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8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국 문제라면 총선 어떻게 이겼나?" 與 내부 반개혁 움직임

    ... 나섰다. 특히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3월 초까지 박영선(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여론조사 1등이었다. LH 사태 후 급격히 여론이 기울었다"며 "조국, 검찰개혁이 문제였다면 총선 때는 어떻게 승리할 수 있었을까. 서초동 촛불정신을 잊으면 안 된다"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함께 검찰개혁을 추진했던 김용민 민주당 의원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개혁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고 ...

    한국경제 | 2021.04.10 19:31 | 김명일

  • thumbnail
    조국 건드린 與 2030 집중포화…"초선5적, 배은망덕"

    ... 표, 두 표 주변 사람들한테 박영선 뽑아달라고 애원하고 다녔는데 초선들은 선거 운동 도와주기는 커녕 뒤에서 칼 꽂고 뒤통수치고 앉았다"고 적었다. 뿐만 아니라 "내부 총질하는 초선5적", "배은망덕하다", "조국 사태 이후에 총선 대승한 건 잊었나"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초선족`이라는 비하성 표현도 등장했다. 친문(친문재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의원들의 전화번호를 공유하거나 이들에게 보낸 문자를 인증하는 글도 다수 올라오고 있다. 앞서 이들 의원은 전날(9일) ...

    한국경제TV | 2021.04.10 19:03

  • thumbnail
    '조국사태 반성' 與 2030에 문자폭탄…"배은망덕한 초선5적"

    ... 한 표, 두 표 주변 사람들한테 박영선 뽑아달라고 애원하고 다녔는데 초선들은 선거 운동 도와주기는 커녕 뒤에서 칼 꽂고 뒤통수치고 앉았다"고 적었다. 이외에도 "내부 총질하는 초선5적", "배은망덕하다", "조국 사태 이후에 총선 대승한 건 잊었나", "지지자들 친노, '노빠'라고 몰아세우며 노무현 대통령 고립시키더니 세월이 훌쩍 지나도 변한 게 없다"는 글이 잇달았다. "댁들이 말하는 강성 지지자는 후원금 받을 때만 필요하냐"는 감정섞인 글도 눈에 띄었다. ...

    한국경제 | 2021.04.10 18:38 | YONHAP

  • thumbnail
    "200만원 버는 엄마라 미안해" 오세훈 찍은 30대 여성들 왜? [앵그리 2030]

    ... 탓이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어느 정도 상황을 방치한 건 확실해요. 임신하면서 직장을 그만두게 되니 세상 어려운 게 더 와닿습니다.." (최혜리·38세) '친문 코어' 30대 여성의 이탈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30대 여성들의 64.3%는 민주당 후보를 찍었다(방송 3사 출구조사 기준). 하지만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영선 민주당 후보를 지지한 30대 여성 비율은 43.7%로 줄었다. 지난해 총선에서 30대 여성은 26.5%만...

    한국경제 | 2021.04.10 18:00 | 고은이

  • thumbnail
    與 초선 '조국 반성문' 쓰자 "교육 똑바로 해" 정청래에 '불똥'

    ... 박았다"라고 정청래 의원을 비판했다. 한편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3월 초까지 박영선 여론조사 1등이었다. LH 사태 후 급격히 여론이 기울었다"며 "조국, 검찰개혁이 문제였다면 총선 때는 어떻게 승리할 수 있었을까. 서초동 촛불정신을 잊으면 안 된다"고 했다. 성명에 참여했던 장경태 의원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조국 장관이 잘못했다고 얘기한 것이 아닌데, 왜곡해서 알려졌다"고 ...

    한국경제 | 2021.04.10 14:25 | 김명일

  • thumbnail
    "민주당, 성인군자처럼 굴더니"…내로남불 심판한 30대 남성들 [앵그리 2030]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한 지지는 32.6%에 불과했다. 반면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국민의힘 소속)에 대한 지지는 63.8%에 달한다.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차이가 난 셈이다. 30대 남성 중 민주당 지지자들은 1년전 총선과 비교했을 때 빠른 이탈을 보였다. 지난 총선 30대 남자의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은 57.8%였다. 단순 비교로 25%포인트나 돌아선 셈이다.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은 33%였다. 1년 만에 두배가 됐다. "민주당, 성인군자처럼 ...

    한국경제 | 2021.04.10 14:00 | 성상훈

  • thumbnail
    "데이터는 이미 '민주당 패배' 예견했다는데…" 깜짝 결과 [신현보의 딥데이터]

    ... "계속 이렇게 가면 내년 대선 하나마나" 정치학자들은 민주당의 '현실 부정'이 계속될 경우 내년 대선까지 비슷한 기류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양승함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는 "지난 총선 이후 민주당은 야당과의 협치는 뒤로 하고, 여론조사도 계속 무시한 채 당내 일부 의견에만 매몰되고 있다"며 "그 결과 '이전 정부들과는 다르다', '우리가 옳다'는 식의 자가당착에 빠진 ...

    한국경제 | 2021.04.10 13:30 | 신현보

  • thumbnail
    "민주당 하고 싶은 거 다 해" 그랬던 이대녀마저 돌아섰다 [앵그리 2030]

    ...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번 보궐선거에서 처음으로 보수야당 후보를 찍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에 대한 기대가 최근 실망으로 돌아왔다는 것이다. 20대 여자들이 움직였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눈여겨봐야할 세대는 지난해 총선에서 이미 반(反)여당으로 돌아섰던 20대 남성들만이 아니다. 이른바 ‘콘크리트 지지층’이던 20대 여성들의 표까지 분산됐다. 20대 남성은 민주당 대신 국민의힘 쪽에 표를 몰아줬고, 20대 여성은 어느 세대보다 ...

    한국경제 | 2021.04.10 10:30 | 최다은

  • thumbnail
    [사진톡톡] 꽃 중의 꽃, 선거

    ... 차려지는 이색 투표소는 동서가 따로 없습니다. 때로는 빨래를 하는 세탁소에서, 때로는 세계적인 화가 반 고흐의 작품옆에서도 소중한 한 표 행사는 이어졌습니다. 우리나라 최초로 민주적 선거가 실시된 1948년 5월 10일 국회의원 총선거 이후로 유권자들은 소중한 한 표 행사를 위해 선거때마다 투표소로 향했습니다. 때론 배를 타거나 경운기를 이용하거나 몸이 불편해도 투표권 행사는 포기할 수 없는 권리입니다.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유권자들은 먼길도 마다않고 ...

    한국경제 | 2021.04.10 06:31 | YONHAP

  • thumbnail
    결국 말 바꾸는 미얀마 군부…총선 재실시 "1년→2년 이내"

    ... 줄어들어" 주장 한국 등 18개국 대사 "자유로운 미얀마 시민 열망 지지" 공동 성명 미얀마 군부가 9일 비상사태 기간 연장을 시사했다. 2월1일 쿠데타 직후에는 비상사태가 1년이라면서, 그 이후 바로 총선을 치를 것처럼 말했지만 두 달여가 지난 뒤 본색을 드러냈다. 군사정권 대변인인 조 민 툰 준장은 9일 수도 네피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총선은 2년 이내에 치러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툰 대변인은 ...

    한국경제 | 2021.04.09 19: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