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5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국 뉴저지 심야 문화축제서 총격…1명 사망·22명 부상

    ... 들렸다"고 말했다. 일부 축제 참가자는 처음엔 폭죽이 터진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다 총성이 계속 이어지자 혼비백산한 참가자들이 출입구로 몰려 현장은 아비규환이 됐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총격 현장에서 여러 명의 총격범이 총기난사했으며 현장에서 총기 여러 정이 수거됐다. 총격 용의자인 33세 남성은 경찰의 대응 사격으로 현장에서 즉사했다. 다른 총격범 한 명은 경찰에 붙잡혀 구금됐다. 머서 카운티 에인절로 오노프리 검사는 "주민 간의 다툼에서 ...

    한국경제 | 2018.06.18 10:54

  • 텍사스 고교 총기 사건, 17세 범인 페이스북에는…'Born To Kill'

    ... 용의자 디미트리오스 파구어티스(17)가 사람을 죽일 목적으로 총격했다고 시인했다. 그는 전쟁 시뮬레이션게임이나 총기류에 관심이 있었지만, 총격이나 살인에 대해 드러내놓고 말한 적이 없는 평범한 학생이었다. 파구어티스는 이날 오전 ... 화염병과 사제폭탄이 여러 개 발견됐다고 경찰은 말했다. 폭탄 중에는 가스를 사용하는 것도 있었다. 파구어티스는 총기난사하면서 사제폭탄으로 보이는 파이프 폭탄을 여러 개 던졌다고 현장에 대응한 경찰은 전했다. 폭발물이 교내에서 ...

    한국경제 | 2018.05.19 13:22 | 김예랑

  • [텍사스 총기사건] 머리에 총 맞고 생존 '기적'…"책상 밀고 바닥에 엎드려"

    10명의 목숨을 앗아간 텍사스 산타페 고교 총기 난사 참극에서 머리에 총을 맞고도 기적적으로 생존한 학생이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 학교 야구팀 선발투수 롬 슈버트(16)는 ... 주 휴스턴에서 남동쪽으로 50㎞ 떨어진 산타페 고교에서는 재학생 디미트리오스 파구어티스가 반자동소총과 엽총 등을 난사해 10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사망자 대부분은 학생과 선생님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

    한국경제 | 2018.05.19 10:31 | 김예랑

  • 3개월 만에 또…美 텍사스 고교서 총격 사건, 최소 10명 사망

    미국 학교에서 또 총기 난사 참극이 벌어져 최소 10명이 사망했고 10여 명이 부상당했다. 18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텍사스 주 휴스턴 인근 소도시인 산타페에 있는 산타페 고교에서 이날 아침 이 학교 11학년 학생인 ...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이후 다수의 인명피해를 낳는 대형 참사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학교에서 총기 폭력 사건이 빈발해 학생과 학부모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이날 텍사스 주 산타페 고교 총기난사는 올해 들어 ...

    한국경제 | 2018.05.19 09:18 | 김예랑

  • 트럼프 총기난사 보고 받고…"무기 떼어놓기 위해 모든 권한 행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텍사스 주 휴스턴 교외 산타페 고교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해 "우리 행정부는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 권한에 있는 모든 것을 행사할 각오가 돼 있다"고 ... 대부분은 학생이다.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 앞서 텍사스 총기 난사 상황을 보고받은 뒤 "불행히도 가슴 아픈 슬픔을 표현하면서 시작해야겠다. 이것(총기난사)은 우리나라에서 ...

    한국경제 | 2018.05.19 07:52 | 김예랑

  • '문재인 눈물 쇼로 광주사태 뒤집혀'…왜곡서적 인터넷 유통

    ... '문재인의 5·18 눈물로 뒤집힌 광주사태'가 판매 도서로 등록돼 있다. 미화 17달러(약 1만8000원를 결제하면 살 수 있는 이 책은 '사기 탄핵', '문재인의 눈물이 드러낸 시민군 총기난사 비화', '북한군 기관총 총성 들은 조비오 신부', '세월호 참사 구조 헬기의 기구한 5·18 사연' 등 10개 주제 단락에 430여쪽 분량으로 구성했다. 저자 김대령은 자신을 재미사학자라고 ...

    한국경제 | 2018.05.05 14:45

  • 외교부 "토론토 차량돌진, 현재까지 韓 중상자 3명…사망 2명"

    ... 용어라고 설명했다. 또 '차드와 스테이시'는 일부 인터넷 동호회원들이 활발한 성생활을 하는 남녀를 멸시하는 의미로 사용하는 속어라고 덧붙였다. 미나시안이 '최고의 신사'라고 지칭한 로저는 2014년 미국 샌타바버라 캘리포니아대학 주변에서 총기난사한 총격범으로 당시 22세 대학생이었다. 페이스북은 이번 차량돌진 사건 이후 미나시안의 계정을 폐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HEI | 2018.04.25 10:44 | 김예랑

  • thumbnail
    [천자 칼럼] 영웅을 만드는 나라

    ... 셀런버그(영화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의 실제 인물)에 비유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2월 플로리다주 고교 총기 난사 때 몸으로 총알을 막은 체육교사를 온 나라가 추모했다. 지난해 12월 뉴멕시코주 고교 총격사건에선 교실문을 가구로 막아 범인을 차단한 74세 할머니 교사가 널리 소개됐다. 총기사고마다 이런 교사가 한둘은 꼭 나온다. 2001년 9·11테러 때 2687명을 살리고 정작 본인은 목숨을 잃은 모건스탠리의 ...

    한국경제 | 2018.04.19 17:45

  • thumbnail
    [단독] 검찰 VS 갤럭시S9 '보안전쟁' 시작됐다

    ... 말했다. 한국판 ‘FBI-애플 보안전쟁’ 개인정보 보호와 수사 편의성을 놓고 격돌한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애플 간의 전쟁이 한국에서 재연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014년 FBI는 14명을 죽인 총기 난사 테러범인 사예드 파룩이 사용하던 아이폰5C의 암호를 풀어 달라고 애플 측에 요구했다. 하지만 애플 측이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거절하자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애플이 아이폰 운영체제(iOS) 시스템을 암호화했기 때문이다. 결국 ...

    한국경제 | 2018.04.17 18:06 | 고윤상

  • thumbnail
    총기 사고 막기 위한 美 고교의 '투명 가방'… 인권 논란도 거세

    미국 캠퍼스의 공포 중 하나는 ‘총기 사고’다. 대학이나 고등학교 등에서 잊을 만하면 총기 사고가 발생하면서 총기 규제에 대한 논란도 확산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무려 17명이 목숨을 잃었다. 학교 측은 총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봄방학을 마치고 지난 2일 등교한 학생들에게 투명 가방을 지급했다. 이 가방은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투명한 ...

    한국경제 | 2018.04.09 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