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나도 숨을 쉴 수 없다"…'흑인 사망' 시위 전세계 확산

    ...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도 주민 약 2천명이 모여 "정의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 "흑인 생명도 중요하다" 등 구호를 외치며 미 대사관 쪽으로 행진했다. 지난해 3월 백인 우월주의자가 이슬람 사원에 총기난사해 51명이 숨진 일이 발생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주민 약 500명이 모여 집회를 열었다. 덴마크에서도 미국 대사관 주변에 시위대가 모여들어 '흑인 살해를 멈춰라'와 같은 문구를 적은 포스터를 들고 플로이드 ...

    한국경제 | 2020.06.02 00:36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전문가·언론 "트럼프가 시위사태 키웠다"

    ... 극우파의 시위를 부추기고, 평화적 시위가 폭력 시위로 치닫는 과정에서 트위터를 통해 시위대에 대한 위협과 공감의 발언을 오락가락하는 등 예측불가능한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파리 기자는 특히 트럼프가 "미국의 상처 입은 현실을 총기 난사에서처럼 전혀 인정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트럼프에 대한 비판 외에도 미국 흑인들의 열악한 현실이 코로나19 사태로 급격히 악화한 것이 사태의 배경이 됐다는 분석도 많았다. 은디예 교수는 이번 문제는 흑인사회의 경찰, 사법문제, ...

    한국경제 | 2020.06.01 19:11 | YONHAP

  • thumbnail
    "나도 숨을 쉴 수 없다"…'흑인 사망' 시위 전세계 확산

    ... 평화도 없다", "흑인 생명도 중요하다" 등 구호를 외치며 미 대사관 쪽으로 행진했다. 수도 웰링턴의 국회의사당 앞에서는 추모 기도회가 계획돼 있다. 지난해 3월 백인 우월주의자가 이슬람 사원에 총기난사해 51명이 숨진 일이 발생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주민 약 500명이 모여 집회를 열었다. 덴마크에서도 미국 대사관 주변에 시위대가 모여들어 '흑인 살해를 멈춰라'와 같은 문구를 적은 포스터를 들고 플로이드 ...

    한국경제 | 2020.06.01 16:29 | YONHAP

  • thumbnail
    터키, 콘스탄티노플 함락 567주년…성소피아서 쿠란 낭독

    ... 한다는 여론이 확대되고 있다. 지난 2016년 터키 종교청은 85년 만에 성소피아 박물관 내부에서 이슬람 기도를 낭송했으며, 매년 성소피아를 모스크로 복원하라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 3월 뉴질랜드의 모스크에서 총기난사해 50명의 목숨을 앗아간 테러가 발생한 직후 성소피아 앞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당시 뉴질랜드 테러범 브렌턴 태런트는 자신의 신념을 밝힌 '선언문'에 "성소피아의 미나렛(이슬람사원 첨탑)이 없어질 것이며 콘스탄티노플이 ...

    한국경제 | 2020.05.30 20:02 | YONHAP

  • thumbnail
    태국 북부 라디오 방송국서 총기 사건…3명 숨져

    방송국 직원, 권총 두 정으로 범행 뒤 현장서 투항 태국의 한 지방 라디오 방송국에서 총기 사건이 발생해 3명이 숨지고 한 명이 다쳤다. 27일 온라인 매체 카오솟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북부 핏사눌록주(州)의 공영 라디오 ... 총기 관련 사이트에 따르면 지난 2017년 현재 태국 민간부문이 소유한 총기는 1천34만여정에 달한다. 민간 총기 사건은 아니지만 2월에는 동북부 나콘랏차시마시의 한 쇼핑몰에서 부대에서 총기와 탄약을 탈취한 부사관이 총기난사, ...

    한국경제 | 2020.05.27 16:17 | YONHAP

  • thumbnail
    미국 코로나19 사망 10만명…트럼프 '공감능력 부족' 도마

    ... 보이는 10만명을 약간 넘는 수의 15∼20배에 해당한다"면서 "나는 매우 초기에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을 막았다!"고 자화자찬했다. 이는 1995년 오클라호마시티 폭탄 테러, 2001년 9·11테러, 2012년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난사 등 국가적 비극 때마다 당시 미 대통령들이 내놨던 위로와 공감의 언어와는 차이가 있다. "당신의 고통이 느껴진다"라는 메시지로 유명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1995년 오클라호마시티 테러 후 유가족과 만나 "여러분은 많은 것을 잃었지만 ...

    한국경제 | 2020.05.27 13:3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봉쇄 풀린 미 애리조나 쇼핑몰서 총격…3명 부상

    ... 21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이후 처음으로 공공장소에서 벌어진 총기 사건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전날 오후 웨스트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지구에 있는 복합 쇼핑몰에서 ... 사건이 발생한 쇼핑몰도 애리조나주 정부가 내린 자택대피령에 따라 문을 닫았다가 최근 다시 영업을 시작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하면서 총기 난사 사건이 눈에 띄게 줄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1 16:57 | YONHAP

  • thumbnail
    FBI "미 해군기지 총격 사우디 훈련생, 알카에다와 오랜 관계"

    암호화된 휴대전화 분석…"테러 수개월 전 AQAP와 계획 전술 이야기해" 법무장관, 암호 해제 거부한 애플 비판…"공공안전보다 돈을 우선시" 미국 정부가 지난해 말 미국 플로리다주 해군 항공기지에서 총기 난사 테러를 벌이다 사살된 사우디아라비아군 장교와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알카에다의 오랜 연관성을 입증할 자료를 확보했다고 AF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은 지난해 12월 6일 플로리다주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

    한국경제 | 2020.05.19 10:48 | YONHAP

  • thumbnail
    美법무 "오바마·바이든 수사 예상 안해"…러스캔들 수사는 비난

    ... 장관에게 맡길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한편 이날 회견에서 FBI는 작년 12월 플로리다주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테러와 관련, 범인인 사우디아라비아 장교와 알카에다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우디 공군 출신의 위탁훈련생 무함마드 알샴라니 소위는 펜서콜라 기지에서 총기난사, 3명을 숨지게 하고 8명을 다치게 한 뒤 사살됐다. FBI는 암호가 걸려 잠긴 알샴라니의 아이폰 두 대의 내용을 확인, 그가 ...

    한국경제 | 2020.05.19 06:03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총기난사 후 규제강화…공격용 화기 포함 1천500종 금지

    ... AR-15 필요 없어"…야권은 반발 지난달 18∼19일(이하 현지시간) 모두 22명의 목숨을 앗아간 역대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을 겪은 캐나다가 공격용 화기를 포함해 모두 1천500종의 총기류를 금지하는 규제강화책을 발표했다. 1일(현지시간) ... 부연했다. 캐나다 정부는 2년간의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정부가 프로그램을 만들어 무기를 자진 반납하는 총기 소유자에게 보상할 방침이다. 자진신고 기간에는 새롭게 금지된 화기류가 오로지 캐나다 안에서만 특정 목적에 따라 ...

    한국경제 | 2020.05.02 0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