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41-750 / 1,0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MB "한미 FTA 처리 시급" 국회에 요청

    ... 마련하면서도 성장과 복지의 연결고리인 일자리 확충에 역점을 둔 '일자리 예산'을 편성했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청년창업 지원 △고졸자 취업 활성화 △문화 · 관광 일자리 확대 및 공적개발원조(ODA)와 연계한 글로벌 일자리 창출 ... 전망이다. 민주당은 4대강 사업 등 5조원 이상의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방침이다. 4대강 및 후속사업 예산과 검찰청 · 경찰청 · 청와대 등의 특수 활동비를 각각 50%씩 삭감하기로 하고 제주해군기지사업 예산 전액과 포항 영일만 신항사업 ...

    한국경제 | 2011.10.10 00:00 | 차병석

  • thumbnail
    [한경 데스크] 금융 투기꾼의 미소와 탐욕

    수줍게 웃음을 띤 흑인 청년의 표정은 천진난만했다. 미소는 산뜻한 하늘색 니트와 잘 어울렸다. 카메라에 잡힌 그의 차림새는 런던 시내로 여자 친구를 만나러 가는 듯 했다. 두 손에 찬 수갑만 없었다면 말이다. 파생상품 무단 거래로 ... 스위스 최대 은행 UBS에 23억달러(2조6330억원)의 손실을 입힌 크웨쿠 아도볼리 얘기다. 지난달 중순 체포돼 경찰서로 향하던 그의 얼굴에서는 사죄의 흔적을 찾긴 어려웠다. 서른한 살의 젊은 트레이더는 사태가 얼마나 심각한지 몰랐던 ...

    한국경제 | 2011.10.06 00:00 | 박해영

  • thumbnail
    의뢰인 직장 맞춰 휴대폰ㆍ카드 '다 바꿔'…"집 좀 구해줘요" 개인적인 부탁도 해결

    ... 열려 있습니다" "담당 변호사 얼굴도 제대로 못봤는데 판결이 나왔다"는 의뢰인들의 하소연도 옛말이다. 30대 청년 변호사 C씨는 의뢰인과 상담하면서 자신의 휴대폰 번호가 기재된 명함을 건넨다. 그리고 한마디 덧붙인다. "급하면 ... 티셔츠를 지급할 정도로 인심도 후해졌다. 하지만 고객유치전이 가열되면서 불법을 넘나드는 변호사도 있다. P변호사는 경찰이나 교도소 측과 '끈끈한 관계'를 유지해 사건 유치에 도움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관에 필요한 정보나 법률서비스를 ...

    한국경제 | 2011.09.07 00:00 | 이고운

  • thumbnail
    애플의 꼼수?…아이폰5 샘플 또 술집서 분실

    ... 미국의 생활정보사이트 '크레이그리스트'에서 200달러에 팔린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까지 제품의 운영체제 버전이나 외형 등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씨넷은 애플 측이 샌프란시스코 경찰과 접촉해 "이 기기는 매우 귀중하며 안전하게 되돌려 받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은 사고 당일 현장에 있었던 20대 청년이 거주하는 샌프란시스코 버낼 하이츠 인근에 있는 주택에 찾아가 동의 아래 집안을 수색했지만 아이폰을 찾지 못했다. 애플 직원이 견본만 ...

    한국경제 | 2011.09.01 00:00 | 이승우

  • thumbnail
    [Cover Story] 세계의 청년이 신음한다

    ... PC,패션 운동화를 낚시하듯 낚아챈다. 야만성만이 광기를 뿜는다….불과 며칠 전 '신사의 나라' 영국 런던의 청년 폭동 풍경이다. 발단은 경찰의 총에 맞은 흑인 청년의 죽음이다. 한데 폭동의 양상은 절도로 비화했다. 백인 청년도 ... 소비 욕구는 기형적으로 분출하는 법이다. 영국 언론들은 '좌절 세대의 집단 약탈'로 사태를 규정했다. 세계의 청년이 신음하고 있다. 이들을 절망으로 내모는 것은 실업과 빈곤이다. 영국의 청년 실업률은 20%를 넘는다. 유럽 재정위기의 ...

