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7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성훈, 14일 개막 PGA 투어 바이런 넬슨 '타이틀 방어' 도전

    ... 이 대회에 바로 이어 20일 개막하는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상위 랭커들의 샷 대결이 치열할 전망이다. 이 대회는 2013년 배상문(35)이 우승하는 등 한국 선수들과도 좋은 인연이 있는 편이다. 올해도 강성훈 외에 최경주(51), 김시우(26), 이경훈(30)이 출전하고 더그 김, 제임스 한, 존 허, 마이클 김(이상 미국), 대니 리(뉴질랜드) 등 교포 선수들도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1 08:42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 "모든 힘 다 짜냈다"…슬럼프 딛고 18개월 만에 우승

    ... 떠내 홀 옆에 붙여 버디를 낚아챘다. 15번홀(파5)에서도 두 번째 샷이 벙커에 빠졌지만 홀 1m가량 옆에 붙여 버디를 추가했다. 18번홀 티샷 실수를 슬기롭게 만회한 그는 보기 퍼트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만 5타를 줄인 안세르는 합계 9언더파를 쳐 2위에 올랐다. 선두로 출발한 미첼은 되레 1타를 잃고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경훈(30)은 5오버파 공동 58위, 최경주(51)는 8오버파 공동 70위에 머물렀다. 조희찬 기자

    한국경제 | 2021.05.10 19:09 | 조희찬

  • thumbnail
    매킬로이 '텃밭' 웰스파고 챔피언십 3번째 우승(종합)

    ... 호블란(노르웨이)과 공동 3위(8언더파 276타)에 포진했다. 2라운드를 마치고 컷 탈락한 줄 알고 집으로 돌아갔다가 3라운드를 앞두고 1천600㎞가 넘는 거리를 날아오는 소동을 벌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이날 2언더파를 쳐 공동 9위(4언더파 280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븐파 71타를 친 이경훈(30)은 공동 58위(5오버파 289타)에 그쳤다. 4타를 잃은 최경주(51)는 공동 70위(8오버파 292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08:36 | YONHAP

  • [PGA 최종순위] 웰스 파고 챔피언십

    ... │ -4 │280(70 74 68 68) │ │ │애런 와이즈(미국) │ │ (72 71 68 69) │ ├───┼─────────────┼─────┼─────────┤ │ T58 │이경훈 │ +5 │289(66 77 70 76) │ ├───┼─────────────┼─────┼─────────┤ │ T70 │최경주 │ +8 │292(70 74 73 75) │ └───┴─────────────┴─────┴─────────┘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07:47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 '텃밭' 웰스파고 챔피언십 3번째 우승…PGA 통산 19승

    ... 우승과 준우승 한번을 포함해 8번이나 톱10이라는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5언더파 66타를 몰아친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가 1타차 2위(9언더파 275타)에 올랐다. 키스 미첼, 게리 우들런드(이상 미국),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공동 3위(8언더파 276타)에 포진했다. 이븐파 71타를 친 이경훈(30)은 공동 58위(5오버파 289타)에 그쳤다. 4타를 잃은 최경주(51)는 공동 70위(8오버파 292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07:25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 '텃밭'에서 부활하나…웰스 파고 챔피언십 2타차 2위

    ... 5타를 줄이는 활약을 펼쳐 통산 두 번째 우승을 노리게 됐다. 전날 공동선두였던 게리 우들런드(미국)는 1타를 줄여 매킬로이와 함께 공동 2위에 포진했다. 이경훈(30)은 1타를 줄여 공동 38위(이븐파 213타)로 순위가 올랐다. 최경주(51)는 2타를 잃어 공동 63위(4오버파 217타)에 그쳤다. 첫날 7언더파를 때려 선두에 올랐던 필 미컬슨(미국)은 5오버파 76타를 치는 부진 끝에 공동 54위(2오버파 215타)로 추락했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전날 2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1.05.09 08:01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웰스파고 2R 6타 잃고 공동 51위로

    ... 됐다. 6번홀(파3)에서는 3퍼트로 더블보기를 기록했고, 8번홀(파4)에서도 공이 나무와 벙커에 빠져 고전하다가 더블보기를 쳤다. 18번홀(파3)에서야 추가 버디가 나왔다. 하지만 이경훈은 한국 선수 중 가장 순위가 높다. 최경주(51)는 버디 3개와 보기 6개를 묶어 3오버파 74타를 치고 중간합계 2오버파 144타로 공동 64위를 기록 중이다. 최경주는 최근 3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올해 4번째로 컷을 넘었다. 2020-2019시즌 들어서는 ...

    한국경제 | 2021.05.08 08:37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첫날 공동 2위(종합)

    '51세' 미컬슨 단독 선두…최경주는 공동 35위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첫날 공동 2위에 올랐다. 이경훈은 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천52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쓸어 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5언더파 66타를 쳤다. 이경훈은 단독 선두 필 미컬슨(미국)을 2타 차로 뒤쫓으며 키건 브래들리(미국)와 ...

    한국경제 | 2021.05.07 08:54 | YONHAP

  • thumbnail
    임성재·최경주, 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출격

    ... 2022년 9월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의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의 개최지로 예정된 코스다. 임성재는 2019년 호주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에 안병훈(30)과 함께 인터내셔널 팀 대표로 출전한 적이 있다. 당시 인터내셔널 팀 부단장은 최경주(51)였다. 임성재는 직전 대회인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2라운드까지 공동 6위로 선전하다가 3라운드부터 주춤해 결국 공동 29위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해 혼다 클래식에서 데뷔 첫 승을 거둔 이후 추가 우승이 없는 임성재는 이번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5.04 09:04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국가대표 출신 김동은, KPGA 투어 군산CC오…)

    ... 못했다. 언더파 점수를 낸 선수가 컷을 통과한 77명 가운데 4명에 불과했다. 최민철(33)과 최이삭(41)이 나란히 2언더파로 데일리 베스트를 작성했고 김동은과 이태훈(31)이 1언더파를 기록했다. 2018년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박성국이 3언더파 210타로 2타 차 단독 2위다. 현정협(38)은 17번 홀(파3)까지 김동은과 함께 공동 선두였으나 18번 홀(파4)에서만 3타를 잃고 2언더파 211타, 단독 3위로 밀렸다. 2라운드까지 ...

    한국경제 | 2021.05.01 16: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