한 공동 성명을 통해 군병력과 경찰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1989.08.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