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81-790 / 1,2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화수도 광주의 랜드마크, 유·스퀘어

    ... 복합문화공간이다. 광주의 첫 관문인 유·스퀘어는 교통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터미널 내에 우체국, 은행, 경찰지원 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버스 시간, 노선, 분실물, 미아 찾기 등의 특화된 안내 서비스를 실시하는 한편, ... 왔다. 또한 매년 금호주니어콘서트 오디션을 개최하여 음악에 재능이 있는 아이들에게 데뷔 무대를 제공하는 한편, 청년작가 공모를 통해 지역의 유망한 작가들이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후원해왔다. 금호터미널 기옥 사장은 “그간 ...

    한국경제 | 2014.09.18 07:01

  • thumbnail
    [글로벌 인재포럼 2014] "20억개 일자리 곧 사라져…가상현실·3D프린터 등 新산업 서둘러라"

    ... 광장동 쉐라톤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리는 ‘글로벌 인재포럼 2014’에 참석해 4일 기조세션Ⅲ(청년 창업과 일자리 정책)에서 강연할 예정이다. 다음은 일문일답. ▷20억개의 일자리가 소멸할 것으로 보는 이유는. ... 이로 인해 무인 택배, 무인 식료품 배달 등의 서비스가 급부상하게 된다. 택시·버스 운전사, 교통 경찰 등 다양한 일자리가 사라지게 된다. 교통사고가 급감하면서 외과병원의 의사와 간호사도 줄어들 것이라는 게 그의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14.08.31 21:16 | 하헌형

  • thumbnail
    [책마을] '피부색' 이라는 갈등의 불씨 활활 탔던 그 해 여름

    1964년 여름, 700여명의 백인 청년들이 미국 오하이오의 대학 캠퍼스에 모였다. 인종분리와 백인 우월주의자들(쿠 클럭스 클랜·KKK)의 본거지인 미시시피로 가기 전 미국 전역에서 모인 이들이었다. 이들을 태운 버스가 ... 흑인들이 제대로 된 투표권을 갖게 된 지 한 세대가 넘게 지나서야 그들과 같은 피부색을 가진 대통령을 갖게 됐다. 경찰에 의한 흑인청년 총격 사망으로 미주리주 퍼거슨의 소요 사태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지금, 50년 전 인종차별 철폐와 ...

    한국경제 | 2014.08.21 21:17 | 최종석

  • 미국 퍼거슨 시위사태 격화 … 10대 흑인청년 총격 사망으로 흑백 충돌 조짐

    미국 미주리 주정부가 10대 흑인청년 총격 사망 사건으로 소요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퍼거슨 지역에 주 방위군까지 투입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사태가 더욱 격화되고 있다. 시위대와 경찰은 주방위군이 투입된 첫날인 18일 밤에도 격렬하게 충돌했다. 시위 현장에선 시위대가 던진 돌과 화염병, 경찰이 쏜 최루탄 등이 난무했으며 총성도 들렸다. 이날 밤 충돌로 6명이 부상하고 31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CNN 방송은 체포된 사람이 78명이라고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14.08.20 06:45 | 최인한

  • thumbnail
    "美 퍼거슨市 흑인소요는 인종갈등 아닌 빈곤문제"

    ... 확인되면서 시위가 격해지고 상점 약탈 등이 벌어지자 제이 닉슨 미주리 주지사는 주 방위군을 투입했다. 시위대의 화염병과 경찰의 최루탄 공방은 19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사태가 심각하게 돌아가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연방정부 차원의 사건 ... 봐야 한다”고 말했다. 소득 감소, 실업 증가 등의 빈곤문제와 경제적 불평등에 직면한 흑인들이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청년의 총기 사망을 계기로 폭발했다는 분석이다. ○금융위기 이후 교외에 빈곤층 집중 교외의 빈곤층 ...

    한국경제 | 2014.08.19 20:49 | 워싱턴=장진모

  • thumbnail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낙관을 희망으로, 에너지를 德으로, 善意를 사랑으로 바꿔라"

    ... 카니발 무개차를 타고 등장하자 순식간에 환호성이 터졌다. 4박5일간의 빡빡한 일정에 지쳐 있던 6000여명의 아시아 청년들은 ‘제6회 아시아청년대회 폐막미사’를 집전하기 위해 온 교황을 이틀 만에 다시 만나자 스마트폰을 ... 데 이어 두 번째로 이 행사에 참가했다. 교황이 방한 중 한 행사에 두 번 참가한 것은 처음이다. 이날 미사에는 청년대회 참가자 외에도 국내 천주교 신자 2만3000여명(경찰 추산)이 참여해 전광판으로 미사를 지켜봤다. 해미읍성은 ...

    한국경제 | 2014.08.17 20:53 | 박상익 / 오형주 / 김인선

  • 美 통합의 '지뢰'…다시 터진 인종갈등

    ... ‘인종차별’이라며 성토하는 흑인들의 항의 시위가 미국 각 도시에서 이어졌다. 시위대의 화염병과 경찰의 최루탄이 맞서는 폭력사태로 번지자 휴가 중인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진화에 나섰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 최루탄을 쏘지 않는다”며 시위대와 함께 거리를 행진하자 폭력시위도 일단 사라졌다. 토머스 잭슨 퍼거슨시 경찰청장은 이날 6년간 경찰로 근무한 대런 월슨이 흑인 청년에게 총을 쐈다고 공개했다. 워싱턴=장진모 특파원 ja...

    한국경제 | 2014.08.15 21:22 | 워싱턴=장진모

  • thumbnail
    '제2의 LA 폭동' 되나

    흑인 청년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시민들의 항의시위가 나흘째 계속된 가운데 경찰이 13일 밤(현지시간) 최루탄을 쏘면서 시위대를 해산시키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도 지난 11일 흑인 청년경찰 총격으로 사망해 이번 사건이 ‘제2의 LA 폭동사태’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퍼거슨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4.08.14 21:22

  • thumbnail
    美서 총격사건 '항의 시위·폭동'…일부 韓人상가 피해

    흑인 청년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시위대가 12일(현지시간) ‘살인자를 기소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판을 들고 경찰에 항의하고 있다. 지난 9일 총격 사건 이후 일부 군중이 편의점 등을 약탈하고 경찰차를 공격하는 등 폭동 양상을 보여 32명이 체포됐다. 미용재료상과 휴대폰 판매점 등 현지 한인 업체 7곳도 피해를 봤다. 퍼거슨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4.08.13 21:27

  • thumbnail
    美FBI, 미주리 흑인 총격사망 사건 '직접' 조사

    미국 미주리주의 소도시 퍼거슨시에서 10대 흑인 청년경찰의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으로 도시 전체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미 연방수사국(FBI)이 사건의 파장을 고려해 직접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톰 잭슨 퍼거슨시 경찰국장은 11일(현지시간) FBI가 마이클 브라운(18) 사망 사건 수사를 직접 맡기로 했으며, 이를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고교를 막 졸업한 브라운은 전날 퍼거슨시의 외할머니 집 근처에서 경찰이 ...

    한국경제 | 2014.08.12 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