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명' 김성현, 월요 예선자로 첫 KPGA선수권 품었다

    ... 투어 프로가 된 김성현은 일본 2부 투어와 국내 2부 투어에서 한 번씩 우승했다. 국내 정규 투어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정규 투어 대회 출전은 4년간 총 여덟 번이 전부. 가장 좋은 성적이 공동 42위(2016년 최경주인비테이셔널)였다. 우승상금 1억8000만원을 챙긴 김성현은 ‘천재 골퍼’ 김주형(18)을 제치고 단숨에 상금 랭킹 1위(1억8236만원)로 올라섰다. 5년간의 코리안투어 시드도 부상으로 챙겼다. 오는 10월 ...

    한국경제 | 2020.08.09 18:12 | 김순신

  • thumbnail
    '무명' 김성현 KPGA 사상 첫 월요예선 챔피언 오르는 대기록

    ... 출전했다. 2017년 투어 프로가 된 그는 일본 2부투어와 국내 2부투어 우승 경력은 한 번씩 있지만 국내 정규 투어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정규 투어 대회라곤 총 8번이 전부. 가장 좋은 성적이 공동 42위(2016년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였다. 9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생애 첫 승을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신고하는 말 그대로 '대형 사고'를 친 것이다. 우승상금 1억8000만원을 챙긴 김성현은 김주형(18)을 제치고 단숨에 상금 랭킹...

    한국경제 | 2020.08.09 15:49 | 김순신

  • thumbnail
    최경주, 시니어투어서 무난한 데뷔전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시니어)투어에 출전한 ‘탱크’ 최경주(50·사진)가 데뷔전에서 공동 27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최경주는 3일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힐스CC(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앨리 챌린지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출전 선수 81명 가운데 공동 27위를 차지했다. 최경주는 ...

    한국경제 | 2020.08.03 17:44 | 김순신

  • thumbnail
    최경주, 챔피언스 투어 데뷔전서 공동 27위…우승은 퓨릭

    최경주(50)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데뷔전에서 공동 27위를 차지했다. 최경주는 3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앨리 챌린지(총상금 200만달러)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6언더파 210타의 성적을 낸 최경주는 출전 선수 81명 가운데 공동 27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경주는 올해 5월로 ...

    한국경제 | 2020.08.03 09:33 | YONHAP

  • thumbnail
    "골프가 다시 잘되네"…50세 미컬슨의 회춘?

    ... 만 50세가 된 ‘쇼트게임 마술사’ 필 미컬슨(미국·사진)이 예사롭지 않은 말을 했다. 2일(한국시간)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달러)에서다. 최경주(50), 짐 퓨릭(미국) 등 동갑내기들이 기다렸다는 듯 시니어 투어로 눈길을 돌리는 것과는 사뭇 다른 행보다. 그는 이날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파70·727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를 버디 ...

    한국경제 | 2020.08.02 15:01 | 조희찬

  • thumbnail
    안병훈, 월드골프챔피언십 사상 최초로 한국인 우승 도전

    ...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함께 4대 메이저 대회 바로 다음 가는 '특급 대회'로 분류된다. 1999년 창설된 WGC 시리즈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적은 아직 없다. 2003년 최경주(50)가 당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6위, 김경태(34)가 2011년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역시 공동 6위에 오른 것이 한국 선수의 WGC 역대 최고 성적이다. 물론 WGC 시리즈보다 더 높은 등급인 메이저 ...

    한국경제 | 2020.08.02 13:37 | YONHAP

  • thumbnail
    5개 홀 연속 버디 최경주, 챔피언스 투어 2R에서 30위권 도약

    최경주(50)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데뷔전 2라운드에서 순위를 30위권으로 끌어 올렸다. 최경주는 2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앨리 챌린지(총상금 200만달러)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만 50세 이상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챔피언스투어에 이번 대회를 통해 처음 출전하는 최경주는 1라운드 ...

    한국경제 | 2020.08.02 06:41 | YONHAP

  • thumbnail
    최경주, 시니어 데뷔전 첫날은 이븐파

    최경주(50)가 미국프로골프(PGA) 시니어투어 데뷔전 첫날에는 하위권에 그쳤다. 최경주는 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 힐스 컨트리클럽(파721)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앨리 챌린지 1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쳤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꾼 최경주는 공동선두 토미 아머 3세, 빌리 안드레이드(이상 미국)에 6타 뒤진 공동54위에 머물렀다. 신인답게 평균 비거리 296.5야드에 최장 324야드의 장타를 쳤지만 ...

    한국경제 | 2020.08.01 09:08 | YONHAP

  • thumbnail
    챔피언스 투어 '막내' 최경주, 데뷔전부터 우승 후보 대우

    PGA 앨리챌린지에서 퓨릭·위어 등과 같은 조에 편성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데뷔전을 앞둔 '탱크' 최경주(50)가 우승 후보들이 주로 들어가는 주요 그룹에 편성됐다. 최경주는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에서 개막하는 PGA 챔피언스투어 앨리 챌린지(총상금 200만달러)에 출전한다. 챔피언스투어는 만 50세 이상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무대인데 최경주는 올해 5월 50번째 생일이 지나 입회 자격을 갖췄다. 최경주는 ...

    한국경제 | 2020.07.29 07:26 | YONHAP

  • thumbnail
    '탱크' 최경주, 한국 선수 첫 PGA시니어투어 데뷔

    ‘탱크’ 최경주(50·사진)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미국프로골프(PGA)챔피언스에 데뷔한다. 챔피언스는 만 50세가 넘은 선수만 출전하는 시니어투어다. 최경주는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힐스CC(파72)에서 개막하는 PGA챔피언스 앨리 챌린지(총상금 200만달러)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지난 5월 19일 만 50세 생일을 맞아 출전 자격을 얻었다. 한국인 최초로 PGA투어에 진출한 ...

    한국경제 | 2020.07.28 17:59 | 조희찬