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4,7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시위 10일째, 플로이드 첫 추모식…8분 46초 '침묵의 애도'

    ... 펼쳐졌던 폭력 사태와 약탈 행위는 이틀 전부터 잦아 들였고, 평화 집회가 자리를 잡기 시작하면서 미국의 시위 사태는 경찰 폭력의 희생자 플로이드를 차분하게 추모하는 분위기로 전환되는 모습이다. 4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 등에 ... 담은 플로이드의 대형 걸개그림이 걸렸다. 노스센트럴대학은 시민들이 기부한 5만3천달러(약 6천400만원)로 흑인 청년을 위한 플로이드 장학기금을 조성했다. 추모식은 TV와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됐고 전국의 시민들이 지켜봤다. '침묵의 ...

    한국경제 | 2020.06.05 05:53 | YONHAP

  • thumbnail
    타임지 시위특집호 '인종차별 흑인사망자' 이름으로 표지 꾸며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짓눌려 숨진 사건 이후 미국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 시사주간지 '타임'이 인종 차별로 숨진 흑인 남녀의 이름으로 최신호 표지를 꾸몄다. 4일(현지시간) CNN방송에 ... 측은 설명했다. 이번 표지 그림은 화가 타이터스 카파가 그렸다. 그는 지난 2014년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백인 경찰관 대런 윌슨이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사건에 항의하는 '퍼거슨 사태'가 터졌을 때도 타임에 ...

    한국경제 | 2020.06.05 01:00 | YONHAP

  • thumbnail
    [무비무환] 대리만족 방구석 랜선여행

    ... 몰고 달릴 때, 황무지 너머로 보이는 장엄한 돌기둥들이 미국 유타주의 나바호족 성지인 모뉴먼트 밸리다. 수십 대의 경찰차를 따돌리고 "Let's keep going"을 외치며 자동차로 그랜드캐넌 위를 날아가는 ... 거야"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싱가포르 관광청이 후원한 싱가포르 여행 '뽐뿌'영화다. 재벌가 청년과 여염집 여성간의 전형적인 신데델라 스토리의 로맨틱 코미디. 할리우드 영화로는 거의 유일하게 아시아계 배우들로만 ...

    텐아시아 | 2020.06.04 15:02 | 윤필영

  • thumbnail
    'LA 폭동' 도화선 로드니 킹 前 아내 "경찰이 더욱 잔인해졌다"

    ...드니 살아 있다면 침착하라 말했을 것…평화 시위 계속돼야"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 사태를 촉발한 경찰 폭력의 희생자 로드니 킹의 전 부인은 3일(현지시간) "경찰이 로드니 킹 사건 때보다 더욱 잔인해졌다"고 밝혔다. ... 구타를 당했지만, 이제 경찰은 우리를 죽이고 있다"며 "3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지만, 상황은 더욱 안 좋아졌다"고 경찰을 비판했다. 1991년 당시 25살의 흑인 청년 로드니 킹은 음주 운전 상태에서 경찰의 추격을 피해 달아나다 체포됐고, ...

    한국경제 | 2020.06.04 06:11 | YONHAP

  • thumbnail
    미 70대 前 흑인 경찰서장, 상점 지키다 약탈시위대 총맞아 사망

    유족·흑인 경찰모임 "폭력은 정답이 아니다" 평화 시위 당부 트럼프 "비열한 약탈자들"…흑인 여성 감독 "정치적 활용 말라" 미국에서 흑인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70대의 전직 흑인 경찰서장이 약탈 시위대의 ... 에이커스 경찰서장을 지낸 돈은 38년 동안 경찰로 근무하다가 지난 2007년 은퇴했다. 존 헤이든 세인트루이스 경찰국장은 "돈은 젊은 경찰관들의 존경을 한몸에 받아온 훌륭한 경찰서장이었다"고 말했다. 돈의 아들은 "아버지는 청년들을 ...

    한국경제 | 2020.06.04 02:27 | YONHAP

  • thumbnail
    목 눌려 숨진 조지 플로이드는 '코로나 실직자'였다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숨 쉴 수 없다"며 절규하다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46세) 딸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트위터 등에서 퍼지고 있다. 만 6세인 지아나 플로이드는 가족 친구로 알려진 스티븐 잭슨의 어깨에 ... 고등학교에서 농구 및 풋볼 선수로 뛰었다. 1993년 사우스 플로리다 칼리지에 입학해 농구팀 선수로 활약한 건장한 청년이었다. 졸업 후 마땅한 직업이 없던 플로이드는 고향인 휴스턴으로 돌아와 '빅 플로이드'란 힙합팀에서 ...

    한국경제 | 2020.06.03 23:54 | 조재길

  • thumbnail
    '실화탐사대' 광주 한 아파트에서 이뤄진 아내들의 집단 이혼소송, 진실은?

    ... 확산에 도화선이 된 신천지 대구 교회가 있는 곳이다. 대구의 신천지 교인은 1만2000여 명. 그중 6000명이 청년이며, 신도 상당수가 대구 신천지 교회 인근 원룸촌에 거주하고 있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았던 대구의 한마음아파트에서도 ... 주고 부부관계에도 불성실했다는 것이다. 심지어 아내는 남편에게 맞았다며 허위 신고도 했는데, 남편 송인철 씨는 경찰에게서 뜻밖의 이야기를 들었다.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일어난 동시 이혼 소송. 이혼을 요구한 아내는 신천지 때문에 ...

    스타엔 | 2020.06.03 19:47

  • thumbnail
    시민단체 "오리온, 노동자 사망 책임 회피…사과해야"(종합)

    오리온 "경찰·노동부 조사 성실 협조…최근 성희롱 인지하고 징계 절차" 전북 익산 오리온 공장에서 일하던 20대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을 토로하는 유서를 남기고 사망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회사의 조속한 사과를 촉구했다. ... 마무리하면 유가족에게 결과를 공유하고 사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인의 고향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참여한 '익산 오리온 청년노동자 서지현 사망 진상규명 구례시민사회모임'은 3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 오일장 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씨 ...

    한국경제 | 2020.06.03 19:29 | YONHAP

  • thumbnail
    [오형규 칼럼] '정치적 부족주의'가 키운 분노의 시대

    ... 그로테스크하게 다가온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을 넘은 것도 황당하지만, 경찰 과잉단속으로 인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이 집단시위, 약탈·방화, 블랙호크 헬기 투입으로 이어지는 ... 드러난 집단편향이 정치적 부족주의와 다른 차원이라고 볼 수 있을까. 파란색과 빨간색이 확연히 갈리는 선거 지형도, 청년의 기회를 박탈하는 기득권 성벽, 직역 이기주의 같은 것들도 부족주의나 다름없다. 부족사회는 신성시하는 토템(totem)과 ...

    한국경제 | 2020.06.03 18:09 | 오형규

  • thumbnail
    이스라엘서 미국 흑인 사망 항의집회…"이스라엘도 인종차별"

    ... 이스라엘인 수백명은 이날 텔아비브에 있는 전 미국대사관 건물과 가까운 거리에 모여 플로이드에 대한 미국 백인 경찰의 폭력을 비판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우리는 숨을 ... 보수 등에서 차별을 받는다고 주장해왔다. 또 시위 참석자들은 지난달 30일 동예루살렘 구시가지에서 팔레스타인 청년 이야드 할락(32)이 이스라엘 경찰에 쏜 총에 숨진 사건과 관련해 정의를 요구했다. 이스라엘 경찰은 사건 당시 ...

    한국경제 | 2020.06.03 17: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