    한국경제 | 2011.08.19 00:00 | 신동열

  • thumbnail
    [Cover Story] 일자리로 절망하는 세계의 청년.....언제 터질지 모르는 지구촌 '시한폭탄'

    세계의 청년들이 신음하는 근간에는 일자리가 깔려 있다.미래의 희망인 일자리가 없으니 그들의 가슴엔 절망이 자리한다.일자리가 없는 청년은 시한폭탄이다. 사회에 저항적이고 때로는 극렬한 폭력행위로 그들의 절망이 표출된다.국가의 기반도 ... 크고 작은 청년 폭동이 이어졌다. 독일에선 지난 5월 베를린 크로이츠베르크와 함부르크 샨첸피어텔 등에서 실직 청년들이 주차된 차량에 불을 지르고 은행을 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라이너 벤트 독일 경찰청장은 "사회 · 문화적 질서가 ...

    한국경제 | 2011.08.19 00:00 | 신동열

  • [Global Issue] 영국 최악의 폭동…청년실업·빈부격차 '화약고' 터졌다

    영국이 4반세기 만에 최악의 폭동 사태에 빠졌다. 지난 4일 20대 흑인 남성이 경찰 총에 맞아 숨진 것에 6일 시위가 시작될 때만 해도 여느 평화로운 집회와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밤부터 상황이 달라졌다. 시위대는 ... 버밍엄과 항구도시 리버풀, 브리스틀 등 전역으로 확산됐다. BBC 등 현지 언론은 각지에서 10대 후반과 20대 청년들이 수십명씩 몰려다니며 경찰차량을 파손하고 공공기물에 불을 지르는가 하면 번화가의 대형상점에 난입해 물건을 약탈하는 ...

    한국경제 | 2011.08.12 00:00 | 장성호

  • [사설] 복지마약은 한국에서도 청년 폭도 만들어낼 것

    ... 영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상점 약탈과 차량 방화가 이어지고 사망자와 부상자도 속출한다. 초긴축 정책으로 돌아선 캐머런 정부에 대한 청년들의 반발이 폭력화하고 있는 것이다. 캐머런 정권은 지난해 5월 출범 이후 재정 건전성을 최대의 정책 과제로 삼아왔다. 대학등록금을 3배로 올리고 실업 예산을 삭감했다. 경찰관 등 공공 인력을 대폭 감원하고 국민 연금도 개혁하고 있다. 영국의 재정적자 규모는 GDP대비 10.4%다. 국가 부채도 GDP 77.2%가 ...

    한국경제 | 2011.08.11 00:00 | 오춘호

  • thumbnail
    [천자 칼럼] 오슬로의 '장미행진'

    ... 있어야 한다'(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역설적 해석도 있다. 76명의 목숨을 앗아간 연쇄 테러의 충격 속에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 시청 광장에 20여만명의 시민이 모여 추모제를 가졌다. 관이나 정치단체 개입 없이 몇몇 청년들의 제안에 의한 자발적 집회였다. 광장에는 피켓이나 플래카드 한 장 없었다. 정부와 경찰의 대응 미숙을 따지지도 않았다. 묵념 추모연주 추모곡합창 등 3시간여의 행사가 끝난 후 시민들은 들고 온 장미꽃을 거리 담장에 놓고 묵묵히 ...

    한국경제 | 2011.07.27 00:00 | 이정환

  • thumbnail
    [한국 작가가 읽어주는 세계문학] (6) 헤르타 뮐러 '숨그네'

    ... 겨울,누군가와 '사랑'을 나눈 죄로 러시아에 있는 강제수용소로 추방된 남자가 있습니다. 독일계 루마니아인이고 아직 앳된 청년이에요. 앞으로 우리에게 '숨그네'라 불리는 다소 낯선 조합의 단어에 엮인 이야기를 들려줄 사람입니다. 그러니 ... 강압적인 분위기는 어린 뮐러에게 정체 모를 공포와 불안을 심어주었다. 당국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 탓에 루마니아 비밀경찰의 감시와 압박이 심해지자 1987년 독일로 망명했다. 망명지 베를린에서 전후 전체주의의 공포를 생생히 묘사한 작품들을 ...

    한국경제 | 2011.07.01 00:00 | 신동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