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5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타임, 문 대통령 '올해의 인물' 5위에 선정…1위는 누구?

    ... 인물 순위 결과를 보면 1위는 자말 카슈끄지 등 언론인들을 일컫는 '진실의 수호자들'들이 선정됐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 플로리다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기 난사 사건 이후 총기 규제 시위에 나선 청소년 활동가들 순으로 선정됐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2.13 11:29 | 강경주

  • 프랑스 총기 난사 테러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11일(현지시간) 괴한이 총기난사해 최소 3명이 사망하고 1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프랑스 경찰은 이번 사건이 테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사건 현장에서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2.12 17:44

  • thumbnail
    문 대통령, 美타임 '올해의 인물' 최종후보 선정…김정은 탈락

    ... 핵 위협을 각인시켰다는 이유로 올해의 인물 후보에 올랐었다. 이밖에도 지난 10월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아라비아 총영사관에서 살해된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지난 2월 17명이 숨진 플로리다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기 난사 사건 이후 총기규제를 요구하며 '우리의 생명을 위한 행진'(March For Our Lives) 시위를 벌인 생존 학생들, 영화 '블랙 팬서(Black Panther)' 감독 라이언 쿠글러, 지난 ...

    한국경제 | 2018.12.11 13:52 | 강경주

  • thumbnail
    '최악'의 美 캘리포니아 산불…현지인 "아마겟돈 같은 전쟁터"

    ... 불길이 캘리포니아 남북을 잇는 주요 도로인 101번 고속도로를 휘감아 일부 구간이 폐쇄됐다. 미국의 1번 도로인 퍼시픽코스트하이웨이도 한동안 불통했다. 지난 7일 12명을 숨지게 한 '보더라인 그릴 & 바' 총기 난사사건이 발생한 사우전드오크스 주변에서 일어난 힐파이어는 현재 25%의 진화율을 보인다. 세 개 산불 중 그나마 피해 면적이 적은 벤투라 카운티 쪽에서는 소개령이 해제돼 집으로 돌아가는 주민들도 있다고 현지 방송은 전했다. 기상청은 ...

    한국경제 | 2018.11.11 15:22

  • 美 캘리포니아 3곳 대형 산불…주민 5명 사망

    ... 휩싸였다. 엄청난 재앙"이라고 말했다. 9일 오전에는 캠프파이어가 인근 치코 지역으로도 번지고 있다. 주민 9만 명이 거주하는 치코 쪽으로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어 곧 주민들에게 추가로 대피령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총기 난사 사건으로 12명이 숨진 캘리포니아주 벤투라 카운티 사우전드 오크스 주변에서도 대형산불이 발화해 주민들을 위협하고 있다. 북 캘리포니아 산불이 발화한 지역에서는 남쪽으로 800㎞ 거리다. 전날 샌터로사밸리 서쪽에서 일어난 불(힐 ...

    한국경제 | 2018.11.10 10:45

  • 美 중간선거, 총기 소유권 지지 하원의원 20명 낙선

    미국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이번 중간선거에서 총기 소유 권리를 지지하는 하원 의원 20여 명이 떨어져 총기규제에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고 NBC방송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NBC에 따르면 6일 중간선거가 치러진 뒤 미국총기협회(NRA)가 집계한 결과 총기규제에 반대하고 총기 소유 권리를 옹호하는 20여 명의 의원이 낙선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새로 선출된 최소 17명의 하원의원은 NRA의 후원과 지지를 받던 의원들을 ...

    한국경제 | 2018.11.10 08:50

  • thumbnail
    美 LA 교외 술집에서 총기난사…총격범 포함 13명 사망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교외에 있는 한 술집에서 7일 밤(현지시간) 20대 남성이 총기난사해 시민과 경찰관 등 12명이 사망했다. 이번 총격은 지난달 27일 미 동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에서 ... 발생했다. 총격범은 권총을 들고 바에 들어온 뒤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내부에 있던 고객과 종업원을 향해 총을 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들은 총성이 30여 발 들렸다고 전했다. 총격 당시 바에는 대학생을 위한 컨트리 음악 ...

    한국경제 | 2018.11.09 08:09

  • 美 사회 이끄는 유대인…백인우월주의 공포 확산

    ... 4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스라엘 국민이 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31일까지 정부 건물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했다. 수사당국은 반유대주의자로 추정되는 40대 백인 남성이 27일 피츠버그 유대교 예배당에서 총기난사해 11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하는 등 최소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오춘호 선임기자 ohc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0.29 17:44 | 오춘호

  • 美, 최악의 反유대인 총격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회당 트리오브라이프에서 27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1명이 사망하고 경찰 4명을 포함해 6명이 부상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반(反)유대인 범죄로 남을 전망이다.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 로버트 바워스(46)는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유대인에 대한 적개심을 자주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0.28 17:47

  • thumbnail
    美피츠버그 '유대인 증오' 무차별 총격…11명 사망·6명 중경상

    27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한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11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미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10시께 피츠버그 유대인이 많이 거주하는 앨러게이니 카운티의 '트리오브라이프'(Tree of Life) 시너고그에서 발생했다. 총격범은 피츠버그 주민인 백인 남성 로버트 바우어스(46)로 확인했다. 범인은 여러 총을 들고 예배당 내부로 들어가 ...

    한국경제 | 2018.10.28 09:14 |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