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5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에어비앤비·트위터 등 미국 145개 기업 "총기 규제 강화" 촉구

    리바이스와 갭, 트위터, 우버 등 미국의 145개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미 상원에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뉴욕타임스(NYT)와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서 총기 규제 강화 여론이 ... 공동 설립한 사모펀드 업체 베인 캐피털도 참여했다. 이들 CEO들은 최근 증오나 인종차별주의 등과 연관된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총기 구매 때 하는 신원조회의 범위를 모든 총기류로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

    한국경제 | 2019.09.13 08:37

  • thumbnail
    방성자 사건 재조명, 재벌2세 유부남과 권총 사건 이후 연예계서 잠적

    1970년대를 주름잡았던 톱스타 방성자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최근 전파를 탄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일명 '총기난사 사건'으로 대중들의 기억에서 사라진 여배우 방성자의 이야기가 담겼다. 방성자는 지난 1972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 들어온 도둑을 향해 총을 쏜 사건으로 유명하다. 방성자는 연예계 활동 당시 미국의 유명 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 닮은 꼴로 화제를 모았다. 10여 년간 활동하면서 ...

    HEI | 2019.08.12 14:58 | 장지민

  • thumbnail
    트럼프, 총격에 부모 잃은 아기 옆에서 '엄지척'…비난 여론 고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엄지척' 포즈가 거센 논란에 휘말렸다. 텍사스주 엘패소 총기난사 사건으로 부모를 잃은 아기와 사진을 찍으면서 엄지손가락을 세우는 제스처를 취한 것이 문제가 됐다. 9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전날 트위터에서 "어제(7일) 오하이오 데이턴과 텍사스 엘패소에서 놀라운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며 당시 찍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

    한국경제 | 2019.08.10 13:11

  • 트럼프 "총기난사, 총 아닌 정신질환 탓"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5일(현지시간) 텍사스와 오하이오에서 연이어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해 총기 규제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과 대량 살상 범죄자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을 약속했다. 하지만 폭력적인 비디오게임과 ...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성명을 내고 공공 안전에 위협을 줄 수 있다고 여겨지는 위험인물의 총기류 소지를 선별적으로 규제하는 ‘적기법’(붉은깃발법)의 통과를 촉구했다. 또 증오 범죄자와 총기난사 ...

    한국경제 | 2019.08.06 15:21 | 심은지

  • thumbnail
    '총기 참사' 책임론 불거진 트럼프…美 민주 "증오범죄 부추긴다"

    미국에서 주말인 지난 3일(현지시간)과 4일 잇따라 대형 총기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골프클럽에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20명의 사망자를 낸 3일 텍사스 엘패소 총기 참사 범인이 ... ‘증오 범죄’를 부추겼다는 지적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4일 “텍사스 엘패소 총기 난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발언들을 떠올리게 했다”고 전했다. WP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19.08.05 16:10 | 주용석

  • 이틀 새 30명 사망…다시 불붙은 총기규제 논쟁

    미국에서 지난 주말 두 건의 총기 난사로 30명 가까이 목숨을 잃으면서 미국 사회의 해묵은 과제인 총기 규제 입법 논쟁이 다시 불붙고 있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야당인 민주당 대선주자들과 백악관, 공화당 의원들 사이에선 총기 규제 찬반 논쟁이 벌어졌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모든 총기 거래와 양도 과정에서 신원 조회를 의무화하는 ‘신원 확인법’ 안건을 처리하자며 의회 휴회기간인 이달 상원 ...

    한국경제 | 2019.08.05 15:29 | 설지연

  • 텍사스·오하이오 잇단 총격 참사…30명 사망

    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의 한 대형 쇼핑몰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20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다. 사망자 수 기준으로 미국 내 역대 10대 총격 사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현장에서 패트릭 크루셔(21·작은 사진) 등 용의자 세 명을 체포했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8.04 18:10

  • thumbnail
    美 텍사스 월마트서 대형 총기참사…텍사스 주지사 "20명 사망" 공식 발표

    ... 체포된 용의자는 텍사스주 댈러스 출신으로 21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총격범을 살해 의도를 가진 '액티브 슈터'(active shooter)로 규정했다.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총격을 가하는 무차별 난사 사건이라는 의미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트위터를 통해 "엘패소에서 끔찍한 총격이 있었다. 많은 이들이 죽었다는 보도가 있는데 매우 안됐다"라고 말했다. 월마트는 성명을 통해 ...

    한국경제 | 2019.08.04 09:34

  • 아프간서 호텔 공격으로 4명 사망…민간인 향해 총기 난사

    아프가니스탄 북서부 바드기스주의 한 호텔에서 무장괴한이 총기난사해 4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부상했다. AFP 등 외신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낮 12시 40분경 칼라아이나의 한 상업지구에서 자살폭탄 조끼를 입은 괴한 일당이 주지사 사무실과 경찰본부에서 가까운 호텔에 침입해 보안부대 요원들과 교전했다. 무장괴한 3명은 모두 사살됐고, 공범 2명도 체포됐다. 총격전 과정에서 보안부대 요원 4명 또한 사망했다. 부상자는 민간인을 포함해 20명이다. ...

    한국경제 | 2019.07.14 11:21 | 김예랑

  • thumbnail
    美 버지니아주 총격사건…"사망자 12명 중 11명 직원"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버지니아비치시(市) 청사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망자 12명 중 11명이 시청 직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1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제임스 서베라 버지니아비치 경찰서장은 전날 총격으로 목숨을 잃은 피해자 12명 중 11명이 시청 직원이라고 말했다. 시청에서 41년간 근무한 피해자도 있었다. 이들 중 절반은 시청 공공시설물 부서에서 엔지니어로 15년간 일해온 범인 드웨인 크래덕(40)과 같은 ...

    한국경제 | 2019.06.02 0